울산도 이제 가을 단풍이 절정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위쪽 지방은 이미 가을에서 겨울로 접어들어 단풍도 이미 끝이났지만 따뜻한 지역인 울산은 그래도 아직까지는 단풍구경을 할 곳들이 더러 남아 있는 편입니다. 많은 분들이 가을이 되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기 위해서 강원도로, 충청도로 유명하다는 은행나무 길 한번 걸어보고 싶어 달려가곤 하시는데요. 울산에도 꽤 근사한 은행나무 길이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오늘은 울산대공원 동문의 은행나무 길과 문수경기장 입구의 은행나무 길을 소개해 봅니다.

 

 

 

일반적으로 울산대공원을 가게 되면 정문과 남문을 주로 이용하게 되어 공업탑이 있는 동문 쪽으로는 자주 안 가게 되는 게 사실입니다. 인근에 사시는 분들은 주로 동문을 이용하시겠지만요. 하지만 여기서 주목해야 할 부분이 있는데요

 

 

 

가을이면 울산대공원 전체 어디든 다 좋겠지만 동문을 주목하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울산대공원 동문까지 이어지는 길이 은행나무로 조성이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주차장에서 동문으로 들어가는 길 역시 은행나무들이 가로수로 조성되어 있고요. 그래서 사진에서 보시는 것처럼 가을이면 온통 노랗게 물드는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

 

 


생각보다 길게 이어진 은행나무 길은 제법 근사합니다. 가을에 놓치기 아까운 풍경이지요. 세월이 더 흐르면 은행나무 터널도 만들어 질 법합니다.

 

 

 

특히 울산대공원 동문의 은행나무들은 아이비 옷을 입고 있어서 노랗기만 한 은행나무들과 차별성이 있습니다. 은행나무 아래 자라나던 아이비들이 제법 무성해져서 초록빛 옷을 입은 듯도 하고 초록화분에 심겨진 느낌도 드는, 신선하고 독특한 느낌의 가로수 길이 되었습니다. 아래에 초록빛깔이 있으니 노란색과 무척 잘 어울리는 조합이지요.

 

 

 

은행나무 길을 그냥 걸어도 좋고 잠시 벤치에 앉아서 가을정취 만끽하며 풍경을 즐기기에도 참 좋은 곳입니다. 동문 입구 인근에는 멋진 조형물 작품들도 있어서 조형물을 이용한 사진찍기도 즐거움을 더해줍니다.


 


아장아장 꼬마 친구가 멍멍이랑 가을산책을 나왔군요. 귀여운 저들의 뒷모습에 절로 셔터가 눌러집니다.


 

 

 

이곳에는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져 있는데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아픈 역사를 잊지 않고 전쟁을 반대하며 인권과 한반도의 평화실현을 위해 이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했답니다. 추워지는 날씨에 누군가가 이 소녀상에 따뜻한 목도리를 둘러놓았군요. 그리고 맨발의 동상 옆에 누군가 고무신도 갖다 두었습니다. 맨발 위로 은행잎 하나 뚝 떨어져 있는 것이 마음 찡하게 만듭니다.


 

 

울산대공원 동문에는 산책을 나오고 나들이를 나온 사람들만 있는 것이 아니라 비둘기들도 멋진 가을날을 단체로 만끽중에 있더군요. 지금은 은행잎이 가을바람에 하염없이 떨어지는 시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울산대공원 동문 은행나무 길에 이어 이번에는 문수경기장에 있는 은행나무 길을 가 봅니다. 이곳은 정확한 위치를 말하자면 문수경기장 대로에서 옥동 법원가는 방향 교차로 가기 전에 있는 은행나무 길입니다.


 


아직까지는 이곳을 일부러 찾아가시는 분들이 많지는 않으나 아마도 차로 지나다니시면서 더러 보셨지 싶습니다. 이곳도 점점 세월을 먹어가며 멋진 은행나무 길로 변신하는 중이랍니다.


 

 

문수경기장의 가을풍경도 워낙 멋지고 아름다워서 일부러 가을 단풍구경하러 많이들 찾으시는데요. 여기도 눈여겨 보시면 좋겠습니다.



 



 

 

단풍구경 하러 멀리만 쫓아 다니셨나요? 울산 도심 안에서도 충분히 멋지고 아름다운 단풍을 즐길 수 있는 곳이 많답니다. 우리가 조금만 눈여겨 보고 관심을 가진다면 말이죠. 올해 놓치신 분들이라면 울산대공원 동문 은행나무 길과 문수 경기장 앞 은행나무 길 기억해 두셨다가 황금빛 가득한 길 걸으시면서 가을낭만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우다다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울산큰애기 2016.12.05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울산에도 이렇게 멋진 은행나무 길이 있었군요. 동문 기억해 둬야겠습니다.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