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인 듯 울산 아닌 울산 같은 곳에 위치한 신불산 자연 휴양림은 행정구역 상은 분명 울산이지만 바로 가지 못하고 양산을 지나 돌아 가거나 아니면 영남 알프스 줄기인 배내봉을 넘어야지 갈 수 있는 곳입니다. 위치가 그런 만큼 단풍 시기가 울산 도심에 비하면 적어도 열흘 이상 빠른 편이지만 올 10월 말까지는 기온이 많이 높은 편이라 방문을 미루고  있다가 급격히 기온이 내려간 11월 초에 서둘러 단풍을 만나러 갔습니다.




원래 신불산 자연휴양림은 상단지구와 하단지구 양 쪽에서 진입이 가능했지만 상단지구 임도가 많이 좁은 관계로 초행 길 운전이 위험한 편이었습니다. 지금은 결국 상단지구 임도로 차량 진입이 차단 되어서 현재는 하단지구를 거쳐서만 상단지구로 갈 수 있습니다.




하단지구 들머리에서 입장료를 내고 나면





이렇게 2.3km를 걸어 가면 신불산 휴양림 상단지구에 닿게 되는 거지요.




허나 오늘은 상단 지구를 들리는 게 아니라 중간 지점에 위치한 파래소 폭포를 만나러 가겠습니다. 파래소 폭포까지는 1.2km 정도입니다.



  


들머리를 지나고 본격적인 등산로가 나오면서부터는 확실히 마음 만은 울산이 아니라 꽤 멀리 단풍 여행 온 기분이 들 정도로 가을은 깊어 가고 있네요.




신불산 정상으로 올라 가는 갈림길을 지나면





본격적인 계곡길이 펼쳐지면서 단풍 구경하기가 바빴습니다. 단풍 구경하면서 아름답기도 했지만 올해 단풍이 예년에 비하면 확실히 좋지 못하다는 게 마음에 걸렸네요. 날씨가 덥다가 급격히 추워지는 바람에 미처 물들지 못하고 잎들이 떨어지거나 그냥 말라버리고 말았습니다. 날씨가 이리 널뛰기 하니 여기 뿐만 아니라 전국에 걸쳐 전반적으로 올해 단풍이 좋지 못 한 편입니다.







그래도 이왕 온 거 몇몇 나름 봐 줄만 한 곳에서 단풍을 즐기며 오르다 보니 폭포 소리가 서서히 들려 옵니다.




여기만 올라서면 바로 아래가 오늘의 목적지 '파래소 폭포' 입니다.




저기 보이시죠. 여긴 단풍이 어떨까 조금 기대가 되기도 하고 두근거리면서 내려가 보는데,




엊그제 이 틀 동안 불어온 사나운 바람에 앞 쪽엔 그냥 가지만 남았군요. 조금 황망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고 이리 저리 두리번거렸습니다.




반대편으로 올라 가서 그나마 단풍이 남아 있는 곳에서 함께 담아 보지만 많이 답답하고,



다시 내려 와서 정면에서 바라 보니 한 쪽은 다 떨어져 버렸고 한 쪽은 아직 생생하고, 저 말고도 사진 찍는 몇 분이 더 계셨는데 다들 곤혹스런 표정이었지만 그래도 열심히 담으며 시원한 폭포 물줄기에 위안을 얻다가 어두워 지면서 서서히 하산 채비를 합니다.




굳이 사진 찍는 목적이 아니더라도 주말에 먼 길 가지 않고 가볍게 시간을 내어 울산에서 훌륭한 계곡과 단풍을 만나기엔 더 없이 좋은 장소입니다. 이 가을 가기 전에 시간이 된다면 한 번 방문해 보길 바랍니다.










Posted by 우다다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