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동구 소리 9경, 소리 체험관

 

지난 7월 동구 방어진 슬도에 "소리체험관"이 개관했습니다. 울산 동구만의 특별한 문화컨텐츠인 '울산 동구 소리 9경'을 테마로 한 소리체험관은 바다를 전망으로 한 특별한 문화공간으로 동구의 새로운 명소가 되었다고 하네요.


 

 

전시관에 들어가기에 앞서 야외 전시관에 설치되어 있는 '에코튜브'가 보입니다. 에코튜브는 소리가 퍼져가는 형상을 하고 있는데 34m의 거리에서도 마치 옆에서 대화하는 것처럼 선명하게 들려서 신기했습니다. 


   

 

 

그럼 울산 동구가 자랑하는 소리 9경이 무엇인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첫번째로 제1경은 울산 최고사찰인 동축사에서 울리는 '동축사 새벽 종소리'입니다. 남목에 위치한 동축사는 삼국유사에도 연기설화가 전해오는 유서깊은 사찰로 이 곳의 새벽 종소리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새벽을 깨우며 울리고 있지요. 제 2경은 '마골산 숲 바람소리'인데 청아한 새소리와 물소리가 어우러진 솔숲의 바람소리는 마음을 정화시켜주는 듯한 치유의 힘이 있는 것 같아요. 제 3경은 '옥류천 계곡물소리'로 바위 사이를 돌아 미포만까지 이르는 시냇물이 마치 옥구슬이 구르는 듯 맑고 청아합니다.

 

다음으로 제4경과 제5경은 위에서 언급한 자연의 소리와는 조금 다른 산업도시 울산의 상징입니다. 제4경 '현대중공업 엔진소리', 제5경 '신조선 출항 뱃고동소리'는 울산의 대표기업 현대중공업 조선소가 건립된 이후 이곳의 힘찬 에너지가 뿜어내는 소리인 셈이지요.

 

한편, 제6경 '울기등대 무산소리'는 100년이 넘는 시간을 지켜온 울기등대의 오랜 전통과 아름다움을 담고 있으며 제7경 '대왕암공원 몽돌 물 흐르는 소리'는 기암괴석과 송림의 아름다운 경관을 지닌 대왕암 공원 아래, 오랜 시간 파도에 깎여 만들어진 몽돌 사이로 들어왔다 빠져나가는 파도소리로 감미롭고 몽환적인 분위기입니다. 제8경 '주전해변 몽돌 파도소리'도 이와 비슷하고 마지막 제9경 '슬도명파'는 바위섬 슬도의 구멍 사이로 드나드는 파도소리가 마치 거문고 소리처럼 구슬픈 특색을 보여줍니다.


 

 

 

참, 방어진 아트 페스티벌 <방어진, 소리를 그리다> 행사가 10월 28일부터 30일까지 소리체험관 일대에서 진행된다고 하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바닥에 있는 스크린 위를 걸으면서 듣는 주전 몽돌소리와 현대중공업의 선박건조과정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영상, 그리고 슬도의 거문고 소리를 센서를 이용해서 하는 체험, 나만의 바다생물들을 만들고 꾸며볼 수 있는 활동 등 다양하게 할 수 있는 등 여러 체험들이 가능해서 자녀와 함께 가면 특히 유익할 것 같습니다.


 

 

1층과 2층을 연결하는 계단에는 진귀한 모양의 축음기가 전시되어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소리'를 테마로 한 전시관답게 틈새공간도 잘 활용하고 있네요.

 


 

2층 전시관에 마련된 소리 9경 퍼즐은 터치스크린을 이용하여 소리9경 캐릭터를 맞추는 미디어퍼즐로 관람객들에게 인기가 높았습니다.


 

 

 

또, 멀티스크린을 통해 소리9경 영상을 감상하는 것도 울산 동구의 특색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네요.


 

 

고개를 들어 창 밖을 보면 이런 풍경입니다. 멀리 높은 아파트숲으로 둘러싸인 작은 어촌마을이랄까요? 울산 동구의 과거와 현재가 교묘하게 교차하며 공존하고 있는 느낌이 드네요.


 

 

 

마지막으로 2층에 마련되어있는 소리카페에서는 바다를 마주하며 차 한 잔의 쉼을 얻을 수 있는 공간이며 이곳에서 소리체험관의 캐릭터 상품을 구매할수도 있답니다.

 


*관람 안내*

<관람 시간> 09:00~18:00

<휴관일> 매월 두번째, 네번째 월요일/설-추석 당일

<관람료> 어른 1천원/청소년 700원/어린이 500원

         (20명 이상 단체일 경우, 어른 700원/청소년 400원/어린이 300원)

<주소> 울산광역시 동구 성끝길 103(슬도 입구)

<전화번호> 052)209-3376

<홈페이지> http://www.donggu.ulsan.kr/tour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