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사처럼 손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이 아니여도, 컴퓨터, 스마트폰, 가사노동 등 평상시 우리는 손목을 많이 사용합니다. 손목을 무리하게 사용하는 것은 손목터널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가 있어요. 손목터널증후군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손목터널증후군은 흔히 수근관 증후군이라고도 해요. 수근관은 손목 안쪽의 뼈와 인대가 둘러 싸고 있는 곳으로 정중 신경과 손가락을 구부리는 역할을 담당하는 9개의 힘줄이 통과하는 공간이에요. 수근관 증후군은 여러 원인으로 인해 이 통로가 좁아지거나 내부 압력이 증가하여 이 곳을 지나가는 정중신경이 손상이 돼 이 신경 지배 영역인 손바닥, 손가락에 이상 증상이 생기는 것이에요. 손목터널증후군은 평생 걸릴 확률이 50% 이상이며 팔에서 발생하는 신경질환 중 가장 흔한 질병이에요. 여성이 남성보다 5배 정도 많이 발병하며 발병 시기는 대게 30~60세 사이예요.

 

 

# 손목터널증후군 원인
 

손목터널증후군의 정확한 원인이나 유발인자는 아직 알려져 있지 않아요.

수근관을 덮고 있는 인대가 두꺼워져 정중신경을 압박하게 되는 것이 가장 흔한 원인으로 보고 있는데요. 원인이 비교적 잘 알려진 것들로는 수근 관절 주위의 골절, 탈구 및 그 후유증, 감염이나 염증성 질환 또는 외상으로 인한 부종이나 건막의 증식, 수근관 내에 발생한 종양 등으로 인한 눌림이 있어요. 종양, 임신, 비만, 당뇨, 갑상선 기능 장애가 있을 경우와 여성, 노인에게 더 잘 발생해요.


- 부정 유합된 원위 요골 골절, 감염이나 외상으로 인한 부종이 있을 경우
- 반복적 가사노동에 의한 경우
- 컴퓨터 및 스마트폰의 사용으로 손목에 부담을 준 경우
- 손목 부위의 골절, 탈구로 수근관이 좁아져 신경을 눌리는 경우
- 감염이나 류머티스 관절염, 통풍 등 활액막염을 초래하는 질환의 합병증으로 인한 경우

 

 

# 손목터널증후군 증상


손목터널증후군의 가장 흔한 증상은 엄지와 검지, 중지가 저리고 무감각해지는 것이에요.

정중신경의 압박이 심한 경우 저림, 감각 저하를 넘어 엄지 근육의 쇠약, 위축이 나타나기도 해요. 간혹 하완골 척측 및 어깨 통증을 호소하기도 하고 전체 손가락에서 통증을 느끼는 경우도 있어요. 증상은 주로 야간에 더 심해져요.


- 갑자기 손목에 힘이 빠져 병뚜껑을 따기 힘들고, 열쇠 돌리기가 힘듦
- 손을 반복적으로 사용 할 때나 손목 관절을 장시간 굽히거나 편 상태를 유지할 경우 통증, 감각장애가 심해짐. 증상이 지속되면 엄지두덩 근육이 위축됨
- 손이 무감각해지고 손을 꽉 쥐려고 하면 때때로 타는 듯한 통증을 느낌
- 물건을 세게 잡기 힘들며 증세가 심해지면 손의 감각이 느껴지지 않음
- 바느질처럼 정교한 동작을 하기가 어려움

 

 

 

# 손목터널증후군 예방법

손목터널증후군은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누어 집니다. 대게 비수술적 치료를 권장한다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무리한 손목의 사용을 금지하고, 손목에 부목 고정, 소염제 등을 이용한 약물치료, 수근관 내에 스테로이드 주사 등으로 치료를 한다고 합니다. 비수술적 치료는 발병 원인이 분명치 않고 비교적 증상이 가벼운 초기에 시도를 해요.

 

사실 치료를 해야하는 상황보다는 미리 예방을 하는 게 좋겠죠.
손목터널증후군은 컴퓨터 사용, 스마트폰 사용 등으로 증상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컴퓨터, 스마트폰을 일정 시간 정도만 사용해주고 아래팔 지지대 사용, 손목을 굽힌 채 오래 있지 않는 등의 생활 습관으로 증상이 생기는 것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어요.

 


우리가 체했을 때 자주 지압하는 엄지와 검지가 만나는 곳인 합곡을 지압해주는 것도 좋아요. 손을 앞으로 쭉 뻗어 손바닥이 정면을 향하게 하고 손목을 꺾어 다른 손으로 손끝을 잡아 몸 쪽으로 당겨주는 등의 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답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정말 흔한 질병이에요. 그렇기 때문에 통증이 있어도 그냥 무신경하게 넘기는 경우가 많은데 심해지면 마비까지 올 수가 있으니 증상이 있다 싶으면 전문가에게 진단을 받아주세요. 손가락, 손바닥 운동 등을 통해 증상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