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엔 멜로영화 아니겠어요?

 

멜로영화가 계절을 따지는 것은 아니지만 노을과 단풍의 분위기에 어울리고 선선한 날씨 속에 작은 변화들이 사랑 이야기와 비슷한 분위기를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 이 시간은 가을을 맞아 이 계절에 보면 딱 좋은 한국 멜로 영화들을 소개하고 추천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이름하여 ‘가을에 보면 딱 좋을 한국멜로영화 특집’입니다!


 

#제주도의 가을이 생각나는 <연풍연가>

 
<연풍연가> 제작 쿠앤씨 필름 배급 시네마서비스


영화를 보면서 유독 노을 진 모습이 마음에 많이 남았던 <연풍연가>. 지금은 부부가 된 장동건/고소영씨의 숨은 연애[?]를 보는 재미도 쏠쏠한 작품인데요, 제주도 여행을 통해 만난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키우지만 그 마음을 선뜻 말하지 못하고 엇갈리는 과정 속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멜로영화 입니다.

특히 이 영화는 제주도의 가을을 배경으로 보고 있으면 꼭 한 번 제주도를 가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 작품입니다. 이 가을, <연풍연가>를 보면서 제주도의 가을을 느껴보시는 건 어떨까요?!

 

 

 

#가을의 은은함 <접속>
 


<접속> 제작 배급 명필름 , 한국영상투자개발

 

영화 <접속>은 딱히 배경이 가을은 아니지만 [영화를 보면 오히려 초여름이나 늦여름에 가깝지만] 삭막한 도시 생활 속에 ‘온라인’을 배경으로 서로에 대한 그리움을 키워가는 그 은은함이 가을이 정서와 많이 맞아 떨어집니다. 실제 1997년 추석, 즉 가을시즌에 개봉해 큰 흥행을 기록하기도 하였죠.

지금이야 스마트폰, SNS의 발달 등으로 온라인->오프라인의 만남이 빈번한 세상이지만 이때만 해도 서로의 얼굴을 모른 채 열심히 키보드를 두드리며 마음을 전하는 모습이 '아날로그'못지 않은 순수함을 전하기도 합니다. 칸의 여왕 전도연의 스크린 데뷔작이자, 믿고 보는 한석규씨의 고독한 도시남의 매력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무엇보다 이 영화의 엔딩을 담당했던 사라 본의 ‘lover's concerto’는 당시 가을 거리에 온통 이 노래만 들리기도 했죠.

 

 

#가을의 순정 <오직 그대만>
 

<오직 그대만> 제작 배급 (주)HB 엔터테인먼트 , (주)51k (주)쇼박스

 

<오직 그대만>을 보고 '가을'이 생각나는 이유는 개봉 시기가 가을이라는 점과 무엇보다 2011년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이라는 점입니다. 그래서 당시에 정말 부푼 기대를 안고 영화를 봤으며 마지막에 눈물 한 방울 떨어뜨리게 한 작품이었습니다.

소지섭, 한효주씨가 주연을 맡았고 <깃> <마법사들> 등 독립영화를 주로 만들던 송일곤 감독의 작품입니다. 잘 나가는 복서였지만 마음을 닫아버린 남주인공과 늘 밝고 씩씩하지만 점점 시력을 잃어가는 여주인공이 등장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여주인공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는 남주인공의 순정이 마음을 많이 울렸던 작품이었어요. 이 가을에 눈물 한 번 쏙~빼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가을에 당신에게 편지를 써요~ <편지>



<편지> 제작/배급 아트시네마

 

떨어지는 낙엽만 봐도 눈물이 글썽거리는 감성지수 36.5도의 당신께 전하는 가을 멜로영화 <편지>. 고 최진실과 박신양씨가 주연으로 편지를 통해 영원한 사랑을 이어가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입니다. 영화 속 배경이 되는 경강역의 조용한 분위기 속에 수줍은 듯 천천히 다가가는 두 사람, 그러나 세상 누구보다 아끼며 남은 자를 걱정하는 떠나는 자의 마지막 마음까지 참 많이 마음을 울렸던 작품이네요. 영화를 보고 이 가을에 사랑을 담은 '편지'한 통 어떨까요!

 

 

#가을의 대명사 <시월애/만추>

 

ⓒ <만추> 보람엔터테인먼트 , 엠엔에프씨 , North By NorthWest
/<시월애> 제작 싸이더스 배급 브에나비스타인터내셔널코리아

 

어쩌면 가을, 한국영화 하면 조건 반사적으로 떠오르는 두 작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너무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 작품이기에 뺄까도[?]했지만 오히려 기본 점수[!]로 넣고 진행해야 하는두 작품 <시월애>와 <만추>입니다. 제목에서부터 가을 향기가 장난 아니죠.

 

<시월애>는 이정재, 전지현씨 주연으로 일마레라는 집을 배경으로 서로 다른 두 시대에 사는 남녀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이어가는 독특한 설정의 작품입니다. 특히 영화는 내용도 내용이지만 보기만 해도 빠져드는 이미지와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주제곡과 멜로디 등으로 더 마음 깊숙이 찾아옵니다.

 

<만추>는 탕웨이, 현빈씨가 주연으로 김태용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이 작품을 통해 탕웨이/김태용감독이 마음을 키웠고 결혼까지 골인하게 되었죠. [그 이유로 한때 많은 분들이 감독의 꿈을 키웠다는 (퍽)]  7년째 수감 중이던 여주인공 애나가 3일간의 특별휴가를 받고 나온 뒤 남주인공 훈을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가을의 시애틀을 배경으로 쓸쓸한 향취를 보여주는데요, 갈 곳 없는, 혹은 어디에도 반겨주는 이 하나 없는 두 사람의 마음이 배경과 버물려 더욱더 가을의 모습을 느낄 수 있는 작품입니다. 잔잔하게 흘러가면서도 모든 것이 끝난 뒤 울컥한 마음을 주체할 수 없는, 바로 가을 그 자체의 영화 <만추>였습니다.

 

이상으로 가을하면 떠오르는 한국 멜로영화 다섯 편을 만나봤는데요, 많이 유명한 작품들이기에 다 보신 분도 계시겠지만 혹시 보지 않은 작품이 있다면 한 번 쯤 보셔도 좋을 듯합니다. 가을하면 생각나는 멜로 영화 뿐만 아니라 개인적으로도 인상 깊게 멜로 영화였거든요.

어느새 더위가 누그러지고 조금은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입니다. 가을에는 뭔가 좋은 일이 생길 것 같은 두근거림 속에 좋은 영화 한 편으로 그 기분을 계속 생각해봅니다. 저는 다음 달에 더 재미있는 영화 이야기로 돌아올게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