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각화 보존안 마련 촉구 결의안 채택
울산 GO/Today2011. 9. 26. 17:41

 울산시의회(의장 박순환)가 선사시대 문화유산 반구대암각화 보존을 위한 대책과 맑은물 공급대책을 중앙정부 주도하에 특단의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울산시의회 행자위원회(위원장 허령)는 22일 제140회 임시회 제4차 회의에서 허령 위원장이 동료의원 16명의 서명을 대표발의한 '반구대암각화 보존방안 마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는데요. 시의회는 이 결의안에서 지난 70년대에 발견된 반구대 암각화는 인류의 문화를 연구할수 있는 중요한 유적으로, 보존하는게 정부의 당연한 책무인데도, 보존대책을 확정하지 못하고, 지자체의 입장을 무시한 채 상반된 주장으로 훼손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시의회는 인류사적으로도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선사문화유적인 반구대암각화 보존대책의 필요성이 확인된 만큼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종합적인 정비방안을 마련하여 즉각 시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시의회는 또 낙동강 물을 고도정수 처리해 일부 식수로 사용하는 울산시의 입장에서는 맑고 깨끗한 물을 지속적으로 충분히 공급하는 것이 울산시민의 식수부족을 해결해야 하는 과제인 만큼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중재와 해결방안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시의회는 이와 함께 반구대암각화의 경제적·문화적 가치 창출을 위해서는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수사항이며, 반구대암각화 및 천전리 각석이 역사학계 및 시민단체로부터 인정받고 있는 만큼 세계적인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의 '선사문화체험 유적도시 만들기'에 적극 나설 것을 요청했습니다.

시의회는 선사문화의 계승·발전과 울산시민들의 식수 확보를 위해 110만 시민들의 염원을 담은 이번 결의안을 청와대, 국무총리실, 기획재정부, 국토해양부,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재청, 수자원공사 등에 보내 이행을 촉구키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 결의안은 한나라당 의원과 격렬한 힘겨루기 대결을 벌이고 있는 민주노동당 의원들이 서명을 거부해 45년 이상 사연댐에 침수와 노출이 반복되면서 훼손이 가속화되고 있는 반구대 암각화처럼 빛이 바래고 말았다는 지적입니다.

 허령 위원장은 "정부의 '맑은 물 공급대책 추진' 부진으로 문화유적이 훼손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중재로 반구대 암각화군에 대한 보존대책 및 맑은 물 공급대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결의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