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엔 어떤 공연&전시가 기다리고 있을까?
 
무더운 땡볕아래, 가만히 있어도 땀이 절로 나는 7월이 왔습니다.

날씨가 너무 덥다고 느껴지면, 야외활동 대신 공연과 전시로 여가시간을 보내는 건 어떨까요?

연인과 함께, 가족과 함께 데이트 즐기기 좋은 7월 공연과 전시회를 소개할게요. 아래 첨부 파일을 다운 받으면 7월 모든 공연과 전시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 현대예술관

 

1) 연극 셜록홈즈
장소: 울산 현대예술관 소공연장
기간: 2016년 7월 6일 ~ 2016년 7월 23일

 

영국 소설가 아서 코난 도일이 쓴 추리 소설, 셜록홈즈는 127년이 지난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죠. 원작 셜록홈즈 소설의 추리와 스릴 서스펜스를 따라가되, 관객들에게 중간중간 웃음과 놀라운 추리, 거짓과 진실을 오가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입니다. 셜록 홈즈에게 도착한 수수께끼 암호 의뢰서, 사건 종료 50시간 안에 그 비밀을 풀어야 하는데요. 울산에서도 계속되는 셜록 홈즈의 신드롬, 그 현장을 두 눈으로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울산문화예술회관

 

2) 뮤지컬 맘마미아
장소: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기간: 2016년 7월 12일~2016년 7월 17일

 

영국을 비롯해 프랑스, 미국, 독일 등 전세계에서 6,000만명 이상 관객을 동원해 세계 최고 흥행 뮤지컬로 알려진 맘마미아가 울산으로 옵니다. ‘댄싱퀸’, ‘맘마미아’ 등 최고의 명곡을 남긴 혼성그룹 ABBA의 음악으로 만들어진 맘마미아를 통해 젊은시절 추억을 되살리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공연으로 울고 웃을 수 있는 기회입니다.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공연 맘마미아로 여름 스트레스 시원하게 날리시길 바랍니다.

 

 


극단 피에로

 

3) 연극 러브액츄얼리
장소: 울산 중구 피가로아트홀
기간: 2016년 7월 8일 ~ 2016년 8월 28일

 

대한민국 커플 공연 만족도 1위, 러브 액츄얼리가 더욱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왔습니다.

제목부터 커플냄새가 솔솔 나, 솔로는 관람하지 못하겠다고요? 솔로는 100%, 커플은 200% 공감하는 현실 로맨스로 구성되어 있어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기다리는 시간도 설레는 100일 커플, 만나면 투닥 거리는 1000일 커플, 이제는 연인인지 헷갈리는 10년 커플 등 한 커플이 오랜 시간 세월을 맞이하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우리들의 리얼한 현실 로맨스를 그린 러브 액츄얼리, 오래된 연인 혹은 시작한지 얼마 안된 연인 분들이라면 한번 관람해보는 건 어떨까요?

 

 

울주문화예술회관


4) 하우스 콘서트 Tango de Gayoung
장소: 울산 울주문화예술회관
기간: 2016년 7월 27일 오후 20:00

 

장르를 넘나들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비올리스트 가영과 재즈피아노 박종현의 만남! 격정적인 비올라와 재즈 피아노로, 폭풍 같은 연주를 하며 여러분의 가슴을 시원하게 울릴 예정입니다. 7월 문화가 있는 날인 수요일에만 개최되는 특별 공연으로, 많은 울산 시민 분들이 놓치지 말아야 할 것 같네요. 콘서트 비용 또한 1만원으로 부담스럽지 않아, 라이브 콘서트를 즐기고 싶은 분들께는 정말 좋은 기회랍니다.

 

 


울산문화예술회관

 

5) 클래식 브람스의 여정 lll
장소: 울산문화예술회관
기간: 2016년 6월 24일 ~ 2016년 7월 22일

 

독일의 대표적인 거장 브람스는 낭만주의 작곡가이지만, 베토벤과 바흐의 영향을 받아 고전적 음악 특징이 발견되는 신 고전주의 작곡가 중 한 명인데요. 브람스의 4개 교향곡을 시리즈로 준비한 울산시립교향악단이 지난번에 이어 제 3번 교향곡으로 여러분을 맞이합니다. 유럽에서 이미 기량을 입증 받은 클라리네티스트 김상윤이 함께 협업해, 음악적 감수성과 탁월한 연주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7월엔 연극, 뮤지컬, 오페라, 콘서트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준비되어 있어요.

뮤지컬 맘마미아, 연극 러브액츄얼리 등 보고 싶었던 공연이 있으면 이번 기회 놓치지 마시고 무더위 날리는 울산만의 시원한 공연과 전시에 많은 관심과 관람 부탁 드립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