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이 세계화에 도전하면서 대표메뉴 중 하나로 선정되어 있는 메뉴는 바로 비빔밥인데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 된 비빔밥집이 바로 울산에 있답니다. 울산 토박이들이 찾는 단골 식당인 함양집 본점에 다녀왔어요.

 

함양집은 4대째 90년이 넘는 동안 대를 이으며 손맛과 정성을 함께 비벼 오고 있어요. 시간은 흘렀지만 울산의 과거 부터 현재까지 맛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미식가들이 함양집의 비빔밥 맛을 보기 위해 찾아 올 정도라고 하니 그 인기를 실감 할 수 있죠?

 

함양집의 대표 메뉴는 전통비빔밥입니다. 비빔밥의 장점은 맛과 가격, 영양 면에서 가장 무난하고 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는 점이예요. 저는 전통비빔밥과 함께 묵채, 파전도 주문 했어요. 다양한 맛을 맛보고 싶었습니다.

 

기본 찬은 다른 식당과 별반 차이가 없어요. 하지만, 음식이 나오기 전에 맛을 보았는데요. 반찬 마다 간도 쎄지 않고 맛이 다 좋더라구요.

 

함양집의 대표메뉴 전통비빔밥이예요. 놋그릇에 시금치, 계란지단, 숙주나물, 김가루, 고사리, 무나물 미나리, 깨소금, 참기름, 고추장, 그리고 고명으로 소고기 함박살을 얹어져 있어요. 함양집 비빔밥은 뻑뻑하지 않고 촉촉하게 비빌 수 있었어요. 그리고 특이한게 국으로 탕국이 나오는데요. 탕국과 함께 비빔밥을 먹으니 본연의 맛을 더 잘 느낄 수 있습니다.

 

함양집의 파전입니다. 여린 파만 골라 밀가루와 조갯살, 소고기, 계란, 찹쌀가루 등을 섞어 고명으로 올려져 있어요. 이미 잘라져 나오기 때문에 한점씩 골라서 먹으니 먹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비빔밥과 함께 시키셨다면 비빔밥에 올려 드셔 보세요.

 

메밀묵을 잘게 썰어 장국에 야채와 함께 담아낸 묵채는 비빔밥이 나오기 전에 많이 주문하시는데요. 저는 동시에 먹었어요. 함양집에서 다양한 메뉴의 맛을 볼 수 있었습니다. 요즘 맛집 프로그램이 많이 유행하는데 그런 영향을 받아서 그런지 메뉴가 다 궁금했어요.

 

요즘 대를 이어서 식당을 운영하는 곳이 잘 없잖아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비빔밥인 함양집에서 울산의 맛을 느껴 보시는 건 어떠세요. 온 가족들이 오늘도 내일도 기억에 남는 추억의 식당이 될 수 있을거예요.

 

 

 

Posted by 멋진겅겅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