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되는 5월 개봉 화제작은?

 

3,4월의 비교적 한산했던 극장가와 다르게 5월은 무더워지는 날씨만큼 극장가는 점점 뜨거워 지고 있습니다. 할리우드에서는 5월부터 여름 블록버스터가 공개되며 세계 최고의 영화제 칸 영화제도 5월에 열려 영화 팬들에게는 이래저래 즐거운 한 달입니다. 국내 극장가 역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의 연이은 개봉과 제작 초기부터 큰 기대를 모았던 한국영화 화제작들이 개봉 소식을 알리고 있어 어느 때보다 풍성한 극장가가 될 듯 한데요,  5월 극장가 개봉 화제작! 테마별로 묶어 봅니다.

 


그곳이[?] 알고 싶다!
먼저 두 편의 한국영화가 5월 극장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두 영화 모두 한국영화라는 점 외에 한 가지 더 공통점이 있는데요, 마을에서 벌어지는 의문의 사건을 추격한다는 점입니다. 그야말로 그곳[?]이 알고 싶다!

 

 

 
<탐정 홍길동:사라진 마을> 제작 영화사비단길 배급 CJ 엔터테인먼트

<곡성> 제작 사이드미러 , 폭스 인터내셔널 프러덕션 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

 

5월 4일 개봉한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20년 전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한 원수를 추격 하던 중 명월리라는 마을에 들어간 탐정 홍길동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입니다. 기존의 한국영화와는 다른 표현 기법에 고전 '홍길동전'을 현대적으로 변용해 화제가 된 작품입니다. <늑대소년> 조성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시그널>로 좋은 연기를 보여줬던 이제훈씨가 극 중 주인공 '홍길동'역으로 출연합니다.

언론 시사회 후 엄청난 극찬과 이동진 평론가가 별 다섯 개를 주며 화제를 낳은 <곡성>도 5월 11일 개봉했습니다. 외지인이 나타난 후 벌어지는 연쇄 사건을 조사하는 경찰과 무당을 통해 무시무시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황해> <추격자>를 연출한 나홍진 감독의 6년만의 신작이며 곽도원, 황정민, 천우희씨의 명연기가 빛나는 작품입니다.

 


그녀들의 이야기

<엽기적인 그녀2> 제작 신씨네 , 북경마천륜문화전매유한공사 배급 리틀빅픽처스
<나의소녀시대> 수입/배급 오드

 

5월 극장가는 '그녀'들의 이야기로 가득할 예정입니다. 2001년 이후 무려 15년 만에 돌아온 후속편 <엽기적인 그녀2>(5월 12일 개봉). 전작의 주인공인 전지현씨가 빠지고 대륙의 대세 빅토리아가 새로운 '그녀'로 출연, 차태현씨와 알콩달콩무시무시[?]한 신혼 이야기를 펼칠 예정입니다.

 

몇 년 전 개봉했던 대만영화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소녀>를 좋아하시는 분들 많이 계시죠? 그런 분들에게 딱 취향저격인 작품 <나의 소녀시대>(5월 11일 개봉)도 궁금합니다. 대만 판 '응답하라 1988'이라 불리며 다시 돌아가고픈 학창시절의 이야기와 첫사랑의 두근거림을 로맨틱 코미디로 담아낸 작품입니다. 작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먼저 공개되어 큰 사랑을 받았죠.

 


분열하는 슈퍼히어로
느 새 극장가 최고 트랜드가 된 슈퍼히어로 무비. 5월 극장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이 중 두 편의 슈퍼히어로 무비를 소개합니다. 두 작품은 슈퍼히어로 무비라는 공통점 외에 대립하는 영웅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색깔을 가지고 있습니다.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수입/배급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엑스맨:아포칼립스> 수입/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

 

먼저 지난 4월 27일에 개봉되어 기록적인 흥행을 쓰고 있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어벤져스'로 함께한 캡틴 아메리카와 아이언맨이 슈퍼히어로 등록법안을 둘러싼 대립과 혈투를 그렸습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현재 7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 해 첫 천만 영화에 도전 중입니다.

이런 대립하는 영웅의 원조[?] <엑스맨: 아포칼립스>도 5월 25일 극장가에 돌아옵니다. <엑스맨> 시리즈 중 최고이자 최악의 뮤턴트 '아포칼립스'의 등장으로 인한 프로페서X 군단과 매그니토 팀의 대결을 그린 작품입니다.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로 부터 이어져 온 프리퀄 작품의 화룡정점을 찍을 작품으로 영화 팬들이 기대가 큽니다.

 

 


생각을 뒤집다
좋은 작품들이 많이 쏟아지고 있지만 그래도 뭔가 부족한 분들을 위한 추천작. 기존의 영화 문법과는 달라 신선하게 다가오는 두 편의 영화입니다.

 

 

 
<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 수입 (주)누리픽쳐스 배급 (주)이수 C&E
<하드코어 헨리> 수입 (주)코리아스크린 배급 (주)코리아스크린 , 와이드 릴리즈(주)

 

 

먼저 고전 소설 <오만과 편견>을 토대로 좀비 영화와의 쌈박한[?] 콜라보 <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5월 25일 개봉) 입니다. 19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무덤에서 살아난 좀비들을 처치하고 '썸'[?]타는 로맨스도 함께 이루려는 주인공들의 고군분투를 담은 작품입니다. 좀비와 고전 로맨스라는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두 장르를 어떻게 퓨전했는지 궁금하네요.

<하드코어 헨리> (5월 19일 개봉)는 제 3자의 입장에서 영화를 보는 기존의 시각을 뒤집고, 관객이 주인공 자체가 되어 1인칭 시점으로 화면을 바라보는 독특한 액션 영화입니다. 불의의 사고로 기억이 지워진 주인공 헨리가 아내를 납치한 악당들과 전쟁을 벌이는 이야기입니다. 내용 자체는 딱히 새로울 것이 없지만 1인칭 시점으로 벌어지는 현란한 카메라 움직임과 연출들이 정신 없지만 굉장한 몰입감을 줄 것 같네요.

 


가족들이 함께 볼 수 있는 추천작
5월은 가정의 달! 어느 달 보다 가족이 함께하며 시간이 보내는 일이 많은데요, 이럴 때 빠질 수 없는 것이 좋은 영화 한 편! 그래서 5월 극장가에 가족 모두가 함께 봐도 괜찮을 개봉작들을 소개합니다.

 

<앵그리버드 더무비> 제작/배급 유니버설픽쳐스인터내셔널코리아
<싱스트리트> 제작 배급 (주)이수C&E, <계춘할망> 제작 지오엔터테인먼트 배급 (주)콘텐츠 난다긴다

 

동명의 인기 게임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앵그리버드:더 무비>(5월 19일 개봉). 모두가 행복한 버드 아일랜드에 예기치 못한 초록돼지 '피그'가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앵그리한'사건들을 유쾌하게 풀어놓을 작품입니다. 신동엽씨가 국내 더빙을 맡아 화제가 되기도 하였죠.

 

<비긴 어게인> <원스>로 국내 극장가에 음악영화 열풍을 불어넣었던 존 카니 감독의 신작 <싱 스트리트>(5월 19일 개봉)도 놓칠 수 없는 작품. 이번에는 학교 밴드 이야기를 통해 웃음과 감동 그리고 영화 만큼 기대되는 음악을 들려줄 예정입니다.

 

마지막으로 <계춘할망> (5월 19일 개봉). 12년 만에 잃어버린 손녀를 찾은 할머니 계춘과 손녀 혜자가 제주도 집에서 함께 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표적>의 창감독이 연출했으며 윤여정-김고은씨가 할머니와 손녀로 출연해 따뜻한 감동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들 작품 외에도 다양한 영화들이 개봉 대기 중인데요.

취향에 맞게 재미있는 영화 한 편 보시며 봄의 끝자락을 마무리 하는 것도 좋은 시간이 될 듯합니다. 저는 다음 달에 더 재미있는 영화 소식 들고 찾아오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NS 대상 2016.05.13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래창조과학부 인가 사단법인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에서 2016 SNS대상을 진행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업부문 문의는 02-727-0080 또는 02-727-0312, 공공부문 문의는 02-6052-9634으로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kasco.or.kr/bbs/board.php?bo_table=g5b1&wr_id=45

    1. 행사명: 2016 제6회 SNS대상어워드
    2. 주최: (사)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 헤럴드경제
    3. 후원: 미래창조과학부(예정), 한국인터넷진흥원, (사)한국블로그산업협회, (사)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
    4. 행사일정
    - 신청: 06.13(월) ~ 07.13(수)
    - 1차심사: 07.25 (월) ~ 08.12 (금)
    - 2차심사: 08.22 (월) ~ 09.19 (월)
    - 수상자 발표: 09. 27 (화) 예정
    - 시상식: 10. 14 (금) 예정

    5. 접수방법
    - 신청서 및 활용기술서를 KASCO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http://www.kasco.or.kr) 후, 이메일(snsaward@naver.com) 로 접수해주시기 바랍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