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공업센터 50주년 기념사업으로 '명장(名匠)의 전당'이 조성됩니다. 울산시는 9월 22일 경제부시장실에서 장만석 경제부시장 주재로 울산공업센터 50주년 기념사업 추진상황 보고회를 갖게 되는데요. 보고회 자료에 따르면 울산시는 산업수도 울산 건설에 기여한 산업현장 기술인들의 명예를 드높이기 위해 울산공업센터 50주년 기념사업으로 '명장의 전당'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조성 장소는 울산박물관 2층 교육홀 벽면에 40㎡ 규모로 설치된다.

전당에는 울산지역 산업 현장에서 근무하다 대한민국 명장으로 선정된 128명(명장 28명, 품질명장 100명)이 등재될 예정이며 등재 내용은 명장의 성명, 선정년도, 소속, 선정분야 등입니다. 울산시는 10월 중 기념사업추진협의회를 개최 조성 계획안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한편 '울산공업센터 50주년 기념행사'는 '근대화 50년! 새로운 도전 100년!'을 캐치프레이즈로 오는 2012년 1월 27일부터 2월 3일까지 열리는데요. 주요 사업은 상징물 건립, 울산도약 제2선언문 제작 설치, 타임캡슐 제작 매설, 울산경제 50년사 발간, 울산산업 다큐멘터리 제작 등 모두 17개 사업이 추진될 예정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