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일간 독도박물관과 공동 기획한 특별전시가 펼쳐집니다!

 

울산박물관에서 열리는 ‘독도, 아름다운 그곳’ 특별전이 5월 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 전시에 들어갔습니다. 5월 3일부터 7월 24일까지 83일간 기획전시실 Ⅰ에서 특별전 ‘독도, 아름다운 그곳’이 전시된답니다. 정말 특별한 전시인 만큼 놓칠 수 없는 전시이기도 한데요. 위 사진은 독도 박물관에서 제공한 동도와 서도 사진입니다.

 


특별기획전은 우리 땅 독도의 역사를 정리하고 울산과 독도와의 관계를 알아봄으로써, 우리가 나아갈 길을 살피기 위해 기획됐다. 울산박물관과 울릉군 독도박물관이 공동 주최하고, 해양수산부, 경상북도가 후원합니다.

 


주요 전시 내용을 살펴보면,‘제1 전시’는 ‘한민족의 섬, 독도’라는 소주제로 구성됐습니다. 전시는 우리 사료를 통해 독도가 우리 삶의 공간이었음을 보여줍니다.


주요 전시유물은 울릉도사적, 만기요람, 조선전도 등이며, 특히 독도박물관과 울산박물관이 각각 소장한 해좌전도가 비교 전시됩니다. 조선시대 지도 속 독도는 우리의 고유 영토로서 ‘우산(于山)’으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 해외전도(울산박물관 소장)


‘제2 전시’는 ‘일본은 알고 있다’라는 소주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안용복 사건 이후 죽도도해금지령이 내려지는 등, 조선의 섬으로서 독도를 인식하였던 과거 일본의 독도 인식을 뒷받침하는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 해외전도(독도박물관 소장)


주요 전시유물로 삼국접양지도, 조선국세견전도, 동판조선국전도 등입니다.

특히 1837년 일본이 니가타 해안에 세운 경고판으로, 울릉도 독도가 조선 땅이므로 항해 및 어로를 금지한다는 내용이 담긴 ‘죽도제찰(복제)’이 전시됩니다.

 


‘제3 전시’는 ‘독도침탈’이라는 소주제로 구성됐습니다.

서구 열강의 침략에 대비하여 울릉도와 독도를 개척하고 행정구역을 정비하였던 대한제국의 노력, 러일전쟁 중 1905년 일본각의 결정에 따라 시마네 현 고시 제40호가 발표되는 과정, 일제 강점기에도 수로지 등의 자료에 독도는 여전히 한반도의 섬으로 표기되던 모습이 설명된다. 주요 전시유물로 대한신지지, 조선연안수로지 제1권 등이 있습니다.

 

▲ 중도제찰(국립해양박물관 제공)


‘제4 전시’는 ‘독도, 광복되다’라는 소주제로 구성됐습니다.

1945년 광복으로 한반도와 독도가 독립되었음을 알리고, 독도 의용수비대원의 훈장, 최초 주민 최종덕에 관한 영상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특히 본 장에는 한국전쟁 휴전 후 만들어진 최초의 인정 교과서인 애국생활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애국생활에는 독도 주변에서 불법 어업을 하는 일본 어민을 향해 ‘경고’라고 적힌 화살을 겨누고 있는 이승만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 하늘에서 본 독도(독도박물관 제공)


‘제5 전시’는 ‘울산, 그리고 독도’라는 소주제로 구성됐습니다. 울산은 17세기 안용복과 함께 일본으로 가게 된 박어둔, 민간단체 조선산악회의 회장으로서 1947년 울릉도 독도 조사를 제의한 송석하의 고장이기도 합니다.


당시(1950년대) 독도의용수비대 제1 지대장 서기종 씨(1929년생)는 울산 동구 출신으로 현재 독도의용수비대 동지회장을 맡고 있기도 하죠.


 


전시관 로비에는 독도에 전하는 메시지를 남길 수 있는 방명록, 영화배우 류승룡의 내레이션이 담긴 ‘대한민국 독도’ 다큐멘터리(요약)와 독도의 사계를 담은 사진이 전시되어 있답니다. 게다가 1960년대 울릉도의 생활상을 알 수 있는 희귀 동영상이 전시되어, 내륙과는 다른 섬만이 가진 독특한 문화와 옛날 우리 민족의 민속 현장을 생생하게 접할 수 있습니다.


전시기간 매주 토․일요일 오후 2시, 4시에는 ‘독도 모양 방향제 만들기 체험’도 실시합니다. 

 

영상 속에서 보여지는 독도는 동해 한가운데에 서서 거친 바다 환경에도 당당한, 우리 민족의 기상과 닮았습니다. 본 전시를 통해 우리가 독도의 역사를 지속적으로 기억해야 하는 이유를 다시 한 번 느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