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역에서부터 여천교까지 또 여천교부터 여천2교까지 산책을 하였습니다. 

산책을 하면서는 조용한 울산의 일상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태화강역 부근에는 넓은 공터가 크게 있었고 설명판으로 위의 사진의 공간에 대해 알 수 있었습니다. 위의 공간은 다목적 놀이공간으로 2018년 완공예정인 부산-울산 복선 전철사업과 관련하여 태화강역 증축에 쓰이고 울산시민분들의 휴게 및 편의 공간으로 계획된 곳이라는 설명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현재는 넓은 공터와 함께 울산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고래벽화를 볼 수 있었습니다. 

 

여천천쪽으로 걸어가면서 다른 벽화들도 볼 수 있었는데 반구대암각화를 모티브로한 것 같은 벽화와 옛날 아이들의 일상 풍경 벽화를 볼 수 있었습니다. 지금의 어른들에게는 추억과 향수가 묻어나는 벽화였습니다.  


밑으로 조금 더 내려가서는 조용한 공원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꽃나무가 조금 있었고 평범한 공원이었는데 한산하게 조용하게 휴식을 취하거나 산책하기에 좋은 공원이었습니다.


공원을 지나서는 자전거도로와 인도가 있는 길을 지났고 자전거를 타시는 분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나무 사이로 있는 자전거도로가 제법 괜찮았고 자전거도로는 위쪽으로는 태화강과 아래쪽으로는 여천천과 연계되는 자전거길로 보였습니다. 


조금 걸어니 어느새 여천천이 나왔습니다. 이 부근에서 벚꽃들이 예쁘게 피어있는 곳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 곳에서 두 갈래의 길이 있었고 공장지역쪽으로 갈 수 있고 울산도심쪽으로 갈 수 있었는데 저는 울산도심쪽으로 향했습니다. 저 멀리서 공장건물이 보였는데 그 모습을 뒤로하고 울산 도심쪽으로 향했습니다. 


여천천과 함께 긴 산책로를 걸었고 걸으면서는 풀밭에 피어있는 민들레와 파란꽃을 볼 수 있었고 책임정화구역이라는 표지판을 볼 수 있었습니다. 표지판에는 '친환경생태도시로 거듭나는 울산'과 '1사1하천'이 적혀있었습니다. 가는길에 여천천 물이 깨끗하여서 바닥이 보이는 것을 볼 수 있었는데 이런 운동과 켐페인으로 지금의 깨끗한 여천천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걷다가 현대문화아파트1차 버스정류장 부근 부터는 예쁜 벚꽃길이 이어졌는데 정말 반가웠습니다. 아쉽게도 여천2교부터는 벚꽃길이 끊어졌는데 대신해서 하얀꽃들이 이어져있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저의 산책은 여기까지 하였습니다. 

태화강역-여천천을 산책하면서 특별함은 없었지만 소소한 풍경들과 울산시민분들의 일상풍경을 볼 수 있었고 다음에는 여천2교부터 여천천을 걸어보고 싶습니다. 여천천에 숨은 벚꽃명소구간이 있다고 하는데 보고 싶고 다른 계절의 풍경들도 보고 싶습니다. 




 

Posted by 엑스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