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이 지나고 가을 날씨에 완연하게 접어들었는데요. 벌써 9월의 4째주가 시작되었답니다. 9월 22일이 무슨 날인지 알고 계신가요? 모르고 계신 분이 대부분일텐데요. 9월 22일은 바로 '승용차 없는날'입니다. '승용차를 없앤다?', '승용차가 없어진다.' 라는 상상을 하시는 분들도 계실텐데요.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자는 환경캠페인이랍니다. 울산누리와 함께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고, 온실가스배출을 줄이기 위한 "승용차 없는 날" 행사를 9월 22일 전국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인데요. 전국 16개 시도 대중교통 이용 촉진 및 자전거타기(BMW:BusBicycleMetroWalk) 캠페인 전개됩니다. 환경부는 환경부는 서울시 및 환경과 사랑, 녹색자전거봉사단, 녹색미래실천연합 등 민간단체와 공동으로 서울청계광장에서 9월 22일 오전 10시에 기념식과 대중교통 실천 서약식, 환경사진저공해차 전시 등 부대행사를 개최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승용차 없는날은 어떤 날일까요?

차없는 날 행사(CarFree Day)는 1997년 프랑스 서부 항구 도시인 라로쉐에서 처음 시작되어,1998년 프랑스 전역으로 확대되었고, 곧이어 세계의 수많은 도시로 확산되었습니다. 일 년 중 단 하루만이라도 자가용을 타지 말자는 상징적인 캠페인으로 시작된 차 없는 날은 승용차 운잔자들이 자발적으로 자가용 운행을 자제하는 날입니다.

"도심에서는 승용차를 이용하지 맙시다"란 시민운동으로 처음 시작되어, 현재 전 세계 40여개국, 2100여개 도시로 확산되어 매년 행사를 개최하고 있으며, 유럽에서는 "차 없는 주간"으로 발전중인 세계적인 행사입니다.

우리나라도 2001년부터 환경, 에너지, 소비자 단체들의 주도아래 날 행사를 진행해 왔으며, 2007년부터는 서울시가 민간과 함께 공동주최로 적극 참여하는 행사로 자리매김 하였습니다. 2007년 9월 10일 개최된 서울 차 없는 날 캠페인에서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하여 서울시내 전체 교통량 9.9%, 승용차운행 21.2% 감소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2011년 '승용차 없는 날(9.22)'은 자동차로 인한 온실가스, 대기오염, 교통체증을 줄이고 에너지를 절약하는 저탄소 녹색도시를 구현하자는 취지에서 "대체 이동수단 이용(Alternative Mobility)"을 주제로 개최됩니다. 일반 시민들의 자발적인 행사 참여와 실천을 유도하기 위해 일부 지역에서는 무료로 대중교통을 운행하며, 전국 각지에서 차 없는 거리 지정, 자전거 대행진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집니다.

 


▲수도권 대기환경청에서 실시중인 승용차 없는 날 홈페이지

http://carfreeday.kr/

 


올해는 행사 주제를 "대체 이동수단 이용(Alternative Mobility)" 으로 정하고 저탄소 사회구현을 위해 자전거 등 에너지 효율적인 교통수단의 확산을 도모하고 있는데요. 전국 16개 시도에서 자율적으로 기념행사를 개최하며, 환경관련 전시회, 문화예술 공연 등을 계획하고 있답니다. 금년도에는 자전거 퍼레이드, 자전거 테마기행(광주, 군산), 자전거 무료 대여(경기), 바이크 버스 캠페인(서울, 경기) 등 10개 시도에서 자전거이용 활성화 캠페인을 집중 전개할 계획이랍니다. 서울, 부산, 대구 등 11개 시도에서 특정지역을 정하여 일정시간 차량을 통제하는 '차 없는 거리'도 운영될 예정. 또한, 정부청사(중앙,과천,대전) 및 각 지자체에서는 공공기관 주차장 이용을 자율적으로 제한하는 한편, 출퇴근시 대중교통 이용을 유도하고 원주와 함안에서는 대중교통 무료 탑승행사를 실시할 계획도 있다고 합니다.

  앞으로 이런 다양한 환경캠페인을 통해 국내에서도 무조건 승용차를 타기보다는 환경을 한 번 더 생각하고 대중교통도 이용할 수 있는 문화가 확산되길 바라는 바입니다.

 
- 출처 : 수도권대기환경청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