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원골문화촌 반석갤러리에서 글그림을 만나다!

울주군 두동면은 산과 하늘을 가까이에서 마주할 수 있는 곳입니다. 상쾌한 바람과 함께 한적한 도로를 달리다보면 이국적인 느낌의 깔끔하고 세련된 전원주택들을 만날 수 있는데 그중 하나인 "문원골문화촌"이라고 이름붙은 이 곳의 입구에 반석갤러리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반석갤러리는 글과 그림을 작품 속에 담아내는 글그림으로 유명한 거람 김반석 작가가 운영하는 곳으로 은행원 출신인 작가가 2003년 이 곳에 개관한 미술관으로 그는 스스로를 "글그림 작가"라고 부르며 한글의 형상을 통해 단어의 의미를 표현하는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작가의 자유로운 감성을 닮은 듯 갤러리 여기저기에 적어놓은 글귀들은 철학적이면서도 가장 보편적이고 일반적인 인간의 정서를 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구속없는 시선으로 작품의 재료나 분야에 얽매이지 않고, 자연스러운 자유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선보이고 있는 작가의 작업실이기 때문이겠지요? 

여기서 잠깐! 작가가 말하는 글그림이란, 한글로 그린 그림으로 자음과 모음을 그림의 선으로 하여 자연의 생각을 담아내는 작업이라고 합니다. 생각이 글을 만나고, 글이 생각을 만들어 시각화된 것. 그리하여 구속되어 있던 상상이 밖으로 나가 자유를 느끼는 것. 그래서 작가는 글그림의 마지막은 절대 자유라고 정의하는 것입니다.

여러가지 색으로 표현되어 있는 "소리". 이 작품의 주제는 바로 "소리"입니다.

또, 두 사람이 손을 맞잡고 함께 걷는 듯한 이 그림 속에는 "동행"이라는 한글이 숨어 있습니다.

관람객들에게 자신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이 분이 바로 거람 김반석 작가입니다.

이 곳은 작업실을 겸한 갤러리이기 때문에 작업중인 작품들이 한쪽에 쌓여있기도 하고, 때때로 작가가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로 기타연주를 하며 작은 음악회를 열기도 하여 일반 갤러리처럼 깔끔하거나 정돈된 느낌은 아닙니다. 그리고 오히려 그렇게 때문에 더 자연스러워 보이기도 하네요.

이 곳에서 가장 마음을 울리던 문구가 바로 이것이었습니다. "당신이 오심은 우연이지만, 마음을 나눔은 영원입니다." 작고 사소한 인연까지도 소중하게 여기는 작가의 마음이 전해졌기 때문이지요.

반석갤러리를 둘러보고 오르막길을 따라 올라가면서 마을 구경을 했습니다. 푸른 하늘을 지붕삼고 맑은 공기를 벗삼아 살아가는 한적한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전원 생활이 참 부럽네요. 다만, 이곳은 사적인 생활 공간이기에 주민들에게 불쾌함을 주지 않도록 소란스럽지 않게 주의하셔야겠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