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 유래와 절기음식 먹으며 조상들의 지혜를 본받아 보세요!

 

오는 22일 월요일은 한 해의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는 명절, 정월대보름입니다. 울산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는 연날리기, 널뛰기, 지신밟기, 풍물놀이와 같은 민속놀이체험과 달집태우기 등의 다채로운 행사를 펼치고, 각 가정에서는 오곡밥과 부럼을 까며 정월대보름을 맞이하게 되는데요.

 

오늘은 이런 정월대보름의 유래와 함께 절기음식에는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 정월대보름이란?


 

정월대보름은 음력 1월 15일로 새해 들어 가장 큰 보름달이 뜨는 날입니다. 한자어로는 상원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도교적인 의미가 담긴 명칭으로 천관이 복을 내리는 삼원(상원, 중원, 하원) 중 첫 번째 날이기도 합니다.


대보름의 달빛은 어둠과 질병, 재액을 밀어내는 밝음의 상징으로 여기는 우리 민족의 밝음 사상이 잘 담겨 있는데요. 예부터 전통 농가에서는 이런 정월 대보름을 새해 농사를 시작하는 큰 명절로 여기며 농기구 수리, 가마니 짜기, 새끼 꼬기, 퇴비 만들기 등 한해 농사 준비와 함께 부럼 깨기, 지신밟기, 달집태우기 등 세시 풍속을 마을 사람들이 모두 모여 즐기며 한해 농사의 성공을 기원했답니다.

 

 


■ 정월대보름 절기음식은?



1) 귀밝이술
각 가정에서는 선조들의 지혜와 좋은 뜻이 가득 담긴 절기음식을 나눠 먹으며 온 가족의 건강을 기원했습니다. 그중 정월대보름날 가장 먼저 먹게 되는 절기음식으로는 ‘귀밝이술’이 있는데요. 대보름날 이른 아침 데우지 않은 찬 귀밝이술을 한 잔 마시면 눈과 귀가 밝아지고 한 해 동안 좋은 소식을 들을 수 있다고 전해져 온가족이 모두 모여 웃어른으로부터 귀밝이술을 받아 마셨답니다.

 

 

 

2) 견과류(부럼깨기)

다음으로는 자신의 나이수대로 부럼을 깨물며 건강을 기원했는데요. 호두와 밤, 잣, 은행, 땅콩과같은 견과류를 딱 하고 깨물었을 때나는 소리에 액운들이 놀러 달아난다는 믿음과 함께 한 해 동안의 부스럼을 예방하고 이를 튼튼하게 하고자 했답니다. 과거에는 영양이 부족하고 청결 상태 또한 좋지 않아 피부에 부스럼이 나는 일이 많았는데, 실제로 견과류에는 불포화지방산 및 각종 영양이 듬뿍 들어있어 부스럼이 일어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었어요.

 

 

 

3) 오곡밥, 복쌈
그리고 식사로는 찹쌀과 찰수수, 팥, 차조, 콩 다섯 가지 곡식을 섞어 오곡밥을 지어 먹는데요. 청, 적, 황, 백, 흑의 기운이 도는 곡물을 고루 섭취함으로써 오행의 기운으로 우리 몸의 건강은 물론 한해의 풍년을 기원하고, 액운을 쫓는 등 행복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뿐만 아니라 성이 다른 집안이 세 집 이상 서로 밥을 나누어 먹으면 더욱 건강해진다고 해서 이웃 간 오곡밥을 서로 나눠 먹는 풍습이 있으며, 구운 김이나 배추잎, 토란잎 등에 오곡밥을 싸서 먹는 복쌈을 먹기도 한답니다.

 

 

 

4) 진채식
오곡밥과 함께 아홉 가지 나물을 기름에 볶아 먹는데요. 싱싱한 나물이 아니라 고사리, 호박, 석이버섯, 표고버섯, 무시래기, 취나물, 가지, 곤드레, 삼나물 등 지난해 난 다양한 나물들을 말려서 묵혀 두었다가 먹는 진채식을 먹는답니다.
이는 과거 겨울철 신선한 나물이 귀하던 시절, 진채를 먹으며 그동안 부족했던 영양분을 보충하는 것에서 유래된 것으로 선조들의 지혜가 듬뿍 담긴 음식이라고 할 수 있어요.

 

 

 

이상으로 정월대보름의 유래와 함께 절기음식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요.


가족 그리고 친한 이웃들과 함께 정월대보름을 맞이해 평소 접해보지 못했던

세시풍속도 체험해보고 새해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풍성한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