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탈모,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시원한 가을이 찾아오면서 기뻐하는 것도 잠시, 큰 일교차로 인해 건강에신경 써야 할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니랍니다. 감기나 각종 전염성 질병에 노출될 확률도 높아지고, 건조한 날씨에 피부 보습에도 신경 써야 하고… 그리고 머리카락도 다른 계절에 비해 월등하게 많이 빠지게 됩니다.

 

예전에는 탈모라고 하면 유전에 의한 탈모만 있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에는 환경적인 요인으로도 남녀노소 할 것 없이 탈모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어요. 특히 ‘가을은 탈모의 계절’이라는 말도 있듯, 빠지는 머리카락을 가만히 지켜만 보고 있다가는 ‘탈모’를 경험할 수 있답니다. 오늘은 이런 가을철 탈모의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을철 탈모의 원인


 

우선 가을철 유독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는 이유는 바로 ‘일교차’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침, 저녁으로는 춥고 낮에는 더운 날씨, 그러다 보니 두피의 유분과 수분의 균형이 무너져 쉽게 각질 등이 유발됩니다. 그리고 지난 여름간 땀과 피지, 먼지에 많이 노출되었던 두피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모근에 영향을 미쳐 모발이 자라지 않는 휴지기를 더욱 빨라지게 해 머리카락이 많이 빠집니다.

 

또 여름에 비해 일조량이 줄어들면서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일시적으로 증가하게 되는데, 이 남성 호르몬이 인체 내 효소에 의해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전환되며 모발의 성장을 억제하고 머리카락이 빠지게 되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과도한 스트레스, 잘못된 식생활습관으로 인해 탈모가 오는 경우도 많아요.

 

 

 


탈모 예방법


 

탈모를 예방하기 위해선 어떤 방법들이 있을까요?

 

가장 먼저, 환경적인 요인보다도 탈모의 직격탄인 ‘스트레스’를 관리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충분한 숙면과 규칙적인 운동 등으로 심리적인 안정을 취함으로써 스트레스를 최소화시켜 주세요.

 

 

 

그리고 음식을 통한 충분한 영양 섭취도 필수입니다. 기름진 음식이나 인스턴트 음식들은 모발의 영양 상태를 악화시키니 최대한 자제해주어야 하며,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주고 모발 성장에 필수적인 영양소인 비타민과 단백질 등을 과일, 야채를 통해 영양분 고루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표적인 음식으로는 모발 성장에 필수적인 시스테인이 들어 있는 검은 콩과 모발을 튼튼하게 해주는 미네랄과 셀레늄이 함유된 아몬드, 땅콩과 같은 견과류가 있습니다.

 

 

 

 

또 자신의 두피에 맞는 샴푸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두피에 기름이 잘 생기는 지성두피의 경우에는 컨디셔너 성분이 적고 세정력이 높은 샴푸를 사용해야 하고, 건조한 건성 두피의 겨우에는 세정력 보다는 컨디셔너 성분이 상대적으로 높은 제품이 좋습니다.

 

머리를 자주 감으면 탈모가 촉진된다고 알고 계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머리를 감지 않고 노폐물과 불순물을 그대로 두면 모근을 막아 더 심한 탈모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하루에 한 번 감아주는 것이 바람직하죠.

 

아침보다는 저녁에 잠들기 전에 감아주면 두피재생과 모발성장에 좋습니다. 그리고 너무 차거나 뜨거운 물이 아닌 미지근한 물에 감으며 드라이기 사용 보다는 자연바람으로 말려주세요.

 

 

 

보통 사람은 하루에 빠지는 머리카락이 50~60개 정도 입니다. 만약 평소보다 많이 빠진다거나(하루 100개 이상) 두피가 가렵고,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고 힘이 없어진다는 증상을 보인다면 탈모를 의심해봐야 합니다. 그러니 평소에 두피 건강에도 신경 써주는 것 잊지 마세요!

알려드린 탈모 예방법으로 탈모의 계절 가을에도 풍성한 머리를 유지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