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고 싶어지는 곳, 울산 북구 기적의 도서관

끝없이 계속될 것만 같았던 찌는듯한 한여름 무더위가 가시고, 어느덧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불어오는 계절이 왔습니다. 책읽기 좋은 계절,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이하여 책 읽고 싶어지는 곳, "울산 북구 기적의 도서관"에 다녀왔습니다.

 

"울산 북구 기적의 도서관"은 울산에서 경주로 가는 길목인 북구 중산동에 위치한 아담한 규모의 작은 도서관이지요. 특히 정다운 서체로 새겨진 머릿돌이 인상적이었고, 지식습득의 균등한 기회제공을 위해 세워진 어린이 전용 도서관임을 알리는 책 모양의 안내판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입구 벽면에는 "우리 가족 행복한 도서관 나들이"라는 슬로건으로 9월 행사 안내 현수막이 걸려있었습니다. 작가와의 만남과 마술쇼, 전통놀이 체험과 책장터 등 다양한 행사들이 준비되어 있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참여해보셔도 좋겠네요.

 

어린이 도서관이다보니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독서에 대한 흥미를 유발시켜줄 독서 퍼즐 등의 재미나고 소소한 이벤트도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이런 작은 이벤트가 계기가 되어 어린이 친구들이 어려서부터 책을 가까이하고 도서관과 친하게 지내면 좋을 듯 합니다.

 

기적의 도서관 건물은 1층에 서고가 있고, 2층에는 "꿈꾸는 다락방"이라는 이름으로 책 읽을 공간이 넓게 펼쳐져있었습니다.

 

책장 위에 눈에 띄는 장치가 있어서 확인해보니, "첨단무인 자동공간소독기"라고 적혀있네요. 그만큼 도서관을 청결하고 위생적으로 소독하고 관리한다는 증거인 것 같아 안심이 됩니다.

또, 꿈꾸는 다락방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알록달록 화사한 색채의 그림이 그려져있어서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잘 맞춰진 느낌이에요.

 

다락방으로 올라가니 이 곳에 앉거나 엎드려서 혹은 배깔고 누워서 자유롭고 편안하게 책을 읽는 어린이 친구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한편 넓은 통유리창을 통해 보이는 바깥은 탁 트인 들판, 푸른 산과 하늘을 볼 수 있는 농가의 풍경이라 마음까지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전망좋은 곳에서 여유롭게 책읽는 기분이 참 좋은 곳입니다.

 

위에서 내려다보니 옹기종기 모여앉아 책읽는 아이들의 모습과 책을 고르는 사람들, 직원의 안내를 받아 대출받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이네요. 익숙한 도서관 풍경이지만, 평범하게 보이는 그 모습들이 작은 도서관이기에 왠지 정겹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한쪽에는 점자도서도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일반도서를 위해 점자 작업을 해서 덧붙인 정성이 보이는 이 책들은 시각 장애인들을 위한 친절한 배려겠지요?

 

마지막으로 창가에는 사진과 그림들을 전시해놓은 도서관 속 작은 전시회도 열리고 있어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도서관 앞으로는 산책로와 자전거도로가 잘 조성되어 있기 때문에 선선한 가을 날씨를 만끽하면서 나들이하기도 좋을 것 같습니다.

 

<울산 북구 기적의 도서관>


* 주소 : 울산광역시 북구 이화5길 29-13
* 전화번호 : 052-241-7420

* 이용시간

화~금 09:30~20:00 / 토,일 09:30~18:00 (휴관일 - 월요일, 공휴일)


* 대출권수 : 1인당 5권
* 대출기간 : 7일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말근물 2015.09.16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고맙습니다. 북구청 주관 블로거공모전에 도전하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