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울산에도 어린이 테마파크 조성된다!
울산 GO/Today2015. 8. 17. 08:00

 

2017년, 울산에도 어린이 테마파크가 생긴다!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내에 조성될 예정인 ‘어린이 테마파크 조성사업’이 본격화 됩니다.

울산시는 8월 13일 오후 2시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어린이테마파크 조성 자문위원회’를 열었는데요. 어린이 테마파크 조성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를 진행했습니다. 이 용역은 울산대학교도시건축연구소, 한국경제기획연구원이 공동으로 맡아 지난 1월 14일 착수, 오는 9월 5일 완료될 예정입니다. 이제 울산에도 어린이 테마파크가 조성될 예정입니다.

 

 

 

 

경제적 타당성 있다


 

 용역 자료에 따르면 어린이 테마파크 조성 시 경제성을 분석한 결과 B/C비율이 1.00으로 경제적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연간 방문객은 중력모형과 유사사례분석방법을 적용하여 평균값을 도출한 결과 연간 30만 5442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간 수익은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 운영, 기념품 판매, 컨설팅 등 연간 11억 4400만 원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울산 동구 대왕암 공원

천혜의 자연환경 갖춘 최적지


 울산시는 지난 7월 9일 어린이 테마파크 건립 후보지 4곳에 대해 심사를 실시했으며, 동구 일산동 911-1번지(동구 대왕암공원 조성계획 부지 내) 일원 면적 2만 1000㎡(주차장 별도) 건립 부지로 확정했습니다.

 

 

 울산시는 최적의 부지 선정을 위해 ▶ 서울 상상나라 등 타 지자체 사례조사 ▶기본계획수립 연구 용역을 맡고 있는 울산대학교 건축도시연구소의 입지분석 등 다양한 의견 수렴과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쳤는데요. 선정된 부지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는 대왕암 공원 인근이라 해안과 바다를 주제로 한 콘텐츠 구현이 가능합니다. 게다가 대왕암과 해안의 경치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위치함으로써 최상의 조망권을 확보하고 있죠.

 

 

 

 테마파크 부지로 심사된 곳은 해안으로부터 조금 안쪽으로 들어간 언덕 위의 평지라 해풍을 막아주고 일조량이 풍부하여 어린이들이 뛰어 놀기에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 울산대교 및 염포산 터널 개통으로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었죠. 염포로 및 아산로, 주전 해안로 등을 통해 다양한 접근이 가능해 접근에 어려움이 없습니다. 시내 전 지역으로부터 이동 가능하며, 승용차로 20 ~ 30분 거리, KTX 울산역에서 대왕암 공원으로 연결되는 2개의 버스노선이 있어 외지인들도 접근하기 쉽습니다.

 

 대왕암 송림, 대왕암, 소리체험관, 오토캠핑장, 해안산책로, 일산해수욕장 등 다양한 관광 자원과 연계가 가능하고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알려져 있는 대왕암공원. 더불어 최고의 인지도 확보는 물론이고, 남구 장생포 고래마을과 멀지 않아 연계가 가능한 점에서 상생하는 효과도 거둘수 있답니다.

 

 어린이 테마파크가 건립되는 곳은 울산광역시 소유 부지로 부지매입비 부담이 없으며, 평탄한 지형으로 대지조성비가 적게 소요된다는 점이 최대의 장점으로 꼽혔습니다.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


 

어린이 테마파크는 건축 연면적 3900㎡,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입니다.

건축 공간은 ▲공용공간(로비, 라운지 등) ▲사무행정공간(사무실, 회의실, 의무실 등) ▲커뮤니티공간(연구, 전시, 체험, 치유영역 등) ▲놀이휴게공간(공연장, 실내놀이터, 테마놀이터 등) 등의 구성이 제시됐습니다. 다양한 놀이 시설들이 세워지겠죠.
 

 어린이 테마파크는 어린이의 꿈과 상상력을 길러주고 어른이 되어서도 어린 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멋진 공간입니다. 그런 공간으로 꾸며질 수 있도록  울산시는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용역 최종 보고회를 통해 건립 규모와 콘텐츠, 운영 계획 등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2016년 기본 및 실시설계를 한 후 11월경 공사에 착수하여 2017년 말 준공할 계획이니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