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시민수상구조대가 투입, 관리된 진하해수욕장 등 울산지역 여름철 주요 물놀이 장소(4개소)에서 올해에는 단 한 명의 익사사고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시 소방본부는(본부장 김국래)는 지난 6월18일부터 8월28일까지(진하 9월10일까지) 진하일산해수욕장, 선바위공원, 강동해변 등 4개소를 여름철 주요 물놀이 장소로 선정, 운영한 결과 물놀이 사망 'ZERO'를 기록했다고 밝혔는데요.

'119시민수상구조대'는 올해 자원봉사 521명, 소방공무원 30명 등 총 551명으로 구성돼 울산지역 주요 물놀이 장소에 투입,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집중 전개했습니다. 또한 물놀이 안전사고 대응훈련, 24시간 근무체제 전환,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 구급차 전진배치, 피서객 대상 체험장 운영, 휴가 반납 등 피서객들의 안전 확보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김국래 소방본부장은 "피서객들의 안전을 위해 고생한 119구조대원 및 자원봉사자들 덕분에 올 여름 물놀이 사망사고 Zero라는 큰 성과를 달성했다"며 "올해의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도 안전한 울산 만들기에 지속적인 협조와 활동을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