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지역 중소기업의 고용 및 경영 안정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2011년 하반기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추가 융자한다고 밝혔습니다. 융자규모는 총 233억 6700만원(은행협조 융자). 신청은 융자신청서, 자금사용 계획서 등 구비 서류를 갖춰, 오는 9월 1일부터 9월 7일까지 북구 연암동 울산시중소기업지원센터 중소기업민원실(전화 283-7125, 팩스 700-7139)에 접수하면 됩니다. 지원 대상은 울산시 관내에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으로 제조업, 제조업 관련 서비스업, 지식기반산업, 지식서비스업 등이며 융자 한도는 업체당 2억원 이내입니다. 자금 용도는 경영안정을 위해 시설투자 이외의 기업 운영에 소요되는 자금으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소요 자금, 원부자재 구입비 등 기업 경영을 위해 소요되는 운전자금 등입니다.

 융자는 대출 금리 8.72% 이하(이차보전 4% 이내 포함), 2년 거치 일시상환 조건이며 울산시는 업체별 융자금에 대한 2년간 대출 이자 중 일부(4% 이내)를 지원합니다. 이자차액보전은 신규융자업체 및 수출입 피해관련 기업 3.0%, 2회 내지 3회 융자를 지원받은 업체 2.5% 이내, 4회 이상 융자를 지원받은 업체 2.0% 등입니다.

 다만 울산시 산업대상 및 공예품대전 수상업체, 울산시 지정 친환경 기업, 벤처기업, 타시도에서 전입한 기업(신청일 기준 3년 이내), 여성기업 및 장애인기업 등은 1% 가산 우대 지원됩니다. 융자 추천 결정은 신청 마감일로부터 10일 이내이며 대출취급 은행은 경남은행, 기업은행, 부산은행 등 15개 금융기관입니다.

  한편 울산시는 올 해 융자규모 700억 원 중 현재까지 266개사 466억 3300만원을 지원하여 지역 중소기업의 고용 및 경영안정과 생산성 향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였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