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출신 조선 최초의 통신사 충숙공(忠肅公) 이예(李藝) 선생의 동상이 국립외교원 앞뜰에 세워졌습니다.

 

 

 (사)충숙공이예선생기념사업회에서 3월 25일 오후 2시 국립외교원 강당(제막 기념식) 및 앞뜰(동상 제막)에서 ‘충숙공 이예 선생 동상 건립 제막식’을 거행했습니다.

 울산시는 동상 제작비(총 1억 1000만 원) 8000만 원을 지원했으며, 디자인은 강희덕 고려대 조형학부 명예교수가 맡았답니다. 동상은 청동주물 입상으로 높이 195cm, 가로 65cm, 세로 65cm로 제작되었으며, 화강석으로 만들어진 높이 60cm의 받침대에 세워졌답니다.

 

 

2010년 6월 외교통상부는 2010년 ‘우리 외교를 빛낸 인물’로 조선 세종 시대 이예(李藝, 1373년 ~ 1445년)선생이 선정되었는데요. 이예 선생의 가장 두드러진 공적 중의 하나는 조선 건국 초기, 왜구의 침입으로 불안정하였던 일본과의 관계를 안정시킨 것이라 할 수 있답니다.

 

 충숙공 이예(1373 ~ 1445) 선생은 태종·세종 대에 43년간 대일외교에 진력했으며, 40여회 일본에 파견되어 외교현안을 해결하는 한편 667명의 조선인 포로를 귀환시킨 전문 외교관이었습니다.

 이예 선생은 나라에 대한 충(忠)과 어머니에 대한 효(孝), 그리고 국민에 대한 사랑(愛)의 마음을 갖고 있었던, 나라와 국민을 위해 일한 진정한 외교관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8세에 왜구에 의해 어머니를 납치당한 이후 평생 동안 어머니를 찾아다닌 그는 고려 말부터 횡행했던 왜구로 인한 국민들의 고통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었답니다. 그에게는 가족과 멀리 떨어져 낯선 섬나라에서 고생하는 국민들의 일이 남의 일 같지 않았을 것입니다.

 

 

 또한 그는 원래 울산 관아의 중인(中人) 계급 아전 출신이기도 합니다. 1396년 왜구에 붙잡혀간 자신의 군수를 구하기 위해 자진하여 대마도까지 잡혀간 후, 결국 군수와 함께 조선으로 돌아왔고, 조정은 그의 충성심을 가상히 여겨 신분을 올려주고 벼슬을 하사하였습니다. 25살의 젊은 나이에 군수를 구하겠다는 신념으로 목숨을 걸고 왜구의 배에 올라탄 일이 외교관으로서 첫 발을 내딛는 계기가 된 것이죠.

 여러 차례 교토의 일본국왕(쇼군)을 만났으며 한·일 최초의 외교협약인 계해약조의 체결과 현대의 입국사증(비자)에 해당하는 문인제도의 정약을 주도하기도 했죠. 71세까지 외교현장을 지켰으며 벼슬은 종2품 동지중추원사에 이르렀습니다.

 

 

 충숙공 이예 선생의 국립 외교원 내 동상 건립은 울산의 자랑스러운 인물 ‘이예’를 재조명하겠죠. 조선 500년 역사에서 울산 출신으로 가장 고위 관직에 이르렀던 공의 외교 및 문화교류 업적은 국민들이 역사에 대한 관심을 갖도록 유도할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역사문화도시 울산을 전국에 알리고 지역의 문화적 자긍심을 높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