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이 오락가락하는 환절기에다 황사가 전국을 강타하는 요즘입니다.

햇살이 따스해져서 기분이 좋지만 피부에게 마냥 반가운 계절은 아니랍니다. 노폐물 배출이 제대로 안돼서 뾰루지가 올라올 수도 있고, 일교차로 인해 건조해지는 탓에 안면 홍조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사실.

 

이런 날씨라도 촉촉한 여러분의  피부를 위해 봄철 피부관리법 알아볼까요.

 

 

 클렌징의 마무리는 찬물

 

 황사가 있는 봄철 외출 후엔 클렌징에 세심한 신경을 쏟아야 합니다. 황사나 미세먼지, 꽃가루 등이 모공을 막아서 노폐물 배출이 원활하지 않으면 트러블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죠. 그렇다고 너무 문지르는 등 딥 클렌징을 하면 피부가 급격히 건조해질 수도 있으니 주의하세요.

 세안 시에는 너무 뜨겁거나 차지 않은 미온수를 사용하세요. 거품을 헹굴 때 10회 이상 씻어내 잔여물이 남지 않게 하고, 마무리 단계에 차가운 물을 여러 번 씻어내 줍니다.

찬물은 모공을 조여 흡수된 물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방지하고 피부 속 수분을 유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어떤 보습제를 바를까

 

 화장품 제형은 크게 리퀴드, 크림, 오일타입으로 나눌 수 있어요. 성분은 비슷한데 유•수분 비율에 따라 질감 차이가 있어서 피부 상태에 따라 나눠 바르면 좋아요. 건성이면 무거운 제형, 지성이면 가벼운 제형을 선택하는게 일반적이랍니다. 요즘엔 제형은 가벼운데 보습력이 높고, 흡수도 잘되는 제품들을 찾는 추세입니다.

 
환절기 때는 볼 부분이 붉어지는 등 없던 홍조도 갑자기 생길 수 있죠.

이 때는 보습제를 10초 간격으로 한번 더 발라주면 다소 완화되는 작용이 있어요. 심하게 건조할 때는 항상 쓰던 보습제보다 한 단계 무거운 보습제를 쓰는 게 보습에 효과적이에요.

 

 철벽 보습을 위한 스킨 마커, 페이스오일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가 맞으면 그렇게 심하게 번들거리지도 건조하지도 않아요. 이는 아무리 얼굴이 번들거린다고 해도 속은 건조해서 수분을 갈구하고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페이스오일은 적절한 수분 공급과 함께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는 최고의 아이템인데요. 지성이라고 오일을 쓸 필요가 없다는 건 잘못된 생각. 스킨, 로션, 에센스, 크림 등의 기초단계 직후 오일 1~2방울을 얇게 펴 바르면 보호막이 생성돼서 수분이 공기 중으로 못 나가게 막아준답니다.

 오일을 나이트크림이나 수분팩에 섞어 활용해도 좋고, 세안 후 마지막 헹굼물에 떨어뜨려도 좋아요. 이렇게 하면 천연 보습막 효과를 증대시켜준답니다.

 


 일주일에 2번, 4주 동안 꾸준히

 

 시중에 판매중인 시트 마스크팩에는 보통 고농축 에센스가 함유되어 있습니다.

일주일에 2번. 요일을 정해두고 4주 동안 꾸준히 팩을 해준다면 봄철 수분 걱정은 끝! 그리고 팩을 꺼낸 포장에 남아있는 에센스를 얼굴과 목에 펴 발라주고 숙면을 취해주면 더욱 촉촉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어요.

 

 

 우리 몸에 이상이 있으면 제일 먼저 얼굴 곳곳에 트러블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겉으로 보이는 피부 관리도 중요하지만 내실을 다져야 할 때.

 

 하루에 물을 2리터 이상 마시고 딸기, 쭈꾸미 등  싱싱한 제철 음식으로 비타민을 보충하세요. 주변에 가습기를 설치하거나 수시로 미스트를 뿌려주는 것도 좋아요. 항상 물을 가까이 하고 가벼운 운동을 시작해 보세요. 스트레스는 No! 늘 긍정적인 마음가짐 갖는 것도 잊지마세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