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철새공원에 철새뿐만 아니라 너구리, 고라니 등도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울산시는 남구 무거동 태화강철새공원 내 생물 서식 현황 조사를 위해 무인 관찰 카메라를 설치, 운영했는데요. 운영 결과 3월 12일부터 3월 17일까지(16일 제외) 연속적으로 너구리와 고라니가 포착됐다는 사실.

 

 

13일과 15일에는 너구리 2마리가 동시에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태화강철새공원은 해마다 여름철에는 백로(8000마리 정도), 겨울철에는 떼까마귀(5만 5000마리 정도)의 서식처로 이용되고 점차 개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 너구리 한쌍 모습

 

고라니 모습

 

이번 조사로 인하여 다양한 종의 휴식 및 서식처로 이용되고 있음이 확인된 셈이죠.

이번에 대숲 외부를 중심으로 조사했습니다. 향후 대숲 내부에 대한 실태조사를 추가 실시할 계획으로 있어 더 많은 종의 서식 실태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봐야겠어요.

 

 

 태화강철새공원은 남구 무거동 삼호대숲을 중심으로 면적 26만㎡ 규모로 지난 2013년 말 조성이 완료됐습니다. 잔디마당(1만 8671㎡), 자전거도로(1.7㎞), 산책로(2.8㎞), 초화원(1만 3000㎡), 대나무숲(12만 5000㎡) 등의 시설이 설치되어 있어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