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일부터 새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매년 그랬듯이 개학에 따른 집단생활이 시작되면서 감기, 인플루엔자, 수두, 유행성이하선염(볼거리) 등의 호흡기 감염병 발생이 증가하는데요. 감염질환들은 개학 직후 집단생활이 시작되면서 발생이 증가하게 됩니다. 특히 초등학교 신입생은 집단생활에 대비한 철저한 예방관리가 필요하죠.

 이에 따라 각 학교와 학생들에게 보건교육과 함께 감염병 예방을 위한 철저한 개인위생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세요.

 

 

 개인위생 수칙으로는 철저한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구요. 단체 급식 시에는 위생적인 배식과 안전한 음용수 사용 등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그리고 이런 질병 예방법으로는 백신 접종이 가장 좋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수두의 경우 ‘수두 백신’으로 1회(2회 권고), 유행성이하선염(볼거리)은 ‘MMR 백신’으로 2회를 접종하면 예방이 가능합니다.

 

어떻게 하면 봄철 새학기 수두와 볼거리로부터 아이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을까요?

 

 

수두

 

 

 수두는 연중 5월~6월, 12월~1월에 발생이 높으며, 3~6세 연령대에서 발생률이 높습니다.

수두는 말하거나 재채기할 때 나오는 비말(튀거나 날아올라 흩어지는 물거품들), 피부병변과 접촉해 감염되며, 어린이에게 감염력이 높기 때문에 집단발병 방지를 위해 환자는 수포 발생 후 딱지가 앉을 때까지 가정에서 안정을 취하면서 치료합니다.

 

- 증상 : 식욕부진, 두통, 근육통, 발한, 열, 국소소양감

- 진료과 : 내과

 

수두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기침예절 준수 등 개인위생 준수를 강화하고, 수두를 앓은 적이 없거나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소아는 예방접종을 받는다.

 

 

 유행성이하선염(볼거리)

 

 

볼거리는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 등을 통해 감염되며 4월~7월, 11월~12월에 발생률이 높으며, 주로 13~18세에서 발생합니다.

 

- 증상 : 귀통증, 두통, 목 주변 부종, 근육통, 열

- 진료과 : 내과, 소아과, 이비인후과

볼거리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기침예절 준수 등 개인위생 준수를 강화하고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경우는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아요. 유행성이하선염에 걸린 경우에는 전파방지를 위해 이하선염 발병 후 5일까지 가정에서 안정을 취하면서 치료합니다.

 

 

 

 새학기에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 전염성 질병 2가지는 아이들에게도 위험하지만 성인들도 무시 못 할 질병입니다. 예방 접종도 필요하지만 평소에도 비누로 30초 이상 손과 발을 씻고, 물을 많이 마시며 가벼운 운동을 하는 등 규칙적인 생활을 유지한다면 더욱더 건강한 생활을 하실 수 있을 거에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