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3월 5일은 정월대보름입니다.

전통사회에서 정월대보름은 연초에 있는 큰 명절이었죠. 한해의 건강과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면서, 온 마을이 떠들썩하게 잔치를 벌였던 날이었는데요. 설날 행사가 가족과 집안 중심이라면, 정월대보름은 가족뿐만 아니라, 마을 전체가 함께하는 날이었던 것.

 

 

 정월대보름에는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는 세시풍속이 있었는데요.

 1년 내내 기쁜 소식만 전해 달라는 의미로 ‘귀밝이술’을 마셨고, 종기나 부스럼이 나지 않도록 기원하는 부럼 깨기를 했는데요. 오곡밥을 만들어 먹었으며, 아이들은 집집마다 돌며 얻어먹었는데 이를 ‘조리밥’이라 해먹고 다양한 전통 놀이를 즐겼답니다. ]

 

 

그래서 울산대곡박물관은 정월대보름을 맞아 3월 5일에 세시풍속 문화행사를 개최합니다.

‘달아, 높이 높이 솟아라’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행사는 대곡박물관 로비와 앞마당에서 진행되요.

  부스럼이 나지 않고 건강하기를 기원하는 ‘부럼 나누기’를 비롯해, 국악기 풍물 체험, 부적, 소원글귀 스탬프 찍기, 소원나무 빌기 등 다채로운 행사로 마련됩니다.

 박물관 마당에서는 윷놀이, 널뛰기, 제기차기, 투호놀이, 굴렁쇠놀이, 고리던지기 등 다양한 놀이도 즐길 수 있어요!

 

 2015 울산대곡박물관 정월대보름 행사

 

일 시

3. 5(목) 09:00 ~ 18:00. 울산대곡박물관 1층 로비 및 앞마당

체험

부럼깨기

프로그램

(한해의 건강을 기원하며 부럼을 깨서 먹어보자)

 

장소: 박물관 상설관 입구 (1F) 

 

내가 만드는 풍물 장단

 

(국악기의 소리를 내어보고 장단에 맞춰 풍물을 연주해보자)

 

장소: 박물관 앞마당 (1F) 

 

소원나무 빌기

 

(새해 소원을 소원나무에 적어 매달아보자) 

 

장소: 박물관 로비 (1F) 

 

부적, 소원글귀 스탬프 찍기 

(박물관 활동지로 퀴즈도 풀고 부적, 소원글귀 스탬프를 찍어보자) 

장소: 박물관 (2F) 

전래놀이

제기차기, 굴렁쇠 굴리기, 고리던지기, 투호놀이, 윷놀이

 

장소: 박물관 앞마당 

전시 관람

특별전 “1914년 언양, 울산과 통합하다 -울산 역사의 두 줄기-” 

장소: 기획전시실(1F)

 

 

 울산대곡박물관은 국보 제147호 울주 천전리각석 인근에 위치하고 있어, 박물관과 유적을 함께 답사하는 코스로 활용되고 있어요. 현재 울산 지역사를 조명한 ‘1914년 언양, 울산과 통합하다 -울산 역사의 두 줄기-’ 특별전이 개최(3월 29일까지)되고 있습니다. 박물관을 찾는 분들께서는 이 전시도 놓치지 않고 보시면 더 좋겠죠?! 

 

 

 정월대보름엔 모든 사람들이 한 해 동안 건강하길 바라며, 지역 사회가 평안하도록 서로 살펴보는 날로 의미를 둘 수 있을 것입니다. 대곡박물관에서 세시풍속 놀이를 즐기면서 정월대보름의 의미도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 보세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