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새삼 해가 짧아졌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점점 날씨가 추워지는 만큼 겨울이 깊어가는 만큼 해가 짧아지고 있는데요. 특히 12월 22일은 절기상으로 일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인 동지랍니다.

 

 지금은 동지가 되면 팥죽을 먹는 풍습이 남아 있는데요. 이렇게 동지에는 왜 팥죽을 먹는지 그 유래와 동짓날의 유래를 알려드리고, 동짓날 먹는 팥죽 만드는 방법도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






동지의 유래



 옛날, 중국 주나라에서는 동지를 생명력과 광명의 부활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에 동지를 설로 삼았다고 합니다. 밤이 길고 낮이 짧기 때문에 태양이 다시 부활하는 날로 생각했던거죠.

 

<동국세시기>에 의하면, 동짓날을 ‘아세’라 부르고, 민간에서는 흔히 ‘작은 설’이라 하였다고 합니다. 태양의 부활을 뜻하는 큰 의미를 지니고 있어서 설 다음 가는 작은 설의 대접을 받을 정도였습니다. 이러한 것이 오늘까지 전해져와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 또는 ‘동지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는 말이 있기도 하죠. 





동짓날 팥죽을 먹는 이유



 동지에 먹는 팥죽은 신앙적인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팥은 붉은 색으로 '양'의 기운이 있다고 믿어 음귀를 쫓는데 효과가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래서 붉은 팥으로 만든 팥죽은 귀신을 쫓는 기능을 한다고 생각했던 거죠. 또한 집안의 여러 곳에 팥이나 팥죽을 놓는 것은 집안의 악귀를 물리치는 뜻이고, 사당에 놓는 것은 조상(신)에게 새로운 것을 드리는 뜻이 있었다고 합니다. 

 

 또 다른 동지에 팥죽을 먹게 된 유래는 중국 <형초세시기>에 따르면, 공공씨의 망나니 아들이 동짓날에 죽어서 역신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 아들이 평상시에 팥을 두려워하였기 때문에 사람들이 역신을 쫓기 위하여 동짓날 팥죽을 쑤어 악귀를 쫓았다는데 에서 유래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얼마전 KBS<슈퍼맨이 돌아왔다>라는 프로그램에서도 대한민국만세 삼둥이가 팥죽을 직접 만들고 먹어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동짓날 먹으면 더욱 맛있고 그 의미도 깊은 팥죽 만드는 법!

 

 지금부터 알려드리겠습니다!! 



팥죽 만드는 법



1. 냄비에 팥이 잠길 만큼의 물을 부은 후 센 불에서 뚜껑을 열고 끓이다 물이끓어오르면 물은 따라내어 버립니다.

 

2. 물을 따라낸 후 다시 찬물을 넉넉하게 부어 팔팔 끓여줍니다.

 

3. 한 번 끓어오르고 나면 약불에서 은근하게 팥을 삶아줍니다. 중간에 물이 졸아 부족하면 물을 더 넣어 보충해주며 팥을 으깨어줍니다.

 

4. 으깬 팥을 체에 밭쳐 물을 조금씩 부으면서 주걱으로 눌러가며 걸러냅니다. 팥 껍질은 버리고 앙금은 가라 앉힙니다.

 

5. 냄비에 걸러놓은 팥 앙금의 윗물을 따라내어 끓여주고 여기에 불린 찹쌀을 넣어 주걱을 저어주며 끓입니다. 찹쌀이 퍼지면 남은 앙금을 넣고 약불에서 끓입니다.

 

6. 냄비에 새알심을 넣고 센 불에서 끓이다 새알심이 익어서 위로 떠오르면 불을 끄고 소금, 설탕으로 간을 하면 팥죽이 완성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함께빵빵빵 2014.12.23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짓날만 되면 나이먹는 기분이 드는건 왜일까 ㅠ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