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부터 11월까지 공모되었던 제4회 울산 도시디자인 공모전 입상작이 선정되었다는 소식입니다. 대상에는 이춘수 씨의 ‘Organic bus shelter'가 선정되었습니다. 이 외에도 많은 참가자들이 멋진 도시디자인 작품을 선보여주셨는데요. 

 

 지난 11월 26일 울산시청 의사당 3층 대회의실에서 ‘제4회 울산광역시 도시디자인 공모전’에 응모한 작품(95개)을 심사한 결과, 입상작으로 20개 작품을 선정되었습니다. 

 올해 네 번째로 개최된 이번 공모전은 도시의 가치와 품격을 높이고 울산다운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범죄예방 공공 공간 디자인과 아트 버스쉘터 디자인 등 2개 분야로 실시되었는데요.

 

  5월 15일 공고 후 11월 17일부터 18일까지 2일간 작품을 접수한 결과, 범죄예방 공공 공간 32개 작품, 아트 버스쉘터 63개 작품 등 총 95개 작품이 접수되었습니다.  


 특히, 올해 접수된 작품들의 지역별 경향을 보면 울산에서 출품된 작품 수보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울산을 제외한 영남권 등 전국의 다양한 지역에서 출품된 작품 수가 훨씬 더 많았습니다. 울산 도시디자인 공모전이 지역행사가 아닌 전국적인 행사로 그 위상을 다져가고 있다는 반증이겠죠? 


 

▲ 대상 Organic bus shelter(이춘수)


 대상에 선정된 이춘수 씨의 ‘Organic bus shelter’는 거리 이미지의 한 부분인 버스승강장을 시대 흐름에 맞추어 유기적인 형태로 표현했습니다.

 

 금상은 울산대공원의 울창한 수목들과 조화를 이루며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버스승강장을 디자인한 임호열 씨와 김승철 씨의 공동작품 ‘울산대공원 햇살정류장’과 산업단지 내에 문화복합 소공원을 계획한 정승호 씨와 정지윤 씨의 공동작품 ‘Dream of white whale’이 선정되었습니다. 



▲ 금상 울산대공원 '햇살정류장'(임호열,김승철)


 또, 원통형을 형태화하여 디자인한 ‘울산 新 태화버스정류장’(오승태)과 산업단지 요소들을 활용하여 디자인한 ‘부활 근대문화유산, 아트 버스쉘터로 재탄생하다’(윤유리·이동우 공동작품)가 각각 은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울산의 거리가 이렇게 아름다운 디자인으로 재 탄생한다면 정말 좋을 것 같은데요. 이와 함께 주차공간의 범죄예방을 위한 조명을 디자인한 ‘CRIME STOPPER’ 등 5개 작품은 동상에, ‘빛 색’ 등 10개 작품은 입선작으로 각각 선정되었답니다. 



▲금상_Dream of white whale(정승호,정지윤)


 

 다양하고 기발한 도시디자인 작품이 많아 심사가 어려웠다는 후문도 있습니다. 심사위원들은 “범죄예방 공공 공간 디자인 부문은 어려운 주제 임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예상외로 많은 응모가 있었고 울산지역에 적용하고자 하는 시도가 좋았다고 합니다. 아트 버스쉘터 디자인은 감각적이면서 실제 적용 가능한 작품들이 출품되어 도시 이미지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공모전이었다.”라는 심사평을 내렸습니다.  

 


 공모전 입상작을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오는 12월 15일부터 20일까지 울산시청 본관 1층 전시실에서 공모전 입상작에 대한 작품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전시회에 오셔서 다양하고 아름답게  디자인된 울산 미래의 모습을 직접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종이컵 2014.12.05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축하합니다

  2. 산만한인간 2014.12.08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스정류장 진짜 저렇게 바꼈으면 좋겠어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