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점점 추워지면서 여성분들이 많이 구매하시기 시작한 것. 구입하고 또 구입해도 항상 부족한 것이 스타킹인데요. 여성분들은 공감하시겠지만 스타킹 구매가 잦아지는 이유는 정말 쉽게 올이 나가기 때문입니다.



 급하게 스타킹을 신으려다 이렇게 올이 나간 적 많으시죠? 스타킹은 관리만 잘하면 얼마든지 오래동안 올 나가지않게 신을 수 있답니다. 생각보다 쉽고 간편한 방법들이 있어 알려드릴게요!

 

 


스타킹 오래 신는 방법


스타킹 신기 전



  스타킹을 샀을 때 포장 그대로 냉장고의 냉장실에 하룻밤 넣어두었다가 그 다음날 신어

보시길 추천해드립니다.

 이렇게 하면 스타킹이 질겨져서 올이 잘 풀리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섬유는 냉각하면 질겨지는성질을 이용하여 스타킹의 강도를 높이는 것. 

 또한 냉동된 스타킹이 상온으로 돌아올 때 발생하는 수분이 윤활유 역할을 해 손,발 그리고 스타킹과의 마찰을 줄일 수 있습니다. 만약 포장을 뜯은 경우라면, 비닐팩에 넣어 보관하세요!!




 소금을 이용하여 스타킹에 탄력을 주는 방법도 있습니다.

 소금 1/2컵과 물 2컵을 준비한 다음 소금과 물을 1:4의 비율로 섞어 소금물을 만듭니다. 새로 산 스타킹을 소금물에 약 2시간 동안 넣어둔 뒤 깨끗한 물로 헹군 뒤 짜지 말고 그대로 널어 말려주세요. 소금은 섬유 조직을 더욱 튼튼하게 만들어주는 성질이 있어 스타킹 올이 쉽게 나거나 찢어지지 않도록 도와줍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스타킹 신기 전에 양쪽으로 한 두번 늘려준 다음 착용해보세요. 스타킹의 탄성이 올라가 올이 나갈 확률을 줄여주고, 더욱 오래 신을 수 있게 됩니다.



스타킹 신을 때



 스타킹을 신을 때 손톱이나 발톱 혹은 손, 발의 각질에 걸려 올이 나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스타킹을 착용할 때 주의해야하죠.

 그래서 스타킹을 신기 전 손과 발에 바디로션을 발라주면 더욱 쉽게 스타킹을 신을 수 있으며 올이 나가는 것을 방지해 준답니다. 또한, 스타킹 신을 때는 발끝부터 허리부분까지 모아 쥔 다음, 발끝이 정확한 위치에 들어가도록 잡아주세요. 그리고 발끝부터 서서히 잡아당겨 뒤꿈치에 꼭 맞게 신는 요령이 필요합니다.



스타킹 세탁할 때

 

 스타킹을 세탁 할 때, 세탁기에 돌리시는 분은 잘 없으시죠? 세탁기에 스타킹을 돌리면 탄성이 떨어져 금방 헤지게 된다는 사실! 손 빨래를 할때 뜨거운 물에 세탁을 하게 되면, 탄성이 떨어지게 되므로, 찬물 혹은 미지근한 물로 세탁을 하는것이 스타킹을 오래 신을 수 있답니다.



 스타킹을 세탁한 후 미지근한 물에 식초를 두 세 방울 떨어뜨린 후 10분정도 그대로 두었다가 잘 헹궈서 신어 보세요. 식초는 올이 튼튼하게 만들어 스타킹의 탄력을 오래 유지할 수 있어요. 또한 발 냄새 예방까지 된다고 하니 1석2조의 효과가 아닐까요.


 마지막으로 스타킹 보관하는 팁.

 스타킹을 보관할 때 묶어서 보관을 하게 되면, 매듭 부분이 당겨져 탄력을 잃고 늘어나게 됩니다. 그래서 스타킹 보관시엔 살짝 접어서 쌓아두거나 동그랗게 말아 두는 것이 가장 좋아요.


오늘 알려드린 방법으로 스타킹도 오래 신어 돈도 아끼고, 자원도 아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