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침저녁 날씨는 겨울이 온 것처럼 차가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생각보다 겨울이 빨리 다가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겨울에는 기온이 내려가 활동량이 줄게 되고 근육과 인대가 굳어 운동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관절 질환에 주의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관절은 움직임이 둔화되면 주변 조직이나 인대의 경직 등 여러 가지 변화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운동할 때에는 충분한 스트레칭을 하지 않으면 부상을 입을 위험이 높아집니다. 겨울철에 꼭 필요한 관절 건강 관리를 어떻게 해야하는 지 알려드리겠습니다. 






겨울철 관절 건강 관리



체중관리

 체중이 1kg 늘어날 때 마다 무릎에는 2~3배의 하중이 가해집니다. 특히 무릎관절은 평생 엄청난 몸무게에 대한 부담을 감당해야 하기 때문에 체중관리는 무릎관절건강과 직결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무리한 운동보다는 건강한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을 통해 체중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합니다.





꾸준한 운동

겨울철에 관절 건강을 유지하고 관절염을 예방하려면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운동 전에는 반드시 체조나 스트레칭을 통해 어느 정도 몸에 열을 내어 근육과 관절의 긴장을 이완시켜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난 번 알려드렸던 운동전후 스트레칭을 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운동전후스트레칭 하러가기)

 평소 관절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가벼운 유산소 운동이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라면 처음부터 무리하지 말고 낮은 강도로 운동을 하면서 점차 늘려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나 겨울철 추운 날씨에 경직된 관절은 외부의 작은 충격에도 골절과 같은 큰 손상을 입기 쉽습니다. 유연성을 요하는 스트레칭이나 체조를 해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도록 해야합니다. 이는 관절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잡곡식 위주의 식단

음식 현미나 잡곡식을 위주로 식사하는 것이 좋습니다. 흰쌀은 도정과정에서 비타민E, 비타민B, 마그네슘, 섬유질이 제거됩니다. 이런 영양소들이 풍부한 현미나 잡곡은 칼슘과 철분 등 무기질류를 많이 포함하고 있어 뼈나 혈액형성에 도움을 준답니다.


관절 건강에 도움되는 운동

 위에서 이야기드렸듯이 유산소 운동은 체중감량 외에도 연골을 건강하게 단련시키는 운동 중 하나입니다. 연골은 마치 스펀지 같아서 외부에 의해 압박을 받으면 안에 있는 노폐물이 빠져 나오고 압박이 줄어들면 활액이 스며드는데요. 이 활액은 연골조직에 영양을 주며 윤할유 역할도 합니다.

시간당 3~4㎞의 속도로 30분에서 1시간가량 평지 걷기운동, 실내 자전거타기, 접영과 평형을 제외한 수영이 도움이 됩니다. 대신, 관절건강에 부담을 주는 운동도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관절염이 의심되는 환자나 관절 통증을 느끼는 환자라면 무리한 등산, 달리기, 축구 등 관절에 부담을 주는 운동은 피해야 합니다. 관절도 일종의 소모품이기 때문에 과격한 운동은 관절에 무리가 갈 수밖에 없습니다.





겨울철 이른 새벽이나 아침운동은 주의하기

 이른 새벽이나 아침의 평균기온은 매우 낮기 때문에 관절이 경직될 수 있어 쉽게 부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운동 후에는 따뜻한 찜질이나 반신욕을 통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굳어진 관절부위를 부드럽게 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관절염 환자라면 겨울에는 내복이나 스타킹, 무릎덮개 등을 활용해 관절부위의 온도를 항상 유지시켜 주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단,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나 통풍환자의 경우에는 찜질이 통증의 악화를 가져올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겨울철 관절 건강에 소홀히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큰 병을 피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상 속에서 작은 실천으로 관절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철남 2014.10.20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