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도 아름다운 자연이 많고 잘 조성된 산책길도 많이 있습니다. 오로지 걷기 위하여 마련된 길이 많이 있죠. 하지만 울산에 있는 다양한 재래시장 또한 걸으면서 구경하기에 굉장히 좋은 장소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잠시 걷고 있으면 시간가는 줄 모르는 장소, 시장 속 가득한 먹거리와 구경거리, 떠들썩한 시장 분위기를 즐긴다면 울산 동구에 위치한 동울산 시장을 걸어볼 것을 추천 드립니다.

 

 

 동울산시장은 동구의 아이파크 아파트 앞에 위치해 있으며 상시 열려있는 장입니다. 언제든지 생필품이나 먹거리를 사기 위해서 방문할 수 있고, 그저 시장의 분위기를 즐기거나 간식을 먹기 위해서 방문하기도 하죠.

 무엇보다 시장의 묘미는 깔끔한 내부와 물건들이 잘 정돈되어 쌓여있는 일반 대형마트와는 달리 투박한 가게 분위기와 가격을 쓴 종이를 바닥에 깔아놓는 것, 그리고 "하나 더 담아 주세요~"하는 애교섞인 흥정이 가능하다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동울산시장에는 분식집이 줄지어 있는 곳도 있고, 채소가게만 줄지어 있는 곳도 있습니다.

특히 분식집이 모여있는 곳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슈퍼에서 과자나 아이스크림을 사 먹는 것보다 분식집에서 순대와 떡볶이를 먹는 것을 더 좋아하는 학생들도 많이 있는 듯 합니다. 또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어른분들도 순대와 떡볶이를 한아름 집으로 사들고 가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핫도그를 하나 사서 먹어보았습니다. 출출할 때 길을 걸으며 먹기엔 이만한 간식이 없지요.

특히나 울산에서는 핫도그에 설탕을 바르고 케첩을 뿌려먹곤 하는데요. 수도권에서는 핫도그에 설탕을 바르는 일이 전혀 없다고 하네요. 재래시장 느낌이 물씬 나는 핫도그, 굉장히 맛있었습니다.

 

 

채소 가게가 줄지어져 있는 곳도 천천히 걸어가며 보았습니다.

빛바랜 소쿠리에 가득히 담겨있는 채소들이 보입니다. 마트에서 사는 것보다 가격이 훨씬 저렴합니다. 비록 깔끔하게 씻어져서 예쁜 비닐에 고이 담아주는 것은 아니지만 그보다 더 먹음직스럽게 보입니다.

 

 

바닥에 이리저리 깔려있는 가격판들. 상인분들이 돌아갈 때가 다가오거나 기분이 내킬 때에는 종이에 적힌 가격을 매직으로 찍 그어버리고 더 낮은 가격을 부르기도 합니다. 신선한 채소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장은 굉장히 매력적인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열심히 살아 움직이고 있는 미꾸라지가 신기한 어린 아이들이 앉아서 구경을 하고 있습니다.

 

 

동울산시장에는 없는 것 빼고 모든 것이 다 있습니다. 사소한 생필품부터 다양한 반찬거리, 과일, 채소, 간식 등이 있죠. 물론 음식의 비중이 더 크긴 합니다.

이 시장길을 걷다 보면 구경을 하느라 시간이 흐르는 것도 미처 깨닫지 못할 정도입니다.

 

 

다양한 채소와 나물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직접 짠 참기름과 누룽지, 손두부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대규모로 공장에서 찍어내는 참기름과 시장의 참기름은 그 품질이 참 다르지요. 상인들이 직접 손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보다 믿고 먹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다양한 뿌리 채소들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시장을 걷다보니 골목에 또 하나의 분식집들이 모여있는 곳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귀여운 아기가 앉아서 떡볶이를 먹고 있었습니다.

 

 

 

갓 튀겨낸 어묵을 팔고 있는 작은 가판대도 있었습니다. 대형 프랜차이즈형 분식점에서 하나에 1,500원에 팔았을 어묵바가 700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직접 만든 어묵에 갓 튀겨내기까지 했는데, 이보다 좋을 수가 없었습니다.

맛있는 음식들에 둘러쌓여 있으니 마냥 천국을 걷는 기분입니다.

 

 

튀김과 삶은 옥수수를 판매하는 곳도 있습니다.

 

 

과일을 판매하는 곳은 흔하게 보이곤 했습니다.

곧 추석이 다가오기 때문에 제수용품을 사고자 하는 분들이 많이 찾을 것 같습니다.

 

 

직접 만져보고 들어보고 꼼꼼히 살펴보기도 합니다.

 

 

 열심히 동울산시장을 둘러보니 어느새 1시간은 훌쩍 넘었습니다. 동울산시장은 전체가 약 3블럭 정도에 걸쳐있습니다. 천천히 구경하면서 걸으면 다소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사야할 것이 확실한 주부의 경우에는 필요한 곳에 방문하여 구매하기까지 별로 시간은 걸리지 않더군요.

 

 

 

 

 걷다가 본 분식 음식들이 눈에 아른거려 앉아서 순대+떡볶이+군만두를 실컷 먹어보았습니다. 각 1인분씩이지만 양은 엄청나게 푸짐합니다.정량을 재서 판매하는 프랜차이즈 분식과는 전혀 다르더군요. 순대의 내장이 맛있다는 말에 서비스로 조금 더 잘라주시던 인심 덕분에 하루를 기분 좋게 보낼수있습니다.

 

 이때까지 주위에 흔히 있던 재래시장이라 그 특별함을 알지 못했던 분들이 대부분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여느 산책길 못지 않게 걷기에 좋은 곳이며, 다양한 볼거리로 눈을 즐겁게 해 줄 곳이라는 점에서 여러분들께 동울산시장길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동울산시장은 울산 동구 전하동에 있으며 동구 아이파크 아파트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자가용으로 방문하기에는 주차할 곳이 부족하여 걷는게 좋을거 같습니다.

 버스는 울산 동구를 향하는 버스(104, 106, 107, 123, 127번 버스를 타고 동부경찰서 정류장에서 하차 / 114, 411번 버스를 타고 전하 아이파크 정류장에서 하차)를 타면 근처까지 도착할 수 있습니다. 버스에서 내린 후 약 10분 정도 걸어야 시장을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엘리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bangKU 2014.08.26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가던 길인데 이렇게 보니 또 새롭네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