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서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무더위까지 사라지는 건 아닙니다. 한 낮의 열기를 이겨내기 위해서 찬 음식들을 많이 찾으시는데요. 차가운 음식 중 대표적인 예가 바로 '냉면' 입니다. 시원한 콩국수도 빼놓을 수 없겠죠. 찬 음식은 뜨거웠던 열기를 식혀주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여름철 찬 음식을 너무 많이 섭취하게 되면 식중독에 걸리기 쉽상입니다. 오늘은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을 알아봅시다.

< 여름철을 대표하는 냉면, 콩국수로부터의 식중독을 예방하는 방법 >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여름철 무더위를 앞두고 국민들이 즐겨 먹는 여름철 성수식품 냉면, 콩국수, 냉국 등을 조리 시 철저한 위생관리를 통한 식중독 예방 요령을 밝혔는데요. 음식 중에서도 특히 냉면 육수 및 콩물 등을 조리 시 식히는 과정에서 위생관리가 소홀해질 수 있다고 합니다. 그것으로 인해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살모넬라 등의 식중독균에 오염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 주의가 필요합니다.





○ 우선 조리시 뜨거운 음식(냉면용 육수, 콩국물 등)은 신속하게 냉각하여 냉장·냉동고에 보관해야 합니다.

- 냉면 육수 및 콩물 등은 식중독균이 자라기에 충분한 영양분을 가지고 있어, 신속히 위생적으로 식히지 않으면 식중독균이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하기 쉽습니다. 참고로 식중독균은 35℃에서 2~3시간 만에 100배로 증가하고, 4~7시간이면 1만배로 증가하는 반면, 10℃ 이하의 온도에서는 100배 증가하는 데 무려 65~80시간이나 걸립니다. 또한 냉면용 육수나 콩국물 등을 선풍기로 냉각시킬 경우 먼지로 인한 오염이 발생할 수 있어 가급적 삼가해 주셔야 합니다. 결과적으로 필요한 만큼만 조리하여 먹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그리고 미생물의 증식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냉각 시간을 준수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 냉각시간 : 실온 냉각(57℃ → 21℃ : 2시간), 냉장 냉각(21℃ → 5℃ : 4시간)

 

식약청에서는 기온 상승으로 식중독 사고가 급격히 증가할 수 있어,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며, 음식은 1회분만 준비하여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섭취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또한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의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항상 준수하고 식중독 발생 시 신속하게 보건소에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식중독을 예방하는 3대 요령은 무엇일까요?

*식중독 예방 3대 요령


  • 손씻기 : 손은 비누를 사용하여 손가락 사이 사이, 손등까지 골고루 흐르는 물로 20초 이상 씻자.
  • 익혀 먹기 : 음식물은 중심부 온도가 74℃, 1분 이상 조리하여 속까지 충분히 익혀 먹자.
  • 끓여먹기 : 물은 끓여서 마시자.

 

 

*출처 : 식약청 (http://www.kfda.go.kr)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