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봄이 다가오는 소리 느껴지시나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국내여행뿐 아니라 해외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해외여행에 필수인 여권, 오늘은 울산시에서 4월 1일부터 "알뜰여권"을 발급한다는 좋은 정보가 있어서 알려드리려 합니다.
 

알뜰여권이란?


 

알뜰여권이란 사증란(출입국 도장을 찍는 페이지)이 24면인 여권을 말합니다. 우리 국민이 입국사증 없이 방문 가능한 국가가 118개국으로 사증란의 수요가 줄어들고, 여권을 자주 사용하지 않아 사증란이 많이 필요하지 않은 국민들을 위해 기존의 48면의 사증란의 여권 외에 민원인의 선택에 따라 24면 복수여권(유효기간 5년 이상)을 발급하고 여권 발급 수수료를 3천원 인하합니다.

 

구분

여권발급 수수료

기존

변경

복수여권*

5년 초과 10년 이내

38,000원

24면: 35,000원

48면: 38,000원

5년

33,000원

24면: 30,000원

48면: 33,000원

5년 미만

15,000원

좌동

단수여권**

1년 이내

15,000원

좌동

* 복수여권:  유효기간 만료일까지 횟수에 제한 없이 

외국여행을  할 수 있는 여권
** 단수여권:  1회에 한하여 외국여행을 할 수 있는 여권

 

  이 여권은 복수여권에만 적용되는데, 수수료는 성인의 경우 5만 원, 만 8세 ~ 만 18세 미만은 4만 원, 8세 미만은 3만 원입니다. 따라서 48면 여권보다 발급 수수료가 3,000원이 저렴하여 해외여행 및 출장 등이 빈번하지 않아 여권 사증란이 많이 필요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유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알뜰여권 발급 받는 방법


 

 알뜰여권 발급은 주민등록 소재지 등과 상관없이 본인이 직접 여권용 사진(1매), 신분증, 수수료, 기타 구비서류(병역미필자 등 해당자에 한함) 등을 갖춰 울산시청 및 구․군청 민원실에서 발급받으면 됩니다. 단, 미성년자는 법정대리인이 신청, 발급받으면 됩니다.


 

 여권발급신청자는 자신의 여권 사용 빈도를 감안하여 24면 또는 48면을 신청하면 됩니다. 알뜰여권 발급을 통해 여권제작 예산도 절감되고, 불필요하게 낭비되는 자원도 절약되겠죠?

 

 


 울산시와 구․군은 본인이 직접 방문해서 여권을 발급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하기 위해서 근무시간(09:00 ~ 18:00) 내 관공서 방문이 어려운 직장인과 맞벌이 부부, 학생 등을 위해 요일 별로 야간 민원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야간 민원실 운영은 울산시와 동구는 월요일, 중구는 화요일, 남구는 수요일, 울주군은 금요일에 오후 9시까지 운영하며, 북구는 목요일 오후 8시까지 운영합니다.

 

  이와 함께 울산시와 구․군은 야간 민원실 운영뿐만 아니라 점심시간 교대근무를 하여 여권 발급업무를 시행하고 있으며, 발급기한은 법정처리기한보다 단축된 4일 이내(신청일 포함)에 발급됩니다. 

 

 

 이 밖에도 안내도우미 운영, 비자상담 창구 운영, 원하는 곳 어디서나 여권수령이 가능한 등기우편 발송 서비스(2,700원, 장애인·고령자 등은 무료) 등 신속하고 편리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직장이나 학업 등의 사유로 낮 시간 동안 구청 방문이 힘든 분들도 야간민원실이나 등기우편발송서비스를 이용해 여권을 편리하게 발급받으시길 바랍니다.

 


  4월 1일부터 시행되는 여권법뿐 아니라, 4월에는 총 59개의 법령이 새로 시작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www.law.go.kr) 를 통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