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와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어린이들의 미래형 놀이공간인

<상상놀이터>가 문을 열었네요.

날씨가 오르락 내리락,,, 변덕스런 봄날이 계속되고 있는데,,,

조카들이랑 함께 상상놀이터에 간 날엔 바람은 좀 불었지만 햇살은 따뜻하더라구요.

일단,,, 배부터 채우구요~

남구청 근처에 <썸원스 키친>이라고 가끔 맛있는 스파게티랑 피자 먹고 싶을 때

가는 집이 있는데 아가야들이랑 가서 맛나게 점심부터 먹고 상상놀이터로 출발했어요.

 

 

 

 

<상상놀이터>는 스마트 폰에 익숙해져버린 요즘

아날로그의 과학적 원리를 놀이에 접목한 오토마타 놀이턴데요.

오토마타는 스스로 움직이는 기계를 의미하는

오토머튼(automaton)의 복수형으로 기계장치를 통해 움직이는 인형이나 조형물을 말하죠.

자체 동력으로 움직이는 괘종시계나 뻐꾸기 시계 같은 것 말이에요.

고대 그리스의 물시계나 조선 시대 장영실이 만든 물시계인 자격루를 보면

기계장치에 부착한 인형이 움직이면서 시간을 알려 주도록 고안되었는데,

이런 물시계들이 오토마타의 기원이라고 할 수 있데요.

이렇게 사람들은 오래전부터 생활에 필요한 기구를 오토마타로 만들어 왔는데,

이런 오토마타를 순수한 놀이이자 예술로 즐기게 됐던 거죠.

오토마타는 크게 나눠 기계장치와 인형(또는 조형물),

이렇게 두 부분이 합해져서 이뤄지는데요.

기계장치의 모양이나 연결 방법을 바꾸거나 기계장치에 연결할 인형을

다양한 모양이나 재료로 만들어 붙이면,

얼마든지 나만의 장난감을 만들 수 있어서 최근 대중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해요.

유럽에서는 오토마타가 여러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고 하네요.

특히 교육 분야에서 말이죠.

 

 

얼마 전 남구에서 15000만원을 들여

달동 문화공원과 남구문화원 사이 공터에 오토마타 작품을 중심으로

놀이와 체험을 할 수 있는 <상상놀이터>를 만들었는데요.

,,, 생각보다 좀 휑~하더라구요.

간단한 과학적 원리를 적용한 하늘을 나는 고래, 꿈틀이 애벌레, 거인의 손

3가지 놀이 기구가 있는데요.

손잡이를 돌리면 스스로 움직이는 애벌레와 거대한 손,

그리고 자전거 동력을 이용해 움직이는 고래,,,

무동력 장치로 설치물의 움직임을 직접 볼 수 있어서 아이들이 신기해 하더라구요.

,,, 근데,,, 이게 다에용~ ,,, - -;;;

근처 살면서 산책가면 아쉬울 건 없겠지만,,,

상상놀이터엔 뭐가 있을까,,, 아이들과 좀 놀아야겠다~~~~

마음먹고 간 저희로서는 많이 아쉽더라구요. ^^;;;

 

 

 

 

,,, 이 외에도 물의 순환원리를 체험할 수 있는 펌프 물놀이장

큐브 모양 박스로 구성돼 놀이와 휴식을 함께 할 수 있는 큐브 벤치공간,

어린이 정서 발달에 최고로 꼽히는 흙장난을 할 수 있는 모래마당이 있었는데,,,

바람 부는 날씨라 아이들 맘껏 놀리기엔 힘들었어요.

담에 날이 좀 따뜻할 때 물로 씻을 수 있을 때 다시 한 번 가서

모래놀이 함께 해 주면 좋겠더라구요.

♡놀이터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30분까지예요.

 

 

 

,,, 그리고 상상놀이터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매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평일 11, 주말은 13회 체험교실을 여는데

재료비 50%만 부담하면 배울 수 있데요.

이 날도 성인반 주부들이 인형 만들기를 하고 있었는데,,,

처음 만든 작품이라는데,,, 너무 예쁘죠?

 

 

 

오르골 만들기도 있고, 아이클레이, 캐리커져,

기계장치를 만든 뒤 인형을 조립해 움직이는 인형 만드는 놀이교실도 있어요.

매일 다른 수업으로 2시간 정도 진행되고,

수요일~금요일은 유치부, 초등부 등 단체로 접수 받는데요.

토요일은 회원제, 일요일은 개별 신청이 가능해요.

체험교실 비용은 아이클레이와 캐리커쳐는 2000, 오르골과 손인형은 5000원이랍니다.

참고하세요.

미리 예약하고 상상놀이터 체험도 하고,

문의 및 접수는 상상놀이터 운영사무실 전화 267-3236~7

또는 홈페이지 http://joy.uwcf.or.kr 을 통해 신청하시면 됩니다.

월요일과 화요일은 휴장이라니까 잊지마세용~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