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4월 5일은 식목일인데요.

 왜 4월5일이 식목일이 되었을까요?

 이 날의 제정유래는 신라가 당나라의 세력을 한반도로부터 몰아내고, 삼국통일의 성업을 완수한 677년(문무왕 17) 2월 25일에 해당되는 날이며, 또한 조선 성종이 세자·문무백관과 함께 동대문 밖 선농단에 나아가 몸소 제를 지낸 뒤 적전(籍田)을 친경(親耕)한 날인 1343년(성종 24) 3월 10일에 해당되는 날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4월5일이 24절기의 하나인 청명(淸明) 무렵이 나무 심기에 적합하다는 이유도 있었습니다.

 이와 같이 이 날은 통일성업을 완수하고, 왕이 친경의 성전(盛典)을 거행한 민족사와 농림사상에 매우 뜻있는 날일 뿐만 아니라, 계절적으로 청명(淸明)을 전후하여 나무 심기에 좋은 시기이므로, 1949년 대통령령으로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건>을 제정하여 이 날을 식목일로 지정하였습니다. 그 뒤 1960년에 식목일을 공휴일에서 폐지하고, 3월 15일을 '사방(砂防)의 날'로 대체 지정하였으며, 1961년에 식목의 중요성이 다시 대두되어 공휴일로 부활되었습니다. 1982년에 기념일로 지정되었으나, 2006년부터 다시 공휴일에서 폐지되었죠.

 해방 이후 1946년에는 미 군정청에 의해 식목일이 다시 4월 5일로 환원, 제정되었으며, 1949년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의해 공휴일로 지정되었습니다. 1960년에는 3월 15일을 '사방(砂防)의 날'로 대체 지정하면서 식목일을 국가기념일 및 공휴일에서 제외했습니다.

 그러다가 이듬해인 1961년에 식목의 중요성이 다시 대두되어 식목일이 공휴일로 부활하였고, 1982년에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였습니다. 1990년에는 일부에서 식목일을 공휴일에서 제외하자고 강력하게 제기하기도 했지만, 청명과 한식이 겹치는 날이라 하여 그대로 두기로 하였다. 최근에 다시 식목일을 공휴일에서 제외하자는 의견이 대두되었고, 정부가 이를 받아들여 2005년부터 식목일은 국가기념일이라는 위상은 그대로 유지하지만 공휴일에서는 제외되었습니다.

출처/한국민속대백과사전

 

다가오는 울산 식목일, 내 나무갖기 캠페인

 울산에서도 식목일에 맞춰 나무 심기 기간(3.1~4.30)을 맞아 '식목일 행사'와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이 전개될 예정인데요. 숲의 소중함을 깨닫고 푸른 숲을 만들기 위해 진행되는 식목일 행사는 제 69 회 행사랍니다.

3월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울주군 언양읍 송대리 산15번지 일원에서 '제69회 식목일 행사'를 실시됩니다.

 

 올해 식목일 행사는 지난해 3월 언양지역 대형 산불로 피해를 입은 송대리 산 일원(2ha)에서 진행되는데, 산불 피해지에 대한 친환경적인 복원을 위해 기후와 토질에 알맞은 수종인 편백 2,200본이 식재됩니다. 이날 행사에는 박맹우 시장, 산림환경단체, 시민, 공무원 등 700여 명이 참여하는데요. 이와 함께 구군에서도 식목일 행사가 각각 실시됩니다.

 남구는 3월 14일 남구 선암동 선암수변공원 내에서, 동구는 3월 21일 동구 일산동 대왕암공원 내에서 식목일 행사를 실시했습니다. 중구는 3월 27일 중구 다운동 산47-1 입화산 내, 북구는 3월 25일 북구 상안동 산189-4번지 내, 울주군은 3월 28일 울주군 언양읍 송대리 화장산 일원에서 각각 개최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울산시는 나무 심기 기간을 맞아 시민들이 나무를 심고 가꾸는 기쁨과 보람을 가질 수 있도록 '내 나무 갖기 캠페인 행사'를 전개합니다.

 나무는 구군별 자체일정에 맞추어 지정장소에서 시민들에게 선착순 무료로 배부되는데요. 배부처는 중구는 성남동 문화의 거리, 남구는 수변공원 내, 동구는 일산동 대왕암공원 내, 북구 및 울주군은 읍면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 등입니다. 무료로 배부되는 나무는 감나무 1,000본, 블루베리 1,000본, 산수유 2,500본 등 총 4,500본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