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나물에는 달아난 식욕도 불러들이는 맛이 있다. 또한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에도 아주 좋습니다. 봄나물이라고 하면 달래, 냉이, 씀바귀 등이 먼저 떠오르는데요, 오늘은 봄나물의 종류와 그 효능을 알아보겠습니다.

 

냉이

 

 봄나물 종류 하면, 누구나 쉽게 떠올리는 대표주자는 냉이가 아닐까 싶습니다. 냉이는 진한 향을 가지고 있는 봄나물 종류이기도 하는데, 과연 그 효능은 어떨까요?

 

 

 

 냉이의 잎에는 비타민 A가 많다고 합니다. 비타민 A는 사람의 눈에 좋은 효능을 주기 때문에 눈건강에 특히 좋다고 해요. 그리고 봄은 특히나 다른 계절에 비해서 나른해지고 무기력해지기도 쉽잖아요. 그럴 때 냉이가 아주 좋은 효능을 한다고 합니다. 냉이에는 칼슘과 철분이 많기 때문에 피로회복에 아주 좋다고 합니다.

 

 더불어, 냉잇국이나 냉이 된장찌개는 멀찌감치 달아난 식욕을 불러들이고 활력을 되찾게 합니다. 이 때, 냉잇국에는 쇠고기를 넣어야 훨씬 더 깊은 맛이 난다고 하네요. 냉이는 삶아서 물에 담가두면 쓴맛이 빠지고 부드러워 집니다.

 

 또한 향이 독특한 냉이는 단백질 함량이 높은 채소로 유명합니다. 냉이에는 피로를 해소하는 비타민 B1과 노화 방지와 감기예방 효능이 있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 있어 춘곤증이 심한 사람에게도 좋습니다.

 

 

달래

 

 

 달래는 마늘과 '사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달래에는 마늘의 대표적인 항암성분인 알리신이 들어있어 매운맛이 나지만 동시에 암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피로 해소를 돕고 유해산소를 없애는 비타민 C도 풍부하다. 식욕을 되살리는데도 그만입니다.

 

 또한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한 봄나물인 달래는 빈혈이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효능을 주는 봄나물 종류입니다. 여자분들은 특히 빈혈이 많은데, 여성분들이 챙겨 드시면 더욱 좋습니다. 달래는 먹을 때 삶으면 비타민 C가 많이 파괴된다고 하니 그냥 생으로 먹는 것이 더 유리하다고 합니다.

 

 

 

 생으로 먹는 것이 좋은 달래니까, 무침으로 해 먹는 것이 좋은데요. 무침으로 해먹을 때 식초를 곁들이게 되면 비타민 C가 파괴되는 것을 막아준다고 합니다. 조금은 씁쓰름한 맛이 나지만 그것 또한 식초의 상큼함이 좀 완화해 줄 수 있습니다.

 

 향이 독특한 냉이는 단백질 함량이 높은 채소로 유명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임대종 원장은 "냉이에는 피로를 해소하는 비타민 B1과 노화 방지와 감기예방 효능이 있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 있어 춘곤증이 심한 사람에게 추천한다"고 말했다.

 

 

  

 

 쑥은 봄나물 중 가장 늦게 시장에 나옵니다. 5월 단오에 채취한 것이 약성이 가장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칼슘과 식이섬유 함량이 높아 변비와 대장암을 예방하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효능이 있습니다.

 

 쑥에는 엽록소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꾸준히 드시면 암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고, 겨우내 떨어진 면역력을 보충해 주는 면역력 증강에도 아주 좋은 효능이 있습니다. 더불어 혈액순환을 돕기 때문에 각종 혈관계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을 줍니다.

 

 

두릅

 

 

 4월경 나오는 두릅은 대개 잎(새순)을 먹습니다. 두릅은 몸에 피로를 풀어주며 활력을 불어넣어 주기 때문에 봄의 피로를 물리치는데는 최고의 음식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옛말에 봄 두릅은 금이고 가을 두릅은 은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두릅의 효능은 봄에 제 기능을 발휘한답니다. 특히 두릅에 함유된 사포닌은 항암효과의 대명사라고도 불리며, 혈당조절의 효능도 있어 당뇨병환자에게도 좋습니다. 또한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어주며, 각종 혈관계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칼슘, 비타민C, 식이섬유 등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여성의 건강에도 좋습니다.

 

 두릅은 단백질이 풍부한 나물로 보통은 데쳐서 초고추장에 찍어서 먹지만 튀김이나 물김치를 담가 먹어도 별미입니다.

 

 

 

 이외에도 봄철에 자주 먹는 봄나물로는 돌나물, 원추리(망우초), 민들레, 더덕 등이 있습니다. 돌나물은 대개 맛이 쓴 새순을 먹습니다. 돌나물을 초무침이나 물김치로 만들어 먹으면 식욕이 되살아나는 효과가 있습니다.

 

 근심을 잊게 해주는 풀이라는 의미의 망우초로도 불리는 원추리는 봄나물 중 거의 유일하게 단맛이 나는 채소입니다. 원추리에는 단백질, 미네랄, 비타민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겨우내 지친 몸에 활력을 되찾아 줍니다.

 

 

 

 봄 들녘을 곱게 장식하는 민들레는 국화과 식물입니다. 민들레는 야생화지만 건강 전문가들에게는 약초로 불립니다. 민들레는 흔히 버릴 것이 없다고 하는데요. 꽃은 따서 봄내음이 가득한 술이나 차의 재료로 씁니다. 잎에는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데 특히 잎에 든 베타카로틴은 유해산소를 제거해 노화와 성인병을 막아주는 항산화 물질입니다.

 

 더덕은 씹을수록 진한 향이 남는 게 특징이다. 흔히 고추장 양념을 해서 구워 먹지만 봄에 나는 연한 뿌리는 잘게 찢어 매콤하게 무쳐 먹어도 좋다.

 

 

 

 따뜻해진 햇살에 나른해지는 몸에 자칫하면 식욕이 떨어지는 계절입니다. 이럴 때, 봄나물로 맛과 영양, 그리고 식욕까지 돋궈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