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 22일은 세계 물의 날 입니다. 세계 물의 날이 다소 생소하실 수도 있으실 겁니다. 물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한 날이 바로세계 물의 날”인데요, 언뜻 보면 우리나라와 관계없을 듯 하지만, 우리나라 역시 물 부족 국가 라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세계 물의 날 [ World Water Day ]

 

 

 

 

 

점차 심각해지는 물 부족과 수질오염을 방지하고 물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하여 UN이 제정, 선포한 날입니다. UN 1992 12 22일 리우환경회의 의제 21 18(수자원의 질과 공급 보호)의 권고를 받아들여 '세계 물의 날 준수(Observance of World Day for Water) 결의안'을 채택하였습니다. 이 결의안에 따라 매년 3 22일을 '세계 물의 날'로 제정, 선포하여 1993년부터 기념하고 있습니다.

 

개발도상국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하여 환경이 파괴되고 주변 강이나 바다가 오염됨으로써 먹을 수 있는 물이 점차 줄어들자 이를 해결하기 위하여 국제적으로 협력하여 물 관련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수자원을 보호하며 이를 개선하자는 취지에서 제정되었습니다. 세계 물의 날을 통하여 식수 공급과 관련된 문제의 인식, 수자원의 보존과 식수 공급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의 증대, 세계 물의 날 행사 조직과정에 있어서 정부ㆍ국제기구ㆍ비정부기구 및 민간부분의 참여와 협력의 증진을 달성하고자 합니다.

 

 우리나라는 1990년부터 7 1일을 '물의 날'로 정하여 행사를 개최하다가 UN에서 '세계 물의 날' 행사에 동참할 것을 요청해 오자 1995년부터 3 22일로 '물의 날'을 변경하였습니다.

 

 

 

물 부족 실태

 

 

 

언제든지 물을 마시고, 원하는 시간에 물을 사용할 수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일이지만, 유엔 리포트에 따르면 약 7 8천 만 명의 사람들이 깨끗한 물을 사용하지 못하고, 아프리카의 약 3 3 4백만 명의 사람들이 오염된 물을 식수로 이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체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물을 먹지 않고 살아가기란 힘듭니다. 때문에 물이 더럽다는 사실도 알고, 그 물이 안전하지 못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물을 마실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과연 안전할까요?

 

'국제인구행동단체(PAI)'는 세계 각국의 연간 1인당 가용한 재생성 가능 수자원량을 산정하고 이에 따라 전 세계 국가를 '물기근(water-scarcity), 물부족(water-stressed), 물풍요(relative sufficiency)' 국가로 분류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한국은 1990년에 연간 1인당 재생성 가능한 수량이 1452m2으로 '물부족 국가'로 분류되었으며, 2025년에는 '물 기근 국가'로 전락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상수도 시설이 잘 되어있는 편이라 평소 물을 사용하면서 큰 불편은 없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2008년을 기준으로 했을 때 우리나라의 1인당 물 소비량이 다른 나라에 비해 매우 크다고 합니다. 그만큼 우리나라에선 아직 물부족 현상이란 것이 눈 앞에 다가오지 않았다는 것이죠.

 

 

 

그렇다면 우리는 불편함이 없다고 해서 세계 물의 날을 과연 지나쳐도 될까요?

 

 2009년 강원도 태백시 주민들이 극심한 가뭄을 겪어 식수난을 겪었던 적이 있었는데요. 태백시 주민들을 위해 대구시에서 병입 수돗물 (350ml) 2 5,000병을 공급해준 바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물 부족 현상이라는 것을 피할 수 없는 나라이라는 사실을 보여주었습니다.

 

 

물 절약 방법

 

생활 속 물 절약법: 주방

 

 

1. 설거지통 쓰면 60% 이상 물 절약

 

물을 틀어 놓고 흘려 보내며 설거지를 하면 보통 100리터의 물을 소모하게 됩니다. 싱크대나 설거지통 등에 물을 받아 놓고 설거지를 하면 약 5분의 1 정도인 20리터의 물로 설거지를 할 수 있다고 합니다.

 

2. 수도꼭지 끝은 샤워기 모양으로

 

과일을 씻거나 설거지를 할 때 수도꼭지 끝에 부착한 물 조리개를 통해 나오는 샤워수를 이용하면 세척 시간을 줄일 수 있답니다. 똑같은 양의 물이라도 샤워수 형태로 사용하면 그릇이나 채소에 닿는 접촉면이 넓어져 더 빨리 씻을 수 있기 때문에 시간이 줄어드는 만큼 물 사용량도 줄어듭니다.

 

3. 최대 유량 미리 조절해 두기

 

 설거지를 할 때 세척하는데 적절한 양만큼만 물이 나오도록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수도꼭지를 완전히 열어도 물이 지나치게 많이 나오지 않도록 미리 최대 유량을 조절해 둘 수가 있답니다.

최근 판매되는 수도꼭지의 경우, 꼭지를 완전히 열면 1분당 10리터 안팎의 물이 나오도록 설계되어 있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대부분의 수도꼭지는 1분에 12리터에서 많게는 16리터까지 나왔습니다.

 

1~2년 전에 설치된 수도꼭지를 완전히 열고 사용한다면 최근 설치된 수도꼭지에 비해 최소 1분에 2리터의 물을 낭비하는 셈이죠.

 

 

4. 적정한 용량의 식기 세척기 사용

  식기 세척기를 사용하는 것과 손 설거지 중 어느 쪽이 물을 더 절약할 수 있을까요? 답은식기 세척기 사용입니다. 식기세척기를 쓰면 물이 낭비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사람이 손으로 설거지를 하지 않으니 따뜻한 물을 아낄 수 있고, 그래서 에너지 소모도 막을 수 있다고 합니다.

 

 

생활 속 물 절약법: 화장실

  

 

1. 6리터급 변기나 9리터급 변기 사용하기

 

변기를 새로 교체할 경우 6리터급 변기나 9리터급 변기에 대.소변을 구분해 물을 내릴 수 있는 절수형 변기를 설치하면 좋습니다. 이런 물 절약형 변기를 놓는 것만으로도 4인 가족이 하루에 약 129~137리터 물을 아낄 수 있다고 하네요.

 

2. 양변기 수조에 물 채운 병 넣기

 

양변기 수조에 벽돌이나 물을 채운 페트병을 넣어 두면 물을 크게 절약할 수 있다는 건 이제 많이 알려진 상식이 되었죠? 1~1.5리터 용량의 물병이나 벽돌 등을 물탱크 안에 넣어 사용하면 별도의 비용을 들이지 않아도 물을 절약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3. 라디오 등 소리 나는 장치로 물 절약

 

 가정에서는 드물겠지만, 여자들은 화장실을 이용할 때 용변 소리를 감추기 위해 변기의 수세 핸들을 한두 차례 정도  그냥 내려 물을 흘려 보내는 경우가 있습니다. 변기 물을 한 번 내릴 때마다 소비되는 물이 약 13리터이므로 상.하수도 요금 9~14원을 낭비하는 셈입니다. 따라서 변기의 물 내리는 소리를 대신해에티켓 벨을 설치하거나 라디오 등을 비치하면 용변 소리를 감추기 위해 불필요하게 낭비되는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4. 변기의 누수 여부 수시로 점검

 

 수도꼭지에서 1초에 두세 방울씩 물이 샌다고 가정했을 때 그 양을 하루로 환산하면 약 65~100리터의 물을 낭비하는 셈입니다. 만약 변기가 누수되면 어떻게 될까요?

 

 낭비되는 양은 수도꼭지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많을 겁니다. 변기의 누수는 수도꼭지와는 달리 새는 모습이 바로 확인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변기의 물탱크에 물이 차 있는데도 물이 흐르거나 새는 소리가 들린다면 이미 많은 양의 물이 새고 있는 것입니다. 또 새는 소리가 들리지 않더라도 물탱크에 물감을 몇 방울 떨어뜨리고 15분 가량 지나 변기에 물감 색깔이 번지면 누수라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생활 속 물 절약법: 욕실

  

 

1. 샤워 시간 절반으로 줄이기

 

 샤워 시간을 5분에서 3분으로, 2분만 줄여도 한 번 샤워할 때마다 24리터의 물을 절약할 수 있어요. 또 욕조에 물을 받아 놓고 목욕하는 것보다는 샤워하는 게 물 절약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만약 샤워 시간이 15분 이상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15분 간 샤워를 하면 보통 180리터 전후의 물을 사용하게 되는데 샤워 시간을 절반으로 줄이면 물 사용량도 절반으로 줄어드는 효과가 있습니다.

 

2. 절수형 샤워헤드 설치

 

 일반적으로 샤워헤드의 최대 유량은 1분당 12리터 이상입니다. 따라서 5분 동안 물을 틀어 놓은 채 샤워를 하면 약 60리터 정도의 물을 사용하게 되는 셈이죠. 그러나 물 사용량이 적으면서도 물줄기가 세게 나오도록 설계된절수형 샤워헤드를 설치하면 많은 양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답니다.

 

3. 레버 잠그기

 

 칫솔질 후 30초 동안 양치질한다고 가정했을 때 흘려 보내는 물의 양은 6리터 정도입니다. 컵에 물을 받아 양치하면 보다 깨끗하게 헹구면서도 약 0.6리터의 물만 사용하니 최소 5리터의 물을 절약할 수 있어요. 4인 가족이 아침, 저녁으로 양치질을 한다고 보면 하루 절약할 수 있는 양은 40리터나 됩니다.

 

 그 밖에도 사용 후에 수도꼭지가 완전히 잠겼는지 확인하는 것도 물 절약을 위해 꼭 필요한 습관이에요. 수도꼭지에서 1초에 세 방울 정도가 떨어진다고 보면, 하루에 낭비되는 양이 무려 100리터에 이릅니다. 1년이면 무려 36톤의 물이 낭비되는 셈입니다.

 

 

물 절약 방법, 우리 생활 속에서 조금만 생각하면 누구나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울산시에서도 2014년 세계 물의 날(3 22)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가 마련되는데요.

 

울산시는 3 21일 오후 3 30분 울주군 범서읍 선바위(망성교 상류) 일원에서 환경단체 및 관계기관, 기업체 관계자, 공무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4년 세계 물의 날기념식과 환경정화활동을 벌일 예정입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3 17일부터 21일까지 공업탑, 태화강대공원 등 5개소에서 주부모니터단 등 154명이 참여하는 수돗물 홍보캠페인을 전개하고, 21일에는 대곡댐과 사연댐 상류에서 상수도사업본부 및 사업소, 한국수자원공사 등 150여 명이 각종 생활 쓰레기 등을 수거하고 있습니다.

 

중구는 명정천 등 하천 3곳에서 환경단체 등 등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정화활동을 하고, 남구는 롯데백화점 일원에서 환경단체 등 200여 명이 물 절약 캠페인을 펼친다고 합니다.

 

 

동구는 기업체와 민간단체 등 2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주전천 등 하천 3곳에서 시설정비와 정화활동을, 북구는 명촌천 일원에서 봉사단체 및 지역주민 등 160명이 참가한 가운데 캠페인과 정화 활동을 한며, 또한, 울주군은 회야강 일원에서 1 1하천 59개 참여 단체 등 500여 명이 참여하여 기념식, 하천정화 활동, 외래식물 제거 등의 활동을 실시합니다.

 

세계 물의 날, 다양한 행사에 참여하여 물에 대한 소중함도 느끼고 물 절약 방법에 대해 배워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