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남성이 사랑하는 혹은 그간 좋아하는 여성에게 사탕을 주면서 사랑을 고백하는 날입니다. 혹은 지난 2 14일 발렌타인 초콜렛에 보답하는 날이기도 하지요. 오늘은 화이트데이에 관련된 여러가지를 알아보겠습니다.

 

 

화이트데이의 유래

 

 

 과자 가게 '이시무라 만세이도'는 백년 전 1905 12 25일 후쿠오카시 스자키에 문을 열었습니다. 그 무렵 스자키에는 과자가게가 300개나 있었다고 합니다. 항구 주변이라 왕래가 잦았고,일본인 특유의 선물을 주고받는 문화 때문인데 지금은 만세이도를 제외하고는 그 많던 과자가게를 거의 찾아볼 수가 없다고 합니다.

 

 만세이도의 3대 대표 젠고 씨가 1978년에 양과자 브랜드인 '봉 상크 Bon cinq'를 만들어 대박을 치는데 달걀 노른자를 주로 사용해 남은 흰자 처리가 고민이었답니다. 마침 마시멜로가 일본에 들어오자 달걀 흰자를 사용해 마시멜로를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 마시멜로는 일본인들에게 생소한 과자였습니다.

 

 

 

 젠고 씨는 어떻게 하면 마시멜로를 많은 사람들이 구입을 할까 고민하던 어느 날 한 여성지에서 '여자가 남자에게 초콜릿을 선물하는 밸런타인 데이만 있고,여자가 선물을 받는 날은 없어서 불공평하다'는 글을 읽고는 무릎을 쳤습니다

 

그는 백화점으로 가서 남자가 받은 초콜릿을 돌려 주는 날을 만들자고 제안합니다. 바로 속에 초콜릿을 넣은 마시멜로를 말입니다. 그럼 왜 3 14일이냐? 백화점에서 가장 식품이 안 팔리는 달이 3월이었다고 합니다. 발렌타인데이 한 달 뒤 3 14. 1977 3 14. 처음에는 '마시멜로 데이'라고 불렀는데 마시멜로의 흰색을 따 '화이트 데이'로 이름이 바뀌게 됩니다.

 

 

화이트데이와 건강

 

이 날이 되면 남성분들은 사탕을 준비하느라 정신이 없으신데요. 하지만 여기서 생각해 보아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사탕의 주원료라고 할 수 있는 설탕! 설탕이 줄 수 있는 건강상의 문제입니다.

 

 

 

 

 물론 화이트데이 선물로 대표되는 사탕의 원료인 설탕은 목마름, 기침, 안구충혈 등에 효과가 있으며 술독을 풀어주는(해장)에 도움이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여러 부작용도 있습니다. 설탕의 가장 대표적인 부작용은 바로 충치입니다. 당 성분은 충치를 유발하지요.

 

 이는 우리의 치아뿐 아니라 건강에도 여러 부작용을 초래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고혈압, 당뇨 등의 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며 췌장암의 확률이 증가하기도 합니다. 거기다가 사탕의 주성분인 설탕은 중독성분이 있어 설탕중독을 유발할 수 있기도 합니다.

 

 또한 칼슘의 흡수를 방해하기도 하며 시신경에 필요한 비타민 흡수를 방해하여 시력저하와 눈의 노화도 촉진시킬 수 있습니다. 따라서 화이트데이 선물로 사탕을 많이 받았다고 하더라도 많이 먹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이러한 설탕의 부작용들로 인하여 덴마크에서는 90년 전부터 사탕과 같은 음식물에 별도의 세금을 부여하기도 했으며 2011년도 에는 비만세를 도입하기도 하는 등 덴마크 국민들에게 과도한 사탕섭취를 막는데 힘쓰고 있다고 합니다.

 

 때문에 요즘에는 사탕이나 초콜릿보다는 건강식품이나 실용성 있는 선물을 많이 주고 받기도 합니다.

 

 

화이트데이, 받기 싫은 선물은?

 

 

 화이트데이로 고민하실 남자분들을 위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자들이 선호하지 않는 선물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 알바몬>

 

 

 대학생 및 20대를 대상으로 '화이트데이'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학생들은 화이트데이에 가장 받기 싫은 선물로 '‘만들어서 파는 비싸고 부피만 큰 사탕바구니(40.0%)’ 1위로 꼽았습니다.

 

 받을 때만 기분 좋고 이후 처치가 곤란한 '종이학, 학알'(16.9%)이나 '곰인형(8.9%)', '꽃다발(6.0%)' 등도 받고 싶지 않은 선물로 꼽혔다고 합니다.

 

 더불어 화이트데이에 가장 보고 싶지 않은 꼴불견 풍경 1위에는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릿 주고 화이트데이엔 명품백 사달란 여자(29.0%)'가 꼽혔습니다. '공공장소에서 애정행각하는 커플들(16.1%)'에 대한 거부감도 높았습니다.

 

 

화이트데이, 받고 싶은 선물은?

 

 

 이번에는 반대로 화이트데이에 받고 싶은 선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출처 - 스미후루코리아> 

 

  받고 싶은 선물의 경우 각 연령대별로 조금씩 차이가 났습니다. 하지만 2,30대의 경우 의류 및 악세사리와 명품 잡화가 가장 큰 폭을 차지하였습니다. 40대의 경우 여행 및 자유시간이 40% 1위를 차지했고 실용성 있는 용돈 및 상품권도 큰 폭을 차지했습니다.

 

 오늘은 하루 앞으로 다가온 화이트데이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어릴 적 여러 가지 사탕을 상자에 차곡차곡 모아 좋아하는 사람에게, 혹은 감사의 마음으로 전달하던 모습이 많이 사라진 것 같습니다. 사탕이 건강에 좋은 것은 아니지만 점차 큰 선물을 바라고 주는 것으로 변질 된 것 같아 아쉬운 마음도 있습니다.

 

 

 

 물론 값비싼 선물도 좋지만, 선물보다는 그 사람에게 필요한 것, 그리고 마음을 담은 선물을 전달 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