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곡박물관(관장 신형석)은 3월부터 '문화재 발굴체험 프로그램'을 상설 운영합니다.

 울산대곡박물관이 기획한 어린이 고고학 체험교실은 지난해 8월부터 운영해오고 있으며, '문화재 발굴체험'과 겨울철 '과학으로 배우는 문화재'(12월~2월) 프로그램으로 나누어 진행됩니다.

 박물관 앞마당 야외 발굴 체험장에서 3월부터 개설하는 '문화재 발굴체험'은 어린이들이 직접 고고학자가 되어 발굴 과정을 체험해 봄으로써 탐구 능력을 향상하고 문화유산 가치와 보존의 중요성을 배우는 기회를 가지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체험은 6세 ~ 13세 어린이 및 동반 가족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참가비는 무료다. 3월 4일(화)부터 평일 하루 1회(10시) 운영되며, 토요일은 오전 10시오후 2시, 2회 진행된다. 단, 일요일과 공휴일, 월요일은 쉽니다.

 이 프로그램은 매회당 4명 이상 30명 이내로, 전화(229-4783, 4789)로 미리 참가 신청을 받아 진행되는데, 신청은 2월 28일부터 하면 됩니다.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대곡박물관 누리집(홈페이지)(http://dgmuseum.ulsan.go.kr)이나, 전화(229-4783,4789)로 문의하면 됩니다.

 신형석 대곡박물관 관장은 "발굴 체험장에서 더 많은 어린이가 체험학습을 하고, 문화재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보존의 소중함을 배우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곡박물관 어린이 고고학 체험교실은 그동안 '문화재 발굴체험' 54회, '과학으로 배우는 문화재' 23회 등 총 77회를 마련하여 지금까지 1,034명이 체험했습니다. 주로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 단체와 가족 단위 참가자가 많았으며, 대부분 발굴체험이 흥미로웠고 우리 지역 문화재에 관심을 갖는 시간이 되었다고 하면서 체험 프로그램에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