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력 설 연휴가 지난 지도 벌써 열흘 째 접어들고 있습니다. 우리의 가장 큰 명절이라고 하면 많은 분들이 설과 추석만을 생각하시는데요. 음력 1 15일 또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큰 명절 중 하나였습니다.

 

 ‘정월이 좋아야 일 년 열두 달이 좋다 라는 말이 있듯이 정월 대보름은 한 해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날로, 농경사회였던 우리나라에서는 중요한 명절이었답니다.

 

  

정월대보름 의미

 

 

 

 

 새 해를 맞이하고 처음으로 보름달이 뜨는 날을 정월대보름이라고 합니다. 숫자상으로는 한 해를 시작하는 1 1일이 큰 의미를 갖지만, 달의 움직임을 기준으로 하여 생활하던 사회에서는 새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1 15, 즉 정월대보름날이 더 큰 의미를 가졌다고 합니다. 달 중에서도 일년 중 가장 큰 보름달이 뜨는 정월 대보름은 1년 동안의 풍요를 기원하는 날입니다.

 

음력 정월 15일인 '정월대보름' '상원일(上元節)'이라고도 하여 중원일(中元節:7 15百中), 하원일(下元節: 10 15)과 함께 '삼원일(三元節)'이라고 했습니다.

 

 

정월대보름의 풍속

 

 설날이 가족 또는 집안의 명절인데 비해 정월 대보름은 마을의 명절로, 온 동네 사람들이 함께 하는 명절로 줄다리기·다리밟기·고싸움·돌싸움·쥐불놀이·탈놀이·별신굿 등 다양한 민속놀이가 전해져 왔습니다. 농사가 잘 되고 마을이 평안하기를 기원하며 마을 사람들이 모여 '지신(地神)밟기', '차전(車戰)놀이' 등을 벌이고 한 해의 나쁜 액을 멀리 보내는 의미로 연줄을 끊어 하늘에 연을 날려 보내기도 하였습니다.

 

저녁에 대 보름달이 솟아오르면 횃불을 땅에 꽂고 합장하여 저마다 소원을 빌고 논이나 밭의 두렁에 불을 질러 잡귀와 해충을 쫓는 '쥐불놀이'를 하였습니다.

 

 

 

 

 또 한 해 농사의 풍흉을 점치는 '달집태우기'와 부녀자들만의 집단적 놀이인 '놋다리밟기',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집 근처의 다리로 나와 다리를 밟고 건넘으로써 한해의 액을 막고 복을 불러들인다고 믿어지던 '다리밟기' 놀이를 하였습니다.

 

 

쥐불놀이

  

 

 쥐불놀이는 정월대보름 하면 대표적으로 생각나는 풍습일텐데요. 정월대보름 하루 전과 당일 날 논이나 밭을 불로 태우는 풍습입니다. 논이나 밭을 태우는 이유는 겨울에 논과 밭의 쥐구멍 속에 든 쥐를 잡고 잡초 등에 붙어 있는 해충의 알을 죽이기 위한 것입니다.

 

 그리고 타고 남은 재가 거름이 돼서 곡식이 잘 자라기를 바라는 소망이 담겨 있는데요. 다른 마을 사람들과 불의 크기를 가지고 경쟁을 했는데 이긴 편의 쥐가 진 편으로 몽땅 옮겨가 이긴 편 마을의 농작물이 해를 입지 않는다고 믿기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지신밟기

 

 

 

 지신밟기는 동네 사람들로 구성된 농악대가 집집마다 다니며 흥겹게 놀아주는 것을 말합니다. 농악대는 땅을 다스리는 신에게 인사를 하고 못된 귀신을 물리쳐 한 해 동안 좋은 일만 생기고 풍년이 들기를 기원해줬다고 합니다. 집 주인은 미리 음식을 마련해 놓았다가 농악대가 오면 대접했는데 서로 나누기 좋아하고 돕고 사는 우리 조상들의 정을 느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다리 밟기

  

 다리 밟기는 답교(踏橋)라고도 하는데요. 자신의 나이 수대로 다리를 밟으면 그 해에는 다리에 병이 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모든 재앙을 물리쳐 복이 들어온다고 생각했습니다. 다리 밟기는 보통 정월 대보름을 전후로 해서 3일 동안 밤에 행해졌습니다. 이때 만큼은 양반, 농민 구분 없이 모두 이 놀이에 참여했다고 합니다. 양반다리밟기도 있는데 이는 다리밟기 때 사람들이 너무 많이 모여들자 양반들은 정월대보름 하루 전날 양반들끼리 다리밟기를 해서 그런 이름이 붙여졌다고 합니다.

 

달맞이 놀이

 

 

 

 일명 강강수월래가 여기서 나온 노래입니다. ‘아가야, 나오너라. 달맞이 가자이 노래 또한 달맞이 놀이에서 나온 노래라고 하네요.

 

  정월대보름날에는 그 해 처음 뜬 보름달을 보기 위해 달맞이를 나섰는데 아직 달이 보이지 않는 초저녁이 되면 마을 사람들은 하나 둘 횃불을 들고 마을 동산에 올라 보름달이 솟기를 기다렸다고 합니다. 솟아오르는 보름달을 먼저 볼수록 복이 온다고 믿어서 먼저 올라가려고 했다고 하네요.

 

 이 밖에도 줄다리기나 고싸움 쇠싸움 등의 놀이가 있는데 이러한 풍속은 지역에 따라 달라지기도 합니다.

 

정월대보름 음식

 

  예로부터 정월 대보름에 만들어 먹는 별식을 '상원절식'이라고도 하는데, 오곡밥·약식·귀밝이술·부럼·복쌈·진채식 등이 있습니다. 일년 동안 가족과 주변 사람들의 건강과 풍요로운 날들을 기원하는 의미로 상원절식을 만들어 마을 사람들과 함께 나누어 먹곤 했는데요, 설과 추석이 가족 중심의 명절이라면 정월 대보름은 마을의 풍요를 기원하는 마을 단위의 명절입니다.

 

 

피부에 좋은 불포화 지방산이 듬뿍 부럼

 

 

 

 대보름날 새벽에는 땅콩이나 잣, 호두, 밤 등 부럼을 자기 나이 수대로 깨물며 종기나 부스럼이 나지 않게 해달라고 기원합니다. 호두, , , 땅콩 등의 견과를 껍데기 채 '오도독' 소리가 나게 깨무는 부럼은 부스럼 에서 온 말이라고 합니다. 부럼을 먹으면 부스럼이 생기지 않는 이유는, 견과류에 포함된 불포화지방산이 혈관과 피부를 기름지고 부드럽게 하기 때문입니다.

 

 

오장육부의 균형을 이루는 오곡밥

 

 그 중 오곡밥은 대보름 절식의 대표 음식으로 한 해 동안의 농사를 통해 얻은 곡식 중 다섯 가지 혹은 모든 종류를 넣어 지은 밥 입니다. 오행의 청, , , , 흑의 기운이 도는 곡물로 지은 오곡밥은 오행의 기운을 골고루 받아 오장육부의 균형을 이뤄 앞으로 1년간의 풍년과 오곡밥을 먹은 마을 사람들의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현대에 와서는 마을의 의미가 많이 퇴색되었기 때문에 가족과 함께 오곡밥을 나눠 먹으며 서로의 건강을 기원하는 것으로 의미를 대신해도 좋을 듯 합니다.

 

 

 

오곡밥 만드는 방법

 

 

오곡밥을 만드는 방법은 평상시 밥 짓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데요.

다만 여러 종류의 곡식을 넣기 때문에 각각의 곡식이 익는 속도를 맞추는 것이 중요합니다.

 

     찹쌀, 맵쌀, 검은콩, 팥 등 다섯 가지의 곡식을 준비합니다.

     먼저 팥을 한 번 삶아 물은 버리고 다시 찬물을 부어 삶습니다.

     두 번째 삶은 물은 버리지 말고 따로 보관합니다.

     팥을 삶는 동안 찹쌀과 맵쌀은 씻은 후 찬물에 불려 놓습니다.

     검은콩과 수수 역시 씻어서 불립니다.

     준비된 모든 잡곡을 솥에 넣고 두 번째 팥 삶은 물을 부어 밥을 짓습니다.

 

 

 

각종 비타민의 보고 삼색 나물

 

 

 삼색나물은 말 그대로 세가지 색을 가진 나물을 뜻합니다. 일반적으로 하얀 색의 도라지, 갈색의 고사리, 청색의 시금치를 이릅니다. 대보름의 삼색나물 역시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로, 도라지는 기관지염과 인후염을 비롯한 호흡기에 효능이 있고, 고사리는 한약재로 사용되기도 할 정도로 몸에 기운을 불어 넣습니다. 시금치는 빈혈 예방에 효과가 있습니다.

 

 

삼색나물 만드는 방법

 

 반찬으로도 많이 만들어 먹는 삼색나물은 약간 아삭아삭한 식감이 있어야 나물의 맛이 배가 됩니다. 도라지는 생도라지를 구입하는 것이 좋고, 고사리는 삶아지지 않고 말리기만 한 상태가 좋습니다. 시금치는 잎과 줄기가 너무 억세지 않고 길이가 짧은 것이 달고 고소합니다.

 

     도라지는 가늘게 찢어 소금물에 잠깐 담궈 쓴 맛을 뺀다.

     물기를 빼고 다진 파와 마늘, 참기름을 넣고 무친 뒤

     프라이팬에서 볶다가 물을 조금 넣고 뚜껑을 덮어 약 불에서 익힙니다.

     고사리는 줄기 쪽의 단단한 부분을 잘라내고 끓는 물에 살짝 데쳐냅니다.

     간장, 소금, 다진 파, 마늘로 양념을 만들어 데친 고사리를 버무립니다.

     시금치는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데친 후 찬물에 헹굽니다.

     물기를 빼낸 시금치를 소금, 참기름, 간장으로 무칩니다.

 

 

 정월대보름에 대하여 여러 가지를 알아보았습니다. 옛날의 정월대보름이 농사를 준비했다고 하면, 현대의 정월대보름은 움츠렸던 기운을 펴고 봄 맞이 준비를 할 때이기도 합니다. 이제는 정월대보름 풍습이 점점 잊혀져가고  있지만 조상들의 세시풍속이 담긴 지혜를 새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가족과 이웃과 함께 오곡밥도 나눠 먹고, 나물과 부럼을 즐기며 겨우내 꽁꽁 닫혔던 몸을 추스르고 즐거운 정월 대보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