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설은 아주 따뜻한 설이었는데요, 정말 벌써 봄 날씨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만큼 포근한 날씨였습니다. 그러고 보니 벌써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인 입춘이 다가왔습니다.

 

 입춘은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로 음력으로 정월의 절기이고, 양력으로 2 4일 경입니다. 태양이 황경 315˚에 왔을 때를 일컬으며, 동양에서는 이 날부터 봄이라 하는데요, 입춘 전날을 철의 마지막이라는 '절분(節分)'이라 하며, 이날 밤을 '해넘이'라 불렀습니다. 따라서 입춘을 마치 연초처럼 봅니다.

 

 

 

 

 양력으로 따지면 새 해를 맞이해서 가장 처음 만나는 절기는 작은 추위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실제로 대한 보다 추운 소한입니다. 하지만 음력으로 새 해의 첫 절기는 입춘인데요. 입춘은 대한과 우수 사이에 있어 음력으로는 정월, 양력으로는 보통 2 4일이 됩니다. 올 해 역시 2 4일 화요일 이며, 한자인 立春 그대로 봄이 들어서는 시기 입니다. 옛날에는 한 해의 풍년과 복을 기원하는 다양한 행사를 입춘 때 진행하거나 각 가정에서 입춘축을 붙이는 것으로 입춘을 맞이합니다.

 

 

입춘의 풍습

 

 음력으로 새 해를 맞이하고 처음 찾아오는 절기인 입춘은 농경과 관련된 행사가 많습니다. 농업을 하는 가정이 아니라 하더라도 예부터 입춘이 다가오면 입춘을 축하하는 글귀를 써서 집 대문에 붙이곤 했었는데요. 이를 입춘축이라고 합니다.

 

 

 

 입춘이 드는 시각에 맞춰 문에 붙이면 좋다고 하여 밤중에 붙이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입춘축의 규격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가로 15cm, 세로 70cm 내외의 한지에 글을 씁니다. 입춘축에 쓰는 문구는 입춘대길(立春大吉)이 대표적이며, 새 봄의 시작과 함께 좋은 일들만 가득하길 바라는 마음을 표현하는 글귀입니다.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

: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이 생기기를 기원합니다.

 

부모천년수 자손만대영(父母千年壽 子孫萬代榮)

: 부모는 천년을 장수하시고 자식은 만대까지 번영합니다.

 

수여산 부여해 (壽如山 富如海)

: 산처럼 오래 살고 바다처럼 재물이 쌓입니다.

 

 

 

제주도의 입춘 굿

 

 입춘의 농경의례 중 하나로 제주도에서는 입춘 당일 굿놀이를 지내곤 했습니다. 입춘 당일 아침 화려한 비단 옷을 입은 우두머리가 사람들을 이끌고 징과 북을 치며 행진하다가 조선 전기의 정자인 관덕정에 이르면 보릿단을 사용해 한 해 동안 풍년이 될지 혹은 흉년이 될지 점을 칩니다. 크고 붉은 가면을 쓰고 농부로 분한 사람이 오곡의 씨를 밭에 뿌리고, 광대의 탈을 쓴 사람이 곡식을 쪼아 먹는 모습을 흉내 내며 풍년을 기원하기도 합니다.

 

 

 

 

입춘에 먹는 음식

 

 입춘의 대표적인 음식으로는 명태순대와 오신채가 있습니다. 명태순대는 내장을 뺀 후 다양한 소로 명태의 속을 채워 순대처럼 만든 음식으로, 동태 순대라고도 합니다. 소금을 뿌려 하룻밤 재워둔 명태의 머리를 자르지 않은 채 내장을 빼고 삶아, 다진 배추, 숙주, 으깬 두부, 명태알, 찹쌀가루 등으로 속을 채우고 솥에 쪄서 만드는 음식입니다.

 

 

 오신채(五辛菜)는 다섯 가지 매운 맛이 나는 채소로 만든 생채요리입니다. 겨울 동안 맛보지 못한 신선한 채소를 통해 비타민 C등의 영양을 보충하고, 봄철 입맛을 돋우기 위한 음식 입니다.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움파, 산갓, 승검초, 미나리싹, 무싹, 파마늘, 달래 등 강한 자극을 가진 나물 중 다섯 가지를 골라 오신채를 만들곤 했습니다.

 

 

 

입춘과 관련된 속담

 

 

입춘 거꾸로 붙였나.

 

 봄이 들어온다는 입춘으로, 이후 날씨가 조금은 따뜻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이지만, 입춘이 지난 이후에도 날씨가 추운 경우를 이르는 말입니다. 입춘을 기념하고 한 해의 모든 일들이 잘 풀리기를 바라는 입춘축을 붙였음에도 불구하고 추운 날씨가 계속되자, 임춘축을 거꾸로 붙인 것이 아니냐는 뜻의 농담스러운 속담입니다.

 

 

입춘 추위는 꿔다 해도 한다. 

 

 입춘의 추위를 어느 정도 예상하는 속담입니다. 입춘이지만 늦겨울이기 때문에 추운 날씨가 계속된다는 의미로, 입춘이면 반드시 춥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이 외 에도봄추위가 장독 깬다” “2월에 물독 터진다등 봄을 기대한 입춘이지만 추위는 여전하다는 속담이 많습니다. 실제로 입춘인 내일 날씨는 전국적으로 추워질 전망이랍니다.

 

 음력으로 24절기 중 첫 절기인 입춘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봄을 기대하게 하는 이름의 입춘이지만, 시가상으로는 아직 겨울이기 때문에 늦추위를 잊지 말고 건강에 유념하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어두운 밤이 지나야 밝은 아침이 찾아오듯 추운 겨울 뒤 찾아오는 봄이 있기에 오늘날 추위를 즐기며 하루하루를 견딜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유상 2014.02.04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입춘이군요.
    아직 추운데..ㅠ
    봄이 그립네요~

    • Favicon of https://blog.ulsan.go.kr BlogIcon 울산누리 2014.02.05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입춘이 되었는데도 오히려 다른 어느때보다도 추운것 같네요~
      빨리 따뜻한 봄이 왔으면 좋겠어요~ 봄 맞이 잘 하시기 바래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