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발로 건강을, 두 바퀴로 행복을"

 자전거 타시나요? 건강에도 좋고, 스트레스 해소도 된답니다. 자전거 길이 사방으로 뻗어 있어 울산은 자전거 도시가 된답니다. 태화강변 뿐 아니라 해안가에도 자전거길이 조성됩니다.

 울산시는 '국토종주 동해안 자전거 길 조성사업(울산구간)'을 오는 2015년까지 완료한다고 하네요.

 '국토종주 동해안 자전거길 조성 사업'은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시작으로 부산 을숙도까지 동해안의 해안도로와 구국도를 활용하여 연장 720㎞ 구간을 자전거 길로 잇는 것.

 울산 구간은 총연장 92㎞.

 노선은 간절곶, 진하해수욕장, 명선교, 장생포고래박물관, 방어진항슬도, 대왕암공원, 일산해수욕장, 주전강동정자 해변 길로 이어집니다.

 울산 구간 중 31㎞ 구간은 '국토종주 동해안 자전거길 조성 사업'에 앞서 이미 지방자치단체에서 개설 완료했으며, 9㎞는 구국도 구간으로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조성합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총 96억 원(국비 48억, 지방비 48억)의 사업비를 들여, 나머지(52㎞) 구간에 대해 지난 2013년 본격 착공, 2015년까지 울산 구간을 모두 연결한다는 계획이네요.

 울산시는 내년 1월까지 울주군 진하해수욕장과, 남구 장생포고래박물관, 방어진 화암추등대, 강동 해변 구간 등 21㎞를 조성 완료합니다. 이어 2014년 말까지 울주군 간절곶과 주전정자해변 구간 16㎞, 2015년 말까지 울주군 서생, 동구 대왕암공원, 북구 정자신명 구간 등 15㎞를 조성할 계획이예요.

 울산시는 동해안 자전거길 조성 외에도 지난 2010년부터 본격적인 자전거도로 네트워크 구축사업을 추진하여 현재는 동천자전거길, 영남알프스 자전거길, 국가자전거도로망을 구축 완료했답니다.

 또한, 태화강 남단 명촌교에서 석남사까지 이어지는 태화강 100리 자전거길 조성사업도 지난 2008년 착공, 지속 추진되고 있어요.

 '국토종주 동해안 자전거길 울산 구간'은 명촌교에서 서쪽으로 태화강 자전거길과 연계되어 영남알프스까지 관광할 수 있고, 북쪽으로는 동천자전거길을 따라 경주시내까지 연결되어 다양한 문화체험도 즐길 수 있어 울산의 새로운 녹색브랜드 관광화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동해안 자전거길이 푸른 바다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자전거길로 조성되어 시민의 여가활용과 건강증진은 물론 나아가 녹색에너지 실현, 동해안의 절경을 바탕으로 한 관광인프라 구축 등 일거삼득의 환경 및 경제적 효과도 함께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울산시, 태화로 가로수 전정공사 실시

 도로가에 가로수, 여름이면 그 그늘에서 따사로운 햇살을 피하곤 하는데요. 겨울은 가로수를 관리하는 시간이군요.

 우리시는 가로수 생장에 따른 각종 공공시설물 가림 현상 해소와 생육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내년 1월 초까지 '가로수 전정공사'를 시행합니다. 지역은 태화로(신삼호교~태화교 우측)이며, 대상은 가로수(느티나무) 200주인데요.

 작업은 현재 수형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수관의 밀도를 조절하는 굵은 가지 가르기, 불필요한 가지 자르기 등으로 이뤄진다는군요.

특히, 차량통행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출퇴근시간을 피해 작업이 시행되긴 하는데요. 작업 중 안전사고 예방 및 원활한 공사 추진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합니다. 전지작업을 보시면 안전운전 부탁드려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