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크리스마스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여러분들은 크리스마스, 혹은 성탄절이 어떤 날인지 정확히 알고 계십니까? 오늘은 전 세계 적으로 축제 분위기를 만드는 성탄절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보겠습니다.

 

 

성탄절의 유래

 

 성탄절. 12 25일이며 24일 밤, 즉 그 전날 밤이 크리스마스 이브입니다. 초대 그리스도교에서는 하루를 전날의 일몰로부터 다음 날 일몰까지로 쳤기 때문에 이 전야인 이브가 중요시되었다고 합니다. 우리는 다들 성탄절이 예수그리스도의 탄생일로 알고 있지만, 사실 그리스도가 12 25일 오전 0시에 탄생하였다고 하는 확증도 없으며, 이것은 그리스도교가 만들어낸 이야기라고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의식은 3세기에 들어와서부터 행해진 것으로 보이는데, 초기에는 그 날짜가 일정하지 않아서 1 6, 3 21(춘분), 12 25일 가운데 어느 하루가 선택되었습니다. 로마 교회 12 25일을 성탄절로 지키게 된 것은 354년경부터로 보이며, 조금 뒤인 379년부터 그리스교회가 이에 따른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는 초기에 그리스도교가 이교도 사이에서 행해지고 있던 봄의 광명에 대한 기대를 불러일으키는 동지의 축일을 이용하여 그리스도 탄생을 기념한 것으로 보입니다. 주로 농경사회의 로마에서는사투르날리아라는 농경신 새턴의 제일(祭日)이 12 21~31(혹은 17~24일까지, 또는 1 1)까지 계속 성대하게 베풀어졌습니다.

 

이 신은 본래 그리스에서 왔다고 전해지는 고대 이탈리아의 신으로서, 크로노스와 동일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역시 그리스에서 와서 더 오래된 야누스의 도움으로황금시대의 즐거운 날을 보내다가 문명화하는 일을 계속하였습니다. 새턴은 특히 사람들에게 대지의 경작법을 가르쳤습니다.

 

 

 

그리하여 새턴은 재배와 포도의 채집의 신이라는 말이 있는데요, 이 크로노스 신을 제사하는사투르날리아기간에는 노예도 자유롭게 주인의 연회에 참석할 수가 있으며, 혹은 주인이 거꾸로 노예에게 봉사하는 경우도 있는데, 일반적으로 연령·성별·계급의 구별 없이 연회·경기·행렬 등이 벌어졌습니다.

 

또한 가난한 사람들도 서로 선물을 교환하였습니다. 이 기간 중에서 12 25일은 동지가 지난 다음으로 태양이 소생하는 날이라고 하여 특히 기념되었습니다켈트 민족의 제사 계급이었던 드뤼도들도 그들의 높은 성소에서 이 기쁜 날을 축하하고, 또한 게르만인도 이 날을 유쾌하게 축하하였습니다. 초대 그리스도교의 지도자들이 이러한 농경력 상의 성대한 제일에 예수 그리스도의 탄신을 결합시킨 것이 바로 오늘의 크리스마스입니다.

 

 

종교에 따른 크리스마스

 

 중세의 크리스마스에서는 교회에서의 의식과 농신제에 따르는 가장행렬이나 소요가 뒤섞여 행하여졌습니다. 카니발의 요소도 있고, 일종의 혼성적 종교행사이기도 했습니다. 교회 내에서의 그리스도 탄생의 예배를 별도로 하는 크리스마스의 민간행사에는 민족이나 지역에 따라 차이는 있다고 하더라도 비()그리스도교적인 많은 풍습이 현재까지 전승해오고 있습니다. 미사는 초기부터 그리스도 교회에서 한밤중에 장중하게 행해졌으며, 가톨릭국인 프랑스 등지에서는 크리스마스는 반드시 행해지지 않으면 안 되는 축일이며, 특히 어린이들이나 가족중심의 축일이었습니다.

 

 

 

 

크리스마스의 할아버지즉 산타클로스의 민속에 따라, 차차 세속화하여 보급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노엘》이라고 불리는 성가곡, 이른바 크리스마스캐럴은 종교적이고 시적이며, 소박하고 불가사의한 그리스도의 탄생에 관하여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교의 어떤 종파나 교회에서도 크리스마스의 의식을 행하고 있으나, 드물게는 스코틀랜드의 지극히 청교도적인 장로교회파와 같이 특별한 예배를 행하지 않는 곳도 있습니다. 이 지방에서는 일반 사람들도 이 날을 휴일로 하지 않고 1 1일이 크리스마스 대신으로 되어 있다고 합니다.

 

 

 

크리스마스 트리의 유래

 

 

 

 크리스마스 기간의 중심적인 장식물은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이것은 프랑스·이탈리아·에스파냐 등지에서도 교회 앞에 높이 세워지는 겨울의 미관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집집마다 가지가 곧은 푸른 나무를 잘 손질하여 통 같은 데 꽂아 양초·완구·인형·종이로 만든 종·과자 따위를 달아매고, 또 가지나 뿌리 위에는 눈송이를 본떠 솜을 얹기도 합니다. 그리고 어린이들이 방안에 들어설 때에 양초에 불을 붙입니다. 최근에는 여러 가지 전구가 쓰입니다. 나무도 플라스틱을 재료로 한 인조제품들이 많이 사용됩니다.

 

 

 

산타클로스의 유래

 

 또한 크리스마스와 결부하여 산타클로스의 설화와 전승이 있습니다. 이것은 3세기 말, 어린이를 보호하는 소아시아의 성 니콜라스의 이름이 네덜란드어로 성 클라우스로 발음된 것이, 네덜란드인이 미국으로 이주하면서부터 잘못 불려 성녀(산타)를 뜻하는 것 같은 산타클로스라는 애칭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산타클로스 이야기와 행사는 오래된 기원이 아니라 19세기 초부터 시작된 일로 보여지며, 지금의 산타클로스 복장은 1931년 미국의 코카콜라 광고에서 그린 그림으로 유래된 것이라고 합니다. 그 밖에 크리스마스에 연유한 전설이나 풍습은 상당히 많고, 크리스마스 행사는 그리스도교국뿐만 아니라, 점차 국제적인 연중행사가 되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울산에서는?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축제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 크리스마스, 우리나라 역시 지역 곳곳에서 다양한 행사로 크리스마스를 즐기고 있는데요, 울산 중구에서는 24, 25일 이틀간 성남동 젊음의거리 일대에서 '중구 눈(snow) (light)으로 통하다'를 주제로 '8회 울산중구 눈꽃축제'를 개최합니다.

 

 올해 눈꽃축제는 24일 저녁 6시 밸리댄스, 중창단공연 등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초청가수 공연, 커플이벤트 등 다양한 볼거리가 이어진다. 특히 개막식과 축하공연 중에는 조설기를 이용, 실제 눈에 가까운 눈꽃을 행사장에 뿌려 탄성을 자아낼 전망이라고 합니다.

 

 

 

 남구에서도 성탄 이브인 24일 오후 5시부터 4시간 가량 '2013 삼산디자인거리 눈꽃축제'가 열릴예정입니다. 이날 현대백화점 옆 특설무대에선 다양한 공연팀이 노래와 춤 등을 선보이며, 7시부터 약 20분간 공식행사엔 화려한 점등식과 함께 화이트크리스마스 눈꽃이 연출된다. 이후 이벤트마당 시간엔 레크리에이션과 록밴드 공연이 이어질 방침입니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친구와, 연인과, 그리고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