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 22일은 우리의 세시 명절인 동짓날입니다. 동지는 24절기 가운데 하나로, 대설(大雪)과 소한(小寒) 사이로 양력 12 22일경이 절기의 시작일입니다. 북반구에서 태양의 남중고도가 가장 낮아서 밤이 가장 긴 날이며, 같은 시간에 남반구에서는 이와 반대인 하지가 됩니다. 동지를 기점으로 낮의 길이가 길어지므로 종교적으로 혹은 풍속적으로 축제로 삼았습니다.

 

 

 

동지의 유래

 

 

 

 

 동짓날의 뜻은 "겨울에 이르렀다입니다. 원래 동지의 의미는 24절기의 하나로서 일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일년 중 밤이 가장 길다는 것은 ""이 극에 이르는 것을 의미하고, 동짓날을 계기로 낮이 다시 길어지기 시작하므로 ""의 기운이 싹트기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실상의 새해를 의미하는 날이 바로 동지입니다. 이 이유 때문에 옛 사람들은 동지를 경사스러운 날로 여겨 "작은 설"이라 부르기도 했다고 합니다.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라는 말의 유래도 바로 동지를 작은 설이라 부르기 때문입니다.

 

 

동지와 관련된 민간풍속

 

 동짓날이 되어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 연못의 수면이 얼어붙어 얼음의 모양이 쟁기로 밭을 갈아놓은 것처럼 됩니다. 이것을 용갈이라고 하는데요. 『동국세시기』 11월 월내조에는충청도 홍주 합덕지에 매년 겨울이 되면 얼음의 모양이 용이 땅을 간 것 같이 되는 이상한 변이 있었다. 남쪽에서 북쪽으로 언덕 가까운 쪽으로 세로 갈아나간 자취가 있으면 이듬해는 풍년이 들고, 서쪽으로부터 동쪽으로 복판을 횡단하여 갈아나가면 흉년이 든다고 한다. 혹 갈아나간 흔적이 동서남북 아무 데로나 종횡으로 가지런하지 않으면 평년작이 된다고 한다. 농사꾼들은 이것으로 이듬해의 농사일을 징험한다. 경남 밀양 남지에서도 용이 땅을 갈아 이듬해의 농사일을 징험한다고 한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또 이날은 동지부적(冬至符籍)이라 하여 뱀()’자를 써서 거꾸로 붙여 잡귀를 막는 속신이 있으며, 팥죽을 쑤어먹지 않으면 쉬이 늙고 잔병이 생기며 잡귀가 성행한다는 속신이 있습니다. 동짓날 일기(日氣)가 온화하면 이듬해에 질병이 많아 사람이 많이 죽는다고 하며, 눈이 많이 오고 날씨가 추우면 풍년이 들 징조라고 여깁니다. 또 동짓날이 추우면 해충이 적으며 호랑이가 많다는 속설도 있습니다.

 

 

 

동지와 관련된 속담

 

 * 동지 섣달에 눈이 많이 오면 오뉴월에 비 많이 온다.

  - 겨울철에 눈이 많이 오는 해는 다음해 여름에도 비가 많이 오는 경우가 많다는 뜻.

 

* 동짓날이 추워야 풍년이 든다.

  - 동지는 본격적으로 추워지는 때. 병해충은 기온이 낮아지면 활동을 못하고 죽기 때문에.

  - 겨울을 나는 각종 해충이 얼어 죽어야 다음해 농작물이 잘 된다.

 

 * 동지가 지나면 푸성귀도 새 마음 든다

 

-       동지(冬至)가 지나면 온 세상이 새해를 맞을 준비에 들어간다는 뜻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속담. 또는 절기와 결부하여 식물의 생태를 되새길 때 사용하기도 한다.

 

 * 동지 때 개딸기.

  - 도저히 얻을 수 없는 것을 바라는 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속담.

 

 

 

 

 

 

 

한 해를 기원하는 동지와 팥죽

 

 다들 아시다시피 동지에는 동지팥죽을 먹습니다. 팥을 고아 죽을 만들고 여기에 찹쌀로 단자를 만들어 넣어 끓이는데, 단자는 새알만한 크기로 하기 때문에 새알심이라 부릅니다.

 

 팥죽을 다 만들면 먼저 사당에 올려 동지고사(冬至告祀)를 지내고, 각 방과 장독, 헛간 같은 집안의 여러 곳에 놓아두었다가 식은 다음에 식구들이 모여서 먹었습니다. 사당에 놓는 것은 천신의 뜻이고 집안 곳곳에 놓는 것은 축귀의 뜻이어서 이로써 집안에 있는 악귀를 모조리 쫓아낸다고 믿었습니다. 이것은 팥의 붉은색이 음귀를 쫓는 데 효과가 있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붉은 팥은 옛날부터 모든 잡귀를 쫓는다고 하여 사용되었습니다. 동짓날에 팥죽을 쑤어 사람이 드나드는 대문이나 문 근처의 벽에 뿌리는 것 역시 악귀를 쫓는 주술 행위의 일종이다. 그러나 동짓날이라도 동지가 음력 11 10일 안에 들면 애동지라 하여 아이들에게 나쁘다고 해서 팥죽을 쑤지 않는다. 또 그 집안에 괴질로 죽은 사람이 있어도 팥죽을 쑤어먹지 않는다고 합니다.

 

 

 

 우리 조상들은 경사스러운 일이 있을 때나 재앙이 있을 때에는 팥죽, 팥밥, 팥떡을 해서 먹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요즈음도 이러한 풍습이 이어져 고사를 지낼 때에는 팥떡을 해서 고사를 지내고 있으며, 고사의 목적은 사업하는 사람은 사업이 번성하기를 기원하고, 공사를 하는 사람은 공사가 아무런 사고 없이 완공되기를 기원하는 것입니다.

 

 

 위와 같이 조상들은 팥이 들어가는 음식은 여러 가지 소원을 이루어준다고 믿었는데요, 그 사실 여부를 떠나 팥이 지닌 여러 가지 효능으로 보아 건강식품임에는 틀림없습니다. 팥의 여러가지 효능들을 알아보겠습니다.

 

 

 

당뇨개선

 인슐린을 분비시키는 췌장의 기능이 나빠지면 당뇨에 걸릴 위험이 커지는데요. 팥으로 밥을 지어 먹는다거나 팥죽을 꾸준히 섭취해주면 췌장의 기능을 활성화시켜 인슐린의 분비를 촉진시켜 당뇨를 개선하거나 예방하는데 좋습니다.

 

 

성인병 예방

 팥에 함유된 사포닌 성분은 과산화 지질의 생성을 억제시키고 혈전을 효과적으로 녹이는 작용을 하며, 폴리페놀 성분은 혈관에 쌓여 있는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낮춰서 혈액순환을 좋게만들어 피를 맑게 해주기 때문에 동맥경화나 고혈압, 고지혈증 등의 성인병을 예방하는데 팥의효능을 볼 수 있습니다.

 

 

 

 

 

 

탈모개선

 탈모가 나타나는 이유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만,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 탈모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팥이 함유된 음식들을 꾸준히 섭취해주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두피에 영양공급이 활발해져서 탈모 치료 및 예방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부종제거

 신장기능이 약해져 노폐물이나 소변을 제대로 배출하지 못하면 손발이 붓는 부종증세가 나타나게 되는데요. 이뇨작용이 탁월한 팥을 삶아서 섭취해주면 노폐물의 배출을 촉진시켜 신장의 기능을 회복시켜주고 부종제거에도 뛰어난 팥의효능을 볼 수 있습니다.

 

 

 

 

숙취해소

 연말에 술 약속들이 많아지면서 숙취 때문에 고생하시는 분들이많으실 텐데요. 해독작용 또한 탁월한 팥은 체내에 있는 알코올을 빨리 배출시켜 주기 때문에 숙취해소에도 팥의 효능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숙취해소에는 알코올로 인해 위장이 약해져서 팥죽을 만들어 부드럽게 먹도록 하세요. 

 

 

 

 

변비해소

 팥은 이뇨작용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변통작용에도 우수한 효과가 있는데요. 특히, 팥에 함유된 사포닌과 섬유질이 변비치료에 효과가 있으며 꾸준히 섭취하면 배변의 양을 증가시키고 부드럽게 만들어주기 때문에 변비가 있는 분들에게 좋습니다.

 

 

 

 

 

 

 동지에 대해 다양한 것을 알아보았습니다. 예전의 조상들에게 동지는 1년 동안 무탈하기를 기원하는 경사스러운 날이었는데요, 우리도 이 전통을 이어나가 몸에 좋은 팥죽도 나눠먹고 건강도 돌보고 이웃과 정도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