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울산누리 팀블로거 쑤입니다 :)

 

오늘제가 다녀온 시장은 [태화 종합 시장]인데요, 태화로타리 바로 옆에 있어 접근성이 좋습니다.

하지만 저는 시장취재 덕분에 태화시장에 몇년만에 가 본 것 같아요.

그래서 더 반갑고 변화된 모습이 낯설었는데요 깨끗하고 깔끔하게 정리된 모습 그럼 함께 구경해볼게요~

 

 

 

 

 

 

깨끗하고 넓게 잘 정리된 길의 양쪽으로 많은 상점들이 있었습니다.

장이 서는 날이면 더 북적일텐데 오늘은 장이 없는 날이라 평소의 조용한 모습이라고 하더라구요.

 

 

 

 

 

 

역시 규모가 좀 있는 시장이다 보니 이렇게 약국과 식당 등 제법 규모가 있는 가게들이 많이 보이더라구요.

민물중탕 가게앞을 지나는데 힘찬 미꾸라지의 움직임을 보니, 덩달아 저도 기운이 펄펄~!

 

 

 

 

 

 

요즘 김장철이잖아요~

식당 이모님도 깍뚜기 김치를 담그시려고 열심히 준비하시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칼의 모양에 한번, 깍뚜기의 양에 두번 놀랐습니다. 하핫

 

 

 

 

 

 

 

저는 재래시장을 어릴때부터 참 좋아했어요.

특히나 시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그곳만의 활력이 가장 좋은것 같아요 ^^

 

 

 

 

 

 

 

시장 구경을 제법 했다 싶었는데 아직도 이렇게 길~게 길이 이어지더라구요.

그래서 안으로 더 들어가보았습니다.

 

 

 

 

 

 

시장의 모습은 어디나 비슷비슷 하지만, 그 느낌이 조금씩 다른것 같아요.

태화시장은 어느 가게나 깔끔하고 잘 정돈 된 느낌이라고 할까요?

 

 

 

 

 

 

싱싱한 청과물들입니다. 요즘 사과도 맛있고 모과를 잘게 잘라서 감기에 좋은 모과차를 담궈먹어도 좋구요,

단호박은 그대로 쪄내어 영양간식으로 먹으면 건강에도 좋고 맛도 있고 !!

 

 

 

 

 

 

 

 

저는 반찬가게 앞을 지날때마다 왜그렇게 다~ 사고싶어 질까요.

주부도 아닌데 말이죠. 나중에 결혼하게 되면 저는 시장에서 아마 반찬을 모두 사먹을 것 같아요 ^^

 

 

 

 

 

 

 

김장에 필요한 재료들도 좀 구경해보구요~

 

 

 

 

 

 

 

시장이 반찬이라는말,

위의 젓갈과 아래의 쌈배추 하나면 오늘 저녁은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제가 좋아하는 주전부리들~

다 좋아하는 것들이라 하나만 선택하기가 어렵네요. 행복한 고민~

 

 

 

 

 

 

이상까지 태화시장을 함께 둘러보았는데요,

오늘은 조용한 평소의 모습이었어요 매월 5일과 10일에 장이 서기때문에 날짜를 맞춰가시면

더 활기넘치는 모습을 볼 수 있으실거에요^^ 하지만 저는 이렇게 조용한 시장의 모습도 좋았어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