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정명 600년을 기념하기 위해 울산방언사전이 발간되었습니다.

울산의 방언을 체계적으로 수록한 <울산방언사전>인데요!!

 

이 사전은 8,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올해 초 <울산방언사전>(929쪽) 편찬 작업에 착수, 발간했답니다. 집필은 울산 출신 신기상 박사(68서울과학기술대학교 명예교수)가 맡았습니다.

<울산방언사전>은 총 1만 5,000개의 어휘와 그 활용형 1만 5,000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부록에는 울산방언에 대한 이해와 사전의 이용을 돕기 위해 울산방언의 특징, 활용에서의 모음 탈락, 체언의 고저장단, 용언의 고저장단 등이 실렸습니다.

<울산방언사전>은 신 박사가 지난 20여 년 동안 울산지역 내 전통시장 등을 일일이 찾아 다니면서 채록한 것으로 울산지역에서는 가장 체계적인 방언사전으로 꼽히고 있는데요.

<울산방언사전>은 2,000권 정도를 발간하여 도서관, 학교 자료실 등에 배부하여 비치할 계획입니다.

울산방언사전의 저자 신기상박사의 울산방언사전에 관련한 글을 인용해 왔습니다. 울산방언집이 나오게 된 이유에 대해 알아봅시다.

우리 배달겨레가 가진 문화재 중에서 으뜸이 되는 것은 뭐니 뭐니 해도 우리말이다.

여러분도 일말에는 그 민족의 얼이 어려 있어, 말을 잃으면 민족혼, 민족정기가 사라지고, 민족혼, 민족정기가 사라지면 그 민족도 소멸되고 만다는 사실을 세계사가 증명하고 있다. 그와 같은 이치로, 울산시민이 가진 여러 문화재 중에서도 가장 소중한 문화재는 무엇보다 울산시민의 혼과 정기가 어린 울산방언이다.

울산방언은 경주와 인접한 지역의 방언으로 현대 한국어의 근간이 되는 옛 신라어를 잘 간직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른 방언과는 차별화되는 가치를 지닌 방언이다. 그러나 울산 지역은 1960년대 이후의 산업화로 외지인의 유입이 급증하였고 방언을 정확히 구사할 수 있는 노령 인구가 줄어들고 있어 이 방언의 고유성이 급속도로 멸실되어 가고 있으며, 현재는 두메산골 고령자의 대화라도 표준어가 많이 들어 있어 필자가 기억하는 1950년대 울산방언만을 구사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울산방언은 어휘, 문법, 음운 모두에 걸쳐 고유성이 있지만 특히 고저와 장단으로 의미가 변별되는 독특한 방언이기 때문에 고저장단을 낱낱이 기록해야만 『울산방언사전』다운 사전이 될 수 있다. 그래야 먼 후대에도 오늘의 울산방언을 바르게 알아볼 수 있는 문화유산이 될 것이며, 앞으로의 국어 연구에도 정확한 자료가 될 것이다.

『울산방언사전』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웅촌면의 방언을 그 핵으로 삼았다. 이렇게 세부 지역을 명시해 두는 것은 울산방언 안에서도 면이나 마을 단위, 해안 지역이나 산간 지역, 철도 주변 지역, 공장지역 등으로 세분하여 파고들면 미세한 차이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그 미세한 차이도 명확히 해 두고자 하는 뜻이다. 비록 세부 지역을 명시해 두었더라도 이 방언의 특징들은 극히 미세한 일부를 제외하면 동부경남방언은 말할 것도 없고 넓게는 모든 경상방언에 두루 적용되는 것이 대부분일 것이다.

이 사전은 다양한 변화를 겪고 있는 방언의 실상을 그대로 보여 주는 사전이기를 기대한다. 따라서 방언의 다양성, 복잡성을 해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 지나치게 정연히 기록하는 것을 경계하였다. 사전 자체가 완벽이란 있을 수 없지만 표준어사전에 비해 방언사전은 더욱 완벽과는 거리가 멀 수밖에 없다. 따라서 이 사전이 일면 불완전하고 전후가 일치하지 않는 점이 있어도 방언의 다양성으로 이해하여야 한다.

 

울산방언 사전에 나와있는 울산방언의 예시에 대해 몇 가지 알아볼까요?

울산방언 예시

방언

표준어

비슷한말

예문

가첩다

가깝다[]

가찹다

가첩기는 해도 질(길)이 안 좋심더

깰밪다

게으르다

깷다

깰밪인 기(게) 책장 시알린다

낑구다

끼우다

찌우다, 찡구다

 

단디

단단히, 잘, 꼭

 

머(뭐) 있는강(-는가) 단디 바라

(봐라)

맹글다

만들다[]

맨글다, 맨들다

맨손으로 맹글어도 잘 맹글었다

모디다

모이다[]

모지다.

동네 사람 마이(많이) 모딨다

백제

공연히

맥제, 백지

잘 노고(놀-) 있는 아를(아이-) 백제 울리네

여시

여우[]

야시, 예수

여시 겉은(같-) 년˜

전주다

겨누다[]

 

잘 전자가(겨누어서) 수아라(쏘-).

지대다

기대다[]

진대다

백에(벽-) 지대 앉아라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11.29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6.11.29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