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실의 계절 가을을 맞이하여 문화예술회관 야외전시장에 새로운 작품이 단장되어,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조각전이 열립니다.

 문화예술회관(관장 이형조)은 오는 10월 11일부터 내년 2월 2일까지 '야외조각 상설 초대전 Ⅲ'를 문화예술회관 야외전시장에서 개최합니다.

 '야외조각 상설 초대전'은 전국 조각예술 활성화를 위해 문화예술회관이 예술의 숲 일원에 개최했던 야외조각 전시를 올해부터 연중 상설전시로 확대 추진하면서 부산, 광주, 강원, 전남, 전북, 충남, 울산 등 전국조각가협회 회원 21명의 다양한 야외조각 작품 42점을 지난 2월부터 총 3부에 걸쳐 전시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는 전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김현호, 도태근, 유현우, 이인행, 이종용, 조민길, 황미옥 작가의 작품 14점이 전시됩니다.

현대인-공존〈김현호

 김현호 작가는 차가운 스테인리스 스틸을 구부리고, 붉은색을 덧입혀 함께 살아가는 현대인의 삶을 표현한 작품을, 철 작업을 선보이는 도태근 작가는 기하학적인 프레임 공간 속에 자르고, 접고, 붙이고, 두들겨서 만들어진 형상을 매달아 철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속성과 공간과의 관계를 형상화한 작품을 선보입니다.

흔 적〈유현우

 유현우 작가는 화강석과 대리석을 이용하여 매끈하고 정교하게 연마하는 방법과 자연의 조각을 그대로 사용하는 방법으로 석조 조각의 다양한 기법을 보여줍니다.

도심-품〈이인행

 

 석조를 사용하지만 삭막한 도시에 따뜻함을 불어넣는 듯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이인행 작가는 부드럽게 연마한 돌에 조명을 가미하여 낮보다 밤에 더욱 운치 있는 풍경을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속삭임〈이종용

 이종용 작가는 무거운 석조를 사용하지만, 동심을 담은 이미지를 형상화하여 남녀노소 모든 층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것입니다. 스테인리스 스틸과 석조를 사용하는 조민길 작가는 인체를 단순화한 형상의 작품을 선보이는데 각 재료의 특성을 비교하면서 감상해 보길 권합니다.

고성(古城)〈황미옥

 황미옥 작가는 대형 테라코타 작품을 선보이는데 석조와 철조 등을 깎고, 다듬고, 잘라서 만드는 작품과 달리 흙을 빚고 열을 가해서 만드는 테라코타 작품을 야외에서 접하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에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꿈-비상〈조민길

 이형조 관장은 "깊어가는 가을에 음악과 숲이 어우러진 야외 전시공간에 저마다의 개성을 자랑하는 전국 조각가들의 수준 높은 작품들로 분위기 전환을 시도하였다."라며 "도심 속의 열린 사랑방인 예술의 숲에서 야외 조각품들과 함께 가을의 정취와 사색을 즐겨 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Position-FormI〈도태근

 

 자세한 사항은 문화예술회관 전시팀(226-8251~3)으로 문의하면 됩니다.

 

#전시개요

전 시 명 : 초청기획전시「야외조각 상설 초대전 Ⅲ부」

기 간 : 10. 11~2014. 2. 2, 115일간

장 소 : 예술의 숲 야외전시장

작 품 수 : 철조, 석조, 브론즈 등 야외조각품 총 42점

초대작가 : 총 7명(전국 5, 울산 2)

▣ 초대작가 현황

지역별

작가명

주 요 경 력

부산

김현호

•일본 타마미술대학 미술연구과 박사 졸업

•대한민국미술대전 우수상 등, 동아대학교 예술대학 조각학과 교수

부산

도태근

•동아대학교 예술대학 조각과 및 동 대학원 예술학 박사 수료

•개인전 8회, 초대ㆍ단체전 200여회, 신라대학교 미술학과 교수

울산

유현우

•양산미협전, 전국조각가 협회전 외 다수 그룹전

•한마음미술대전 초대작가, 한국미술협회 회원

울산

이인행

•울산미술대전, 신라미술대전, 한마음미술대전 초대작가

•한국미술협회 조각분과 위원, 울산광역시미술장식품 심의위원

전북

이종용

•원광대학교 환경조각과 졸업

•갑오동학미술대전 최우수상 수상, 행주미술대전 특선

부산

조민길

•부산대학교 미술학과, 산라대학교 미술학과 대학원 졸업

•개인전 4회, 단체전 140여회, 부산미술대전 대상 수상

전북

황미옥

•군산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및 동대학원 졸업

•개인전 4회, 춘향미술대전 대상, 전북미술대전 우수상 수상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