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비로 인해 집안 가득 습기가 가득 차버려서 아무리 청소를 해도 집안이 눅눅하고 끈적거리죠?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하기 쉬운 날씨이기 때문에 더더욱 청결에 힘써야 할 때입니다!!

그래서 여러분을 위해 울산누리에서 장마철 빨래 방법과 옷장 정리방법에 대해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


 

 

 

장마철에는 습기가 높아서 세균번식이 잘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옷에 냄새가 쉽게 배고, 건조뒤에도 잘 없어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빨래감이 모이면 습기와 곰팡이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에 자주 조금씩 빨래를 해주시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따뜻한 물에 세탁을 하게 되면 찬물에 하는 것보다 세제가 잘 풀리고 때를 분해하게 되는 효과가 더 크겠죠?
게다가 수분이 증발하는 효과가 높아지기 때문에 빨래가 더 잘 마르게 된다고 합니다!
습기가 차면 곰팡이가 생길 염려가 있으니 세탁후에는 주기적으로 자주 클리너를 이용해 세척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식초는 살균작용을 하기 때문에 빨래를 세척한 후 헹굼할 때 식초를 1큰술 정도 넣어주면 남은 빨래 냄새를 소독해준답니다. 특히 식초는 그릇이나 냉장고의 냄새를 없애는 것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으니 잘 사용하시면 장마철 부엌의 습한 냄새를 줄일 수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빨래를 말릴때 베란다를 적극 활용하실 텐데요. 장마철에는 특히 습도가 높은데다 밤에는 기온이 떨어져 옷이 뻣뻣해지고 생각만큼 잘 마르지 않습니다. 그래서 습도를 낮추기 위해 덜마른 빨래에 선풍기를 틀어주시는 것이 좋은데요.
다만 전기가 과열될 수 있으니 타이머를 지정해놓고 트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빨래 아래쪽에 신문지나 제습제를 높는 것도 좋은 방법이랍니다.


간격이 좁게 빨래들이 붙어 있으면 빨리 마르기는커녕 오히려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통풍이 있는 곳에 말려주시되 두 줄정도로 빨래를 널으시면 좋습니다.
이때 작은 빨래는 바깥쪽에 널으시고 큰 빨래는 안쪽에 널으시는 것이 더 빨리 마른답니다.



습도가 높은 날에는 아무리 말려도 빨래 자체가 눅눅한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때 다림질을 해주면 높은 온도로 세균번식을 막아서 살균효과를 볼 수 있는데다 빨래가 얼른 마를 수 있게 도와준답니다.
그렇다고 해서 별로 마르지도 않았는데 다림질을 하시는 것은 조심하셔야 겠죠?





 

습한공기는 무겁기 때문에 잘 순환이 되질 않기 때문에 아침저녁으로 창문과 옷장문을 열고 환기를 시켜줘야 한답니다.
또, 옷장 문을 연채 선풍기 바람을 쐬이거나 보일러를 잠시 틀어 두는 것도 좋은 방법 중에 하나!
그리고 주의할 사항! 공기가 안 통할 정도로 옷을 빼곡히 걸어 두면 안 된답니다.


습기는 아래부터 차오르는 성질이 있는데요. 이런 습기에 의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습기에 다른 섬유보다 비교적 강한 면 제품을 맨 아래 놓고, 그 위에 모직물을 올리는 방법이 좋습니다.
그리고 실크, 합성섬유처럼 습기에 매우 약한 소재는 맨 상단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는 사실 기억하세요!

신문지가 물~먹는 그 동물 만큼 습기를 잘 빨아들인다는 사실 아시죠?
이런 신문지를 옷장이나 옷걸이 아래 2~3장 깔아놓으면 습기 제거에 도움이 된답니다. 또 옷장 구석구석에 신문지를 잘 뭉친 다음 넣어둬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만약 신문지 특유의 냄새가 싫다면 환기를 자주 해주시면 됩니다.


보통 세탁소에서 갓 드라이클리닝을 한 세탁물을 그대로 보관하시잖아요?
하지만 이렇게 보관하게 되면 습기가 남아 있어서 곰팡이나 좀이 금방 슬 염려가 있으니, 비닐을 벗겨 낸 뒤 완전하게 말린 뒤 보관해야 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