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흩어져 있는 울산 출토유물을 고향 울산으로 가지고 올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습니다.

  울산박물관(관장 김우림)은 지난 달 문화재청으로부터 울산지역에서 발굴조사한 2개 유적에서 출토된 유물 총 895점에 대해 울산시가 '국가귀속문화재 보관ㆍ관리기관(위임기관 울산박물관)으로 지정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울산박물관으로 돌아오는 유물은 대동문화재연구원이 발굴조사(2007~2099년)한 울산 모듈화 산업단지 조성부지 내 출토유물인 석검 등 882점, 울산발전연구원이 발굴조사(2010년)한 울산 병영성 성곽정비사업구역 내 출토유물인 분청사기 등 13점인데요.


 
 울산박물관은 이에 따라 8월 4일 울산발전연구원에서 발굴 조사한 울산 병영성 성곽정비사업구역내 유적 출토유물을 시작으로 울산출토유물의 이관작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울산지역에서 출토된 모든 매장문화재는 국립김해박물관으로 국가귀속 조치되었으나, 문화재보호법 제62조, 매장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제20조 및 동법 시행령 제20조, 국가귀속문화재의 관리 등에 관한 규정 개정(2011년 3월)에 따라 울산시도 국가귀속문화재를 위임하여 관리 할 수 있는 '국가귀속문화재 보관ㆍ관리기관(이하 보관ㆍ관리기관)이 되었습니다. 또 국가귀속문화재의 보관ㆍ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제1종 박물관으로 등록되어야 하며, 울산박물관은 지난 3월 3일 '제1종 종합박물관'으로 등록되어 '보관ㆍ관리기관'인 울산시의 위임기관으로서의 자격을 갖췄습니다.

 '보관ㆍ관리기관'은 문화재청이 국가귀속문화재의 보관ㆍ관리를 지방자치단체에 위임한 것으로 지금까지 국립기관에 집중되었던 문화재 보관ㆍ관리가 지방자치단체에서도 가능하게 된 보관관리기관의 '다원화'가 이루어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방자치단체가 '보관ㆍ관리기관'이 되는 데에는 많은 우여곡절도 있었다. 2005년 매장문화재의 효율적 관리 및 활용을 위해 보관ㆍ관리기관의 다원화를 목표로 법이 개정되었지만, 현실적으로 지방자치단체에서 유물을 보관한 사례는 거의 없었습니다.

  더구나 2010년 보관ㆍ관리기관을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일원화하려는 움직임은 지역 박물관의 대표유물 확보에 더욱 어려움을 가져다주는 역행된 법령 개정으로 이어질 뻔합니다. 하지만 지역에서 출토된 유물은 해당 지역에서 보관ㆍ관리 및 전시ㆍ연구자료로 활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고, 국가귀속 문화재의 보관ㆍ관리기관 일원화는 지방 균형 발전에도 역행할 뿐만 아니라 국립중앙박물관의 유물 집중현상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는 반대여론이 거세게 일어, 일원화가 아닌 보관ㆍ관리기관의 다원화가 추진됐습니다. 매장문화재는 모두 국가 소유인 것은 변함없으나 보관ㆍ관리기관으로 지정됨으로 인해 울산출토유물이 다른 지역으로 이관되지 않는 점, 수준 높은 전시유물 확보가 가능하여 울산 시민들에게 좀 더 울산의 역사에 대해 알려줄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진 것은 큰 성과라 하겠습니다.

 김우림 울산박물관장은 "전국에 흩어져 있던 7만여 점의 울산출토유물이 울산으로 돌아올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진 중요한 일이다."며 "문화재청과의 직접적인 협의를 통해 울산박물관이 보관ㆍ관리기관이 되어야 함을 피력한 결과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많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전국에 흩어져 있는 7만여 점의 울산출토유물도 울산으로 돌아올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울산박물관은 지난 5월 문화재청에 지표 및 발굴조사기관으로 등록 신청한 결과 7월 25일 육상 지표ㆍ발굴조사가 가능한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으로 등록됐습니다. 울산박물관은 이에 따라 향후 울산박물관의 자체 발굴조사를 통해 국가귀속문화재와 함께 울산박물관의 전시 유물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