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ㆍ여성의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해 '심야 귀가길 동행 서비스'가 실시됩니다.

 울산시는 울산광역시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위원장 복지여성국장) 주관으로 9월 25일부터 11월 25일까지 두 달간 '심야(22:00 ~ 02:00) 귀가길 동행 서비스'를 시범 실시합니다. 이 시범 사업은 지난 6월 여성가족부가 지역사회안전망 구축의 하나로 실시한 '2013년 지역연대 안전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울산시의 '안전한 귀가길 조성 프로젝트'가 선정됨에 따라 추진됩니다.

 사업은 지역사회 자원인 아동여성안전 지킴이단을 활용하여 구군별로 선정된 시범 승강장 주변에 거주하는 아동이나 여성이 심야시간(22:00~02:00)에 지킴이단으로 연락하면 지킴이단(2명 1조)이 집까지 동행합니다. 서비스는 남구 010-5386-1131, 동구 010-3632-1131, 북구 010-2394-1366, 울주군 010-2368-1366으로 연락하면 받을 수 있습니다.

 시범 승강장은 남구 삼산동 안심마을, 동구 방어동 문현초등학교 앞, 북구 송정동 농소중학교 앞, 호계동 필그린 앞, 울주군 온산읍 신온2길 버스 승강장이며, 이 중 남구 삼산동 안심마을은 경찰청 주관 '울산여성이 안전한 마을'사업과 병행 추진됩니다.

 이에 앞서 울산시는 지난 8월 아동여성안전 지킴이, 구군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지킴이의 역량강화 교육과 지킴이단 활용 사례를 공유하는 워크숍을 가졌습니다.

 

 울산시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는 각 구군별 아동여성 안전 지킴이단 100명을 조사원으로 선정, 울산 시내 2,170여 개의 버스승강장에 대한 위험도를 조사하여 구군별 시범 버스승강장 1개소를 각각 선정했습니다.

 울산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에 대한 사회적 책임감을 높이고 아동과 여성이 충분히 보호받을 수 있는 '폭력 없는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울산 만들기'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아동여성안전 지킴이단'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중구 38명, 남구 40명, 동구 130명, 북구 45명, 울주군 150명 등 총 403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이들은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통한 가정폭력, 성폭력, 성매매 등 3대 폭력예방 활동과 등하굣길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범죄 등 안전사고로부터 어린이 보호활동 기능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