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화강 100리길 조성사업 완료
울산 GO/Today2013. 9. 16. 14:14

  생명의 강으로 태어난 태화강의 하류에서 발원지로 이어지는 '태화강 100리길 조성사업'이 완료됐습니다.

 울산시는 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명촌교에서 태화강 발원지인 탑골샘까지, 연장 48㎞의 '태화강 100리길 조성사업'을 지난 4월 8일 착공하여 9월 17일 준공합니다.

 태화강 100리길은 4개 구간으로 구분하여 조성됐으며 걸어서 17시간이 소요됩니다.

 1구간(13㎞)은 명촌교~태화교~선바위~망성교, 2구간(12㎞)은 망성교~한실마을~반구대암각화~대곡박물관, 3구간(10㎞)은 대곡박물관~두광중학교~유촌마을, 4구간(13㎞)은 유촌마을~복안저수지~탑골샘으로 이어집니다.

 구간별 주요 특징을 보면 1구간은 태화강이 동해와 만나는 강의 끝점인 명촌교를 출발하여 태화강 원류를 찾아가는 코스로 울산12경 중 하나이고 천년 전설을 간직한 선바위를 거쳐 태화강의 중류인 망성교까지 걷는 코스입니다. 태화강의 푸른 물결과 함께 태화강 억새, 태화강 십리대밭, 삼호대숲, 태화강대공원 등 생명의 강으로 다시 태어난 태화강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구간입니다.

 2구간은 울산에 수원을 공급하는 사연댐의 전경과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국보 제285호인 반구대 암각화와 국보 제147호인 천전리 각석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3구간은 화랑운동장 인근 산에 형성된 오솔길을 따라 걸으면서 2,850만㎥을 담수할 수 있는 대곡댐을 볼 수 있고, 대곡댐을 만들면서 고향을 잃은 실향민의 애환을 들을 수 있습니다.

 4구간은 산허리 오솔길, 농로 등을 만날 수 있으며, 농업용수로 활용하는 복안저수지, 팜스테이로 유명한 소호마을과 인접하여 학생들의 생태학습 프로그램으로 활용 가능한 코스입니다.

 특히, 복안저수지에서 탑골샘으로 이어지는 코스는 호숫가를 곁에 두고 걷는 넉넉함과 함께 계곡으로 이어지는 고즈넉한 길은 깊은 골 맑은 계곡 부럽지 않는 명소가 될 전망입니다.

 저수지 입구에 있는 트릭아트는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 여행객들에게 인기를 끌 예정입니다.

 

 "태화강 100리길은 자연, 생태, 역사, 문화자원을 효율적으로 탐방할 수 있는 도보중심의 길로 주변의 자연자원, 문화자원, 경관을 최대한 활용하고 선사문화 탐방로와 영남알프스 둘레길, 울산 어울길과도 연계하여 조성했습니다. "

 울산시는 오는 10월 12일 울주군 두서면 신우관광농원 인근에서 '제4회 태화강 100리 걷기대회'와 함께 준공식을 개최할 계획입니다.

<위치도>